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

비워놓고 싶은 제목입니다.

“삶의 여백”이란 삶에 있어서 우리가 성취하여 채워 놓은 것 만큼 버리고, 비우고, 남겨 놓은 “여백”들이 우리들의 삶의 가치를 결정한다는 말씀입니다.
개체교회

주님의 알곡

현대사회는 자신의 정체성 상실과 소외감으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몇 해전 한국의 경제위기 이후로 새로운 유형의 홈리스들이 생겨났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가족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경제한파로 인해 직장을 잃고 집을 나와 방황하는 가장형 홈리스들입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