의정서 작성자들과의 토론회(녹화)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français

연합감리교회의 미래에 관한 새로운 제안인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The Protocol of Reconciliation & Grace Through Separation)’ 작성자들과의 실시간 토론이 1월 13일 월요일로 정해졌다.

연합감리교뉴스가 진행하는 이 패널 인터뷰는 미국 동부 시간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https://youtu.be/YyK6ZGAWVQw 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되며, 이 동영상은 연합감리교뉴스(www.umnews.org)에서 다시 보기로 시청할 수 있다.

실시간 토론에서 패널 토론의 참석자들은 이 의정서를 작성하게 된 동기와 과정을 설명할 것이다. 이들은 의정서의 실행을 뒷받침할 법안 초안을 완성하여 5월에 열릴 총회 개회 전에 제출할 예정이다.  

지난 1월 3일 발표된 이 의정서는 전통주의자들이 연합감리교회를 떠나 자신들의 교단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고, 지정된 시간 안에 교단을 떠나기 원하는 사람들에게도 교단을 떠날 수 있는 길을 열어 줄 것이다. 다만, 이 의정서를 작성한 사람들은 누구에게도 교회를 떠나라고 강요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 의정서는 성소수자 안수와 동성 결혼에 관한 성서의 해석과 포용에 관한 수십 년에 걸친 논쟁으로부터 교회의 관심을 (사역과 선교로) 이동시키려는 가장 최근의 노력이다. 이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공식 입장은 “모든 사람이 신성하다는 것이다.”와  “동성애는 기독교 가르침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그리고 “’스스로 동성애를 행하고 있다.’라고 밝힌 사람은 목사로 안수받을 수 없고, 동성 결혼은 연합감리교회 안에서 그리고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에 의한 주례를 허용하지 않는다.” 등이다.

5월 5-1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전 세계로부터 온 총회 대의원들은 교단의 분리 또는 구조 조정에 대한 안건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의정서는 미국, 아프리카, 유럽 그리고 필리핀 감독들을 비롯한 전통, 중도, 진보주의 등의 다양한 입장을 가진 그룹의 대표자들에 의해 작성되었다. 이 그룹은 9·11 피해자들을 위한 보상과 BP 기름 유출 사태, 보스톤 마라톤 폭탄 테러 피해자 보상 등을 다룬 중재 전문가인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가 이끌었다.

패널 토론의 참여자는 다음과 같다.

  • 존 얌바수 감독([email protected]), Sierra Leone Episcopal Area
  • 재넷 로렌스([email protected]), Affirmation, Methodist Federation for Social Action, and Reconciling Ministries Network
  • 신티아 하비 감독([email protected]), Louisiana Episcopal Area
  •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 중재자
  • 주니어스 도슨 목사([email protected]), UMCNext, Mainstream UMC, Uniting Methodists
  • 키이스 보이에트 목사([email protected]), The Confessing Movement, Good News, IRD/UM Action, and the Wesleyan Covenant Association
  • 토마스 비커튼 감독([email protected]), New York Episcopal Area

사회자는 연합감리교뉴스의 편집장인 팀 탠튼이 맡았다.

패널 참석자들은 생중계를 위해,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만난다.

인터뷰에 질의를 원하는 사람은 1월 10일 금요일까지 [email protected]로 이메일 하면 된다. 패널 토론에는 청취자의 실시간 질의응답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시간 관계상 질문의 수는 제한되지만, 질문들은 연합감리교뉴스가 추후 기사를 작성할 때 참고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참고하기

다양한 그룹 지도자들의 교단 분리 제안

전통주의자, 중도주의자, 진보주의자 그리고 감독들 교단 분리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다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The Protocol of Reconciliation & Grace Through Separation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 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2020년 연합감리교 총회가 열릴 예정이었던 미네아폴리스 컨벤션 센터. 사진 댄 앤더슨. 사진 제공 미네아폴리스 컨벤션 센터.

(Updated) 연합감리교회 총회 2021년으로 연기

연합감리교 총회위원회 임원회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년 총회를 2021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장소 미니애폴리스가 유력하지만 시기는 미정이다.
교단
2018년 5월 일리노이주 에반스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의 구두 청문회 전에 왼쪽부터 키에쓰 보이에트, 스테파니 헨리, 스캇 존스 감독,  존 롬페리스, 토마스 스탄즈 등이 기도하는 모습. 보이에트, 존스, 롬페리스는 애틀란타에서 열린 회의에서 연합감리교회를 떠나 새로운 전통주의 교단을 만들기로 한 선언문에 서명한 28 명 중에 포함되어 있다. 사진, 캐서린 배리, 연합감리교뉴스 자료 사진.

8인의 감독을 포함한 28인 새 교단을 위한 선언문에 서명하다

3월 12일 연합감리교회를 떠나 새로운 전통주의 교단을 만들기로 한 선언문에 28 명이 서명했고, 한인 중에서는 조영진 (은퇴)감독과 밸리 연합감리교회 담임이며 한인총회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가 서명했다.
교단
2019년 2월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특별총회 첫 날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총감독회 총회 연기 요청

총감독회는 총회위원회(General Conference Committee)에 2020년 5월 5일부터 15일까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총회의 연기를 고려해달라고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