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가을에 감사절이 있을까요?

어떤 분이“왜 가을에 감사절이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자기 나름대로 이해했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가을에는 모든 것들이 풍성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동안 느끼지 못하였던 감사의 조건들을 자연히 많이 찾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가을에는 많은 것들이 잃어버리는 계절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한 여름에 푸르렀던 그리고 풍성하였던 모든 잎들이 다 떨어지는 계절입니다.
그리고 여름 내내 함께 지냈던 철새들도 이제 따뜻한 곳으로 떠나는 계절입니다.
외롭고 쓸쓸한 계절입니다. 많은 것을 잃는 계절입니다. 그런데 그 계절에 감사절이 있습니다.
이유는 그러한 것들이 우리들의 삶에 닥치더라도 감사하여야 한다는 계절적인 교훈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가을의 계절, 감사의 계절을 맞이하여 모든 것에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것들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꼭 전하시기 바랍니다.
할 수만 있다면 정성어린 선물로 감사의 뜻을 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의 뜻이 담긴 선물은 서로의 마음과 삶을 훈훈하게 해 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나의 삶에 많은 축복과 은혜를 베풀어주시는 하나님께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갖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구체적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마음에서 우러나는 감사를 드리시기 바랍니다.
그러한 감사는 먼저 감사하는 사람의 마음에 행복을 줄 것입니다.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보는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살게 할 것입니다.
어떠한 어려움이 닥쳐와도 모든 것들을 극복하는 힘을 줄 것입니다. 힘과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아가게 할 것입니다.

우리들의 감사는 하나님의 마음을 감동시킬 것입니다.
우리들을 축복하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활짝 열게 될 것입니다.

별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별빛보다 좀 더 밝은 달빛을 주시고, 달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달빛보다 훨씬 더 밝은 햇빛을 주시고, 햇빛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 우리들의 삶에 햇빛보다 더 밝은 하늘의 은총과 축복을 더하여 주신다고 가르쳤던 스펄젼의 설교처럼, 우리들의 삶에 가장 작은 부분까지라도 하나님께 감사하여 더 큰 은혜와 축복을 풍성하게 누리시는 복된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복의 근원이 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글쓴이: 안명훈 목사, 아콜라연합감리교회, NJ
올린날: 2016년 11월 14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총감독회의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감독회장인 이철 감독이 공공신학에 대해 강의한 릭 엘젠디 교수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열띤 토론

11월 11일 시작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가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열린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토론을 끝으로 나흘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총감독회의
11월 9일 오후 메릴랜즈주 엘리코트시티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진행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는 메릴랜즈주 역사상 첫 아시아계 미국인 퍼스트레이디인 유미 호건(한국 이름: 박유미) 여사의 삶과 신앙 여정에 관한 진솔한 간증으로 감독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달군 시간이었다. 사진은 호건 여사가 감독들과 질의 응답하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유미 호건 여사, 간증으로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를 뜨겁게 달구다

11월 9일,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감독들은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과 메릴랜드주 엘리코트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오가며,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의 이틀째 일정을 마쳤다.
총감독회의
11월 8일,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드린 개회 예배를 마치고, 웨슬리 동상 앞에 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 소속 감독들과 신경림 부총장.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 첫날 모습 스케치

기독교대한감리회를 이끄는 감독회의에 속한 현역 감독 13인 전원이 참석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가 11월 8일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개회 예배를 필두로 일정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