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가을에 감사절이 있을까요?

어떤 분이“왜 가을에 감사절이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자기 나름대로 이해했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가을에는 모든 것들이 풍성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동안 느끼지 못하였던 감사의 조건들을 자연히 많이 찾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가을에는 많은 것들이 잃어버리는 계절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한 여름에 푸르렀던 그리고 풍성하였던 모든 잎들이 다 떨어지는 계절입니다.
그리고 여름 내내 함께 지냈던 철새들도 이제 따뜻한 곳으로 떠나는 계절입니다.
외롭고 쓸쓸한 계절입니다. 많은 것을 잃는 계절입니다. 그런데 그 계절에 감사절이 있습니다.
이유는 그러한 것들이 우리들의 삶에 닥치더라도 감사하여야 한다는 계절적인 교훈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가을의 계절, 감사의 계절을 맞이하여 모든 것에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것들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꼭 전하시기 바랍니다.
할 수만 있다면 정성어린 선물로 감사의 뜻을 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의 뜻이 담긴 선물은 서로의 마음과 삶을 훈훈하게 해 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나의 삶에 많은 축복과 은혜를 베풀어주시는 하나님께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갖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구체적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마음에서 우러나는 감사를 드리시기 바랍니다.
그러한 감사는 먼저 감사하는 사람의 마음에 행복을 줄 것입니다.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보는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살게 할 것입니다.
어떠한 어려움이 닥쳐와도 모든 것들을 극복하는 힘을 줄 것입니다. 힘과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아가게 할 것입니다.

우리들의 감사는 하나님의 마음을 감동시킬 것입니다.
우리들을 축복하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활짝 열게 될 것입니다.

별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별빛보다 좀 더 밝은 달빛을 주시고, 달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달빛보다 훨씬 더 밝은 햇빛을 주시고, 햇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우리들의 삶에 햇빛보다 더 밝은 하늘의 은총과 축복을 더하여 주신다고 가르쳤던 스펄젼의 설교처럼, 우리들의 삶에 가장 작은 부분까지라도 하나님께 감사하여 더 큰 은혜와 축복을 풍성하게 누리시는 복된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복의 근원이 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글쓴이: 안명훈 목사, 아콜라연합감리교회, NJ
올린날: 2016년 11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가한 대의원 중 4명이 한자리에 섰다. 왼쪽부터 박종우 감리사, 임우재 목사, 이인용 목사 그리고 장위현 감리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이후,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마치 악의 화신으로 보는 불찰을 행하지 말고, 서로 존중하며 터놓고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가능해 보이는 힘들고 어려운 일을 인내심을 가지고 해낼 때, 우리는 그토록 바라는 진정한 일치를 이룰 수 있습니다.
신앙 간증
2019년 3월 18-22일 아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성만찬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현혜원 목사와 정희수 감독, 집례자인 정임현 목사와 류미숙 목사

프리다 칼로, 사막, 선인장의 가시, 그리고 십자가와 나

혼자인 줄 알았는데 혼자가 아니라는 것, 가시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나를 보호한 하나님의 사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