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가을에 감사절이 있을까요?

어떤 분이“왜 가을에 감사절이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자기 나름대로 이해했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가을에는 모든 것들이 풍성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동안 느끼지 못하였던 감사의 조건들을 자연히 많이 찾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가을에는 많은 것들이 잃어버리는 계절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한 여름에 푸르렀던 그리고 풍성하였던 모든 잎들이 다 떨어지는 계절입니다.
그리고 여름 내내 함께 지냈던 철새들도 이제 따뜻한 곳으로 떠나는 계절입니다.
외롭고 쓸쓸한 계절입니다. 많은 것을 잃는 계절입니다. 그런데 그 계절에 감사절이 있습니다.
이유는 그러한 것들이 우리들의 삶에 닥치더라도 감사하여야 한다는 계절적인 교훈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가을의 계절, 감사의 계절을 맞이하여 모든 것에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것들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꼭 전하시기 바랍니다.
할 수만 있다면 정성어린 선물로 감사의 뜻을 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의 뜻이 담긴 선물은 서로의 마음과 삶을 훈훈하게 해 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나의 삶에 많은 축복과 은혜를 베풀어주시는 하나님께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갖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구체적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마음에서 우러나는 감사를 드리시기 바랍니다.
그러한 감사는 먼저 감사하는 사람의 마음에 행복을 줄 것입니다.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보는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살게 할 것입니다.
어떠한 어려움이 닥쳐와도 모든 것들을 극복하는 힘을 줄 것입니다. 힘과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아가게 할 것입니다.

우리들의 감사는 하나님의 마음을 감동시킬 것입니다.
우리들을 축복하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활짝 열게 될 것입니다.

별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별빛보다 좀 더 밝은 달빛을 주시고, 달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달빛보다 훨씬 더 밝은 햇빛을 주시고, 햇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우리들의 삶에 햇빛보다 더 밝은 하늘의 은총과 축복을 더하여 주신다고 가르쳤던 스펄젼의 설교처럼, 우리들의 삶에 가장 작은 부분까지라도 하나님께 감사하여 더 큰 은혜와 축복을 풍성하게 누리시는 복된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복의 근원이 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글쓴이: 안명훈 목사, 아콜라연합감리교회, NJ
올린날: 2016년 11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2019년 4월 남부플로리다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총회에 참석한 김웅민 목사와 김정혜 사모.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 교회에 드리는 고언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데, 여론조사에 의존할 수는 없습니다. 성서적인 가르침에 충실하려는 분들의 진정을 이해하고 존중하면서, 서두르지 말고 우리가 처한 상황도 고려하고, 융통성을 가지고 2024년까지 선택을 인내하며 기다리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교단
1월 13일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작성자들의 패널 토론회에서 중재 팀을 이끈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가 의정서가 작성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샘 하지스,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공동체와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한인 공동체와 연관성이 있는 의정서 내용과 한인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타인종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여성 목회자,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된 한인 목회자 그리고 한인 2세의 반응.
교단
2019년 위스컨신 연회 중 위스컨신 연회 소속 지역감리사들과 함께한 정희수 감독. 사진 출처, 위스컨신 연회 페이스북.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3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세 번째. 정희수 감독이 주재하는 위스컨신 연회의 사역과 2020년의 바람을 담은 신년 대담의 마지막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