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위원회 내년 봄 Oliveto 감독 선거관련 심의

동성애자 감독선거에 대한 확인판결 요청안이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에서 내년 봄에 다루어지게 되었다.

지난주 내쉬빌에서 모인 사법위원회 집행위원회 오리엔테이션에서는 교단의 중남부지역총회에서 제출한 이 안건을 사법위원회 2017년 봄 회의의 심의 의제 중의 하나로 결정하였다. 9명의 사법위원회 위원 중 5명의 새로운 위원들이 지난 5월에 열린 2016 연합감리교회총회에서 선출되었다.

샌프란시스코 Glide Memorial 교회의 담임목사였고 레즈비언과 결혼한 Karen Oliveto 감독은 서부지역총회의 대의원들에 의해 지난 7월 연합감리교회 감독으로 선출되어 임명되었다.

연합감리교회 장정은 동성애자임을 밝히고 생활하는 자들의 안수를 금하고 있다. Oliveto 감독은 그녀의 일생의 동반자인 Robin Ridenour씨와 2년 이상 법적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총감독회 집행위원회는 사법위원회에 중남부지역총회의 청원을 신속하게 심의해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사법위원회 집행위원회는 사안의 심각성 때문에 이 이슈를 관심 있게 지켜보는 모든 견해들을 기도로서 심의할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그 요청을 기각하였다.

Oliveto 감독은 9월 1일부터 Rocky Mountain과 Yellowstone연회를 포함하는 Mountain Sky 지역의 감독으로 사역하게 된다.

지역총회의 동의안

Great Plains 연회의 대의원인 Dixie Brewster는 Oliveto 감독선거의 확인판결을 위한 동의안을 만들었다. 캔자스주 위치타에서 지난 7월에 열린 중남부지역총회에서 승인된 이 동의안의 근거로는 교단이 깨지는 것을 예방하는 취지에 있다고 했다.

이 안건은 사법위원회에 “후보자 추천, 선거, 임명, 그리고 또는 선임 등과 관련하여 동성애자임을 밝히고 생활하는 사람이나 동성결혼의 배우자가 연합감리교회 감독으로서 장정에 합당한가”를 심의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 안건은 또한 동성결혼의 공적인 기록이 감독의 후보가 되거나 선출되고 임명되어 선임되는 자로서 자격이 없는 것을 증명해 주는 것이 아닌지와, 만약 장정에 의거해 “기소당할 수 있는 대상”이 되는 당사자에 관한 지역총회의 결정이 “무효”가 되는지를 심의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동성결혼 또는 합법적 동성결혼으로 배우자가 된 공적인 기록을 가진 감독 당선자를 어떤 지역총회의 몇몇 감독들이 감독으로 임명하는 것이 합법적입니까?”라고 이 안건에서 물었다.

다른 질문: 만약 연회의 관계자들이 어떤 목회자가 동성결혼 또는 합법적 동성결혼으로 배우자가 된 것을 알고 있었다면, 그러한 동성애자임을 밝히고 생활하는 사실 자체가 장정에 의해 다루어져야 하고 사법위원회의 결정과 관련이 되어있어야 하는 것은 아닌가?

영문 기사 보기

글쓴이: Linda Bloom, 연합감리교회 뉴스서비스(UMNS)
올린날: 2016년 8월 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인권
미연방대법원 전경. 연합감리교인들은 6월 24일 연방대법원이 낙태에 관한 헌법적 권리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존 낙태법(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결정에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사진 출처, 미국 국회 자료실.

연방대법원의 낙태에 대한 판결과 연합감리교인들의 반응

연합감리교인들은 6월 24일, 미연방대법원은 낙태에 대한 헌법적 권리가 없다는 결정에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법위원회
사법위원회는 6월 6일, 세 가지 결정을 내놓았다. 지난 3월 16일 사법위원회는 연회들로부터 제기된 질문에 대한 추가 결정을 발표했다. 2016-2020년 사법위원회 위원들. (앞줄 왼편부터) 디넬 리스 타차, 엔 오스왈드 트웨 시니어, 루안-부 트랜 목사. (뒷줄 왼편부터) 리디아 로마오 구레레, 고(故) 루벤 티 레이스, 위빈트 헬리젠 목사, 데니스 블랙웰 목사, 제이 카밤바 키보고목사. (베스 케이픈은 사진에 없음)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사법위원회의 새로운 판결 셋

연합감리교회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가을 회기 심의안에 대한 최종 결정을 발표했지만, 앞으로 더 많은 교단 탈퇴와 관련된 질문을 다루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