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워놓고 싶은 제목입니다.

 
요즈음 시카고 가을 날씨가 아름답기가 그지 없습니다.  조금 일찍 시작한 가을날씨가 벌써 몇 주째 청명함을 더해 가고 있습니다.  날씨가 좋으니 괜스레 마음도 싱숭해 지는 것 같습니다.  왠지 어딜 가야 될 것 같은 생각도 들고 말이죠.  이민 목회를 하면서 늘 아쉬운 것이 조금만 더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다 하는 것입니다.  재정적인 여유도 조금 있었으면 좋겠구, 시간적인 여유도 꼭 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많이 있습니다.
 
10 여년 전 미국인 교회를 시작했을 때의 일입니다.  교회에 부임한지 한 달여 되었을 때 어느 가정이 유아세례를 부탁해 왔습니다.  세례를 준 날, 가족들이 모여 축하 파티를 한다며 저희 가정을 초대해 주었는데, 가보니 위스콘신의 경계를 넘자마자 시원하게 펼쳐지는 목초지 위에서 말 농장을 하는 집이었습니다.  9월초 요즈음 같이 청명했던 가을 날, 세월의 바람 자국이 아늑한 농장 집 앞에 차려 놓았던 소박한 시골 음식이 생각 납니다.  그리고 마음 넉넉한 시골 할아버지처럼 듬직하게 서 있는 큰 나무 그늘 아래에 앉아 작은 파도처럼 이어지는 푸른 언덕배기로 달리는 말들을 바라보며 “음미했던” 커피 한잔이 아직까지 저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급성장하는 한인 교회에서 부목을 하며 진을 뺐던 자국들이 마음 여기저기 남아 있던 때 여서인지 그 때의 평안함이 더욱 소중하게 각인 되었던 것 같습니다.
 
몇 년 전에 법정 스님의 책에서 보았던 “삶의 여백”이라는 표현이 생각납니다.  동양화에서는 종이를 차지하고 있는 그림 만큼 비워 놓은 여백이 미를 가늠하는 기준이 되는 것처럼, 삶에 있어서도 우리가 성취하여 채워 놓은 것 만큼, 버리고, 비우고, 남겨 놓은 “여백”들이 우리들의 삶의 가치를 결정한다는 말씀입니다.  구약에서 그렇게도 강조하는 안식일도 결국은 삶의 여백을 위함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보면서, 지난 금요일에 마친 김진양 목사님의 모세 오경 강의 중에서 안식일을 “시간의 지성소”라고 했다는 아브라함 헤셀의 표현이 계속 생각을 맴돕니다.  두 분의 말을 합쳐 보면 삶의 여백이 있어야 하나님을 만나는 거룩한 역사가 일어난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 같은데 ...
 
이 렇듯 삶의 여백을 가지고 사는 것이 중요한데, 제 캘린더를 보니 공백으로 남아 있는 날 없이 빼곡히 차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아니, 어떻게든 채워 놓으려고 “몸부림친” 모습이 보이는 것 같아 편찮네요.  그리고 화창한 가을날 스산해 오는 중년남의 마음을 털어 놓고 싶어 문득 커피 한잔 같이 할 사람을 찾는데 ... 이름들이 떠오르지 않음에 조금 당황하게 됩니다.  빈자리를 메꾸는 “일”들은 많은데, 빈 공간에 함께 해 줄 “사람”이 없음이 적잖게 당황스럽습니다.  
 
모 세 오경 강의에서 하나님의 이름 “야훼”는 “혼자 존재하는 이” 보다는 “함께 존재하는 이”라는 뜻으로 이해 되어져야 한다는 새로운 배움을 기억하면서, ‘하나님도 외로우셔서 우리보고 만나자고 좋은 날씨를 주시는 건가?’ 하는 뚱딴지 같은 해석을 내려 봅니다.  그러면서 갑자기 드는 생각 ... ‘지난 주일 공영숙 집사님의 하모니카 특송이 은혜로웠는데 나도 하모니카나 배워 볼까?’  그리고 캘린더를 다시 보니, 수요일 오후에 시간이 나는 것 같은데 ... ... ...
 
글쓴이: 김태준 목사, 살렘한인연합감리교회, IL
올린날: 2015년 10월 1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영국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이 소유한 1894 년에 제작된 동방박사의 경배 모습의 태피스트리, Image courtesy of Wikimedia Commons.

연합감리교인에게 주현절이란?

어떠한 방법으로 축하하든, 주현절의 가장 큰 의미는 온 인류를 위해 메시아가 되신 예수께 무릎을 꿇고 경배하고 선물을 드린 동방박사들의 축하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사회적 관심
백두산에서 남과 북의 정상이 두손을 잡았다. KBS 화면 캡쳐

우리 시대에 평화? 한국의 진전을 축하하며

위스콘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하다. "Peace in Our Time" by Bishop Jung in English and 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