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

신학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출애굽기 3 : 14)는 모세의 “그들이 내게 묻기를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리니 내가 무엇이라고 그들에게 말하리이까? (출 3:13)”에 대한 하나님의 응답입니다. “사진, 피트 린의 은하수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우리는 어떤 이름으로 하나님을 고백해야 할까요?

"어떤 이름으로 하나님을 고백해야할까요?"라는 우리의 질문에, 하나님은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라고 답하십니다.
신학
벨린메모리얼 연합감리교회 부목사(오른쪽) 월터 캔트웰과 청소년사역자 오스틴 본드(왼쪽)가 마샬 그린에게 세례를 주고 있다. 사진, 벤자민 코이.

연합감리교회는 세례가 언제 어디에서 시작되었다고 이해하나요?

연합감리교회는 세례를 초대교회부터 이해해 온 “물과 성령”에 의한 세례로 이해하며,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계속해서 베풀고 있습니다.
개체교회
사진 제공, 알렉스 라모스, 픽사베이.

세례와 나이는 상관이 없나요?

온 교우들과 함께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삶을 시작할 준비가 되고, 교회는 당신의 신앙 여정을 함께 나누며 도울 준비가 되었을 때가 세례받기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비워놓고 싶은 제목입니다.

“삶의 여백”이란 삶에 있어서 우리가 성취하여 채워 놓은 것 만큼 버리고, 비우고, 남겨 놓은 “여백”들이 우리들의 삶의 가치를 결정한다는 말씀입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