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와 시래기”

지난 주간 어느 교우님 댁을 심방했습니다. 예배 후에 식사가 준비되었는데 식탁에 올라온 음식을 보고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같은 음식을 놓고 어떤 사람은 '쓰레기'라고 하고 어떤 분은 '시래기'라고 하였습니다. ‘그렇다,' ‘아니다'를 반복하다가 '그게 그거 아니냐'는 분도 계셨습니다. '쓰레기'든지 '시래기'든지 아무튼 잘 가공하여 식탁에 올라와 맛있게 먹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쓰레기는 아무짝에도 쓸데가 없다고 여겨져서 버리는 폐기물을 말합니다. 그러나 쓰레기도 재활용을 잘하면 유용한 것이 됩니다. 어떤 사람은 음식 쓰레기로 기름을 만들기도 합니다. 어떤 이는 컴퓨터 쓰레기를 거둬서 금을 추출해 내기도 합니다. 어떤 이들은 의류 쓰레기를 분리해서 가난한 나라에 가져다 팔아서 돈을 벌기도 합니다. 그리고 보면 쓰레기도 그 가치를 보는 이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시래기도 배추나 무청의 못쓰는 부분을 잘라 말린 것입니다. 쓰레기는 사용 못하게 되어 버리는 것이라면 시래기는 버림받을 뻔하다 건짐을 받아 식탁까지 올라온 것입니다. 시래기는 섬유질이 풍부해서 변비와 숙변에 좋고 뼈를 튼튼하게 하며 동맥경화, 빈혈, 골다공증, 각종 성인병 예방에 좋답니다. 그리고 보면 쓰레기와 시래기가 별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사용하는 사람이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쓰레기도 되고 유익한 것이 되기도 합니다.

그것은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주일 저녁 우리는 아주 충격적인 변화의 현장을 보았습니다. 오래 전 하와이에서 유명한 깡패였던 '배호'라는 이름의 불량배가 아주 훌륭한 선교사가 되어 우리 앞에 나타난 것입니다.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그는 자주 쇠고랑을 차고 TV에 나타났으며 하와이 사회에 없었으면 좋았을 사람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는 '불량배,' '없으면 좋을 사람,' '만날까 봐 부담스런 사람'이었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이 이제 훌륭한 하나님의 일꾼이 되어 우리 앞에 나타나서 누구도 하기 어려운 사역을 감당하고 있음을 말하며 그 인생을 변화시키신 하나님을 간증했습니다. 쓰레기 같은 인생이 재활용 되어 쓰임 받는 인생이 된 것입니다. 쓰레기가 시래기가 된 것입니다. 그 선교사님의 간증을 들으면서 '사람이 이렇게 변할 수도 있구나!'하는 감탄을 했습니다.

잔인하리만큼 나쁜 짓을 많이 하고 빼앗고 훔치며 사람들에게 고통과 혐오감을 주었던 사람이 자기를 다 내어주고 평안과 기쁨과 소망을 주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눈에서 눈물을 빼던 사람이 어린아이 하나를 살리기 위하여 간절한 눈물을 흘리며 호소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구정물과 오물과 벌레들로 가득한 캄보디아의 시골을 자기 고향으로 삼고 “나는 여기 밖에 갈 곳이 없어요. 저는 여기가 제일 행복합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이곳에 보내시기 위해서 그동안 감옥에도 가고 어려운 일들을 통해서 훈련 시키셨어요.”라고 고백하며 땀을 뻘뻘 흘리는 모습이 참 아름다웠습니다. 온 힘을 다하여 그들에게 웃음을 줄 때 자신도 행복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소망 없이 병들어 죽어가는 저들을 고치고 희망을 심고 생명을 주며 아이들의 미래를 준비시키며 새로운 세상을 지어가는 희망 전도사가 되었습니다.

사람은 오늘의 모습이 다가 아니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하였습니다. 저렇게 밑바닥 인생이 변하여 거룩한 자가 될 수 있다면 누구든지 변하여 성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성 프란시스도 불량배였습니다. 청소년 어린 나이에 방탕하여서 아이를 낳았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그에게 하나님의 은혜가 임하니까 성자가 되었습니다. 어찌 보면 죄인과 성자는 종이 하나 차이입니다. 나쁜 사람과 좋은 사람도 마음과 생각의 차이로 달라집니다. 정말 쓰레기가 될 수 있고 시래기도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사순절은 쓰레기 같은 죄인이 시래기와 같이 사람과 하나님께 유익한 존재가 되기 위해 자기 정화를 애쓰고 거룩을 꿈꾸는 계절입니다. 버림받는 쓰레기가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의 빛과 성령의 바람으로 가공되어 사람을 살리고 자신에게는 보람이 되고, 하나님께는 영광된 삶으로의 변화를 시도하는 기간입니다. 우리 모두 이 사순절을 통하여 악취 나고 쓸데없는 쓰레기들을 떨쳐버리고 유용한 시래기로 변화되어 서로의 인생을 건강하고 복되게 하는 삶으로 한 걸음 더 나가게 되기를 바랍니다.

인권
황인숙 목사와 황봉철 목사 부부가 인종차별과 이민자 차별을 반대하고, 구금된 서류미비자들과 연대하는 <카본데일 여리고 행진>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제공 Barb Dunlap-Berg

깨어진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몸이 되기

하나님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은 정의를 행하고, 사랑의 친절을 베풀며, 하나님과 겸손히 걸어, 이 깨어진 세상에서 살아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 되는 것이다.
사회적 관심
전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가 아틀란타에 소재한 카터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참석자들에게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이 모임은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 주관으로 개최되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두보스 UMNS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고백 <내가 남침례교회를 떠난 이유>

"여성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되게 해석하는 사람들에 의해 너무 오래 차별당해 왔다. 지금은 우리가 용기를 내어 성차별에 반대하고 도전해야 한다."라고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말한다.
선교
프렛빌한인교회 교인들이 함께했다. 사진제공 홍성국 목사

주님과 함께라면 위험도 즐겁다

나와 나가 아닌 하나님과 함께하는 나를 통해 자존감이 생기는 기회의 땅, 부족하지만 주눅 들지 않고, 하나님과 함께함으로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나나랜드! 이것이 올해 저와 여러분의 트렌드가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