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은 록음악을 들으면 안 되나요?

기독교 신앙을 가진 청소년이나 젊은 층들 중에 록(Rock)음악을 즐겨 듣는 사람들이 있다. 기성세대가 볼 때는 이 시끄럽기만 한 음악을 왜 좋아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록음악에 대해 크게 두 가지 입장이 존재한다. 한쪽에서는 록음악은 사탄의 음악이기 때문에 절대 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반면 다른 쪽에서는 그건 단순히 일정한 형태의 음악적 미를 표현하는 장르이기 때문에 특별히 내용에 문제가 없으면 록음악을 즐기는 것이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취한다. 어느 입장이 옳은 것일까?

록음악은 록(rock)이란 단어 자체가 말해주듯이 “흔드는 음악”이다. 절대 편안한 자세에서 가만히 앉아서 들을 수 있는 음악이 아니다. 클래식 콘서트장의 분위기와 록 콘서트장의 분위기를 비교하면 이 특징을 확연히 느낄 수 있다. 기성세대는 이런 분위기에 익숙하지 않아서 불편한 것도 있지만 가장 큰 문제점으로 인식되는 것이 록음악과 관련된 저항성, 폭력성, 비윤리성이다. 사실 록음악은 불합리한 현실에 대한 저항의 성격으로 출발했기 때문에 기존 체제의 근간이 되는 자본주의와 기독교와 사회도덕을 비판하고 술과 마약과 성의 문제에 있어서 완전한 자유와 해방을 추구한다. 그래서 록음악을 하는 가수들 중에 실제로 그런 방탕한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들이 부르는 노래가사에도 그런 불건전한 삶의 방식을 찬양하는 내용들이 많이 발견된다.

특히 Thrash Metal이나 Black Metal로 불리는 극단 하드록(Hard Rock)의 경우에는 대놓고 반기독교적인 표현을 서슴지 않을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사탄을 숭배하는 장식과 표현들을 공개적으로 사용하기까지 한다. 이들에게는 기독교는 통제와 금욕을 대표하는 억압의 상징이지만 사탄은 모든 억압으로부터의 해방을 대표하는 자유의 상징인 것이다.

록음악의 이런 반사회적, 반기독교적 성격 때문에 어른들은 자녀들에게 록음악을 듣지 말라고 요구한다. 더 나아가 기독교인들 중에는 록음악을 들으면 귀신에 들린다고까지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록음악은 그 자체로 사탄의 음악일까? 그렇지 않다.

모든 장르의 음악에는 질서와 무질서의 요소가 함께 배합되어 있다. 그런데 록음악에는 질서보다 무질서/혼돈의 요소가 많이 담겨 있는 것뿐이다. 사실 이런 특성이 그 자체로 나쁜 것만은 아니다. 왜냐하면 무질서와 혼돈에서부터 창조와 변혁이 생겨나기 때문이다. 창세기 1장에서 하나님이 우주를 창조하실 때도 혼돈과 공허에서부터 질서의 세계인 우주를 만드시지 않았는가?

그러면 이렇게 질서보다 무질서를 지향하는 록음악을 우리 자녀들이 즐겨 감상해도 되는 것일까? 폭력과 살인과 마약 등 기독교 정서에 맞지 않는 내용의 가사가 아니라 건전한 내용을 노래할 경우에도, 혹시 이 록이란 음악장르 자체가 반기독교적인 요소를 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사실 록음악은 클래식음악과는 대조되는 공격성 혹은 혼돈의 성격이 두드러지는 음악이다. 그래서 클래식을 들으면 머리가 맑아지거나 마음이 차분해지고 아니면 일종의 “부작용”으로 심신이 나른해지거나 졸리게 되지만, 록음악을 들으면서 그렇게 나른해진다거나 졸게 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것이다. 록음악 자체가 가지는 소리의 레벨과 비트의 공격성 때문이다. 또한 같은 이유로 식물에게 클래식음악을 들려주면 식물이 잘 자라지만 록음악이나 소음을 들려주면 성장에 방해가 된다는 실험 결과도 있는 것이다.

그러나 엄격하게 따져서 음악의 장르는 중립적이다. 우리가 그것을 어떤 목적을 위해 사용하느냐에 따라 유익할 수도 있고 해로울 수도 있는 것이다. 클래식음악 중에서도 성적 불륜을 미화함으로써 우리에게 해로움을 주는 경우가 있는 반면에 록음악 중에서도 건전한 변화를 추구함으로써 유익이 되는 음악도 있는 것이다. 후자의 예가 일명 “크리스천 록”으로 불리는 음악이다. 젊은층에게 익숙하고 호소력이 있는 음악 장르를 사용하여 기독교 메시지를 전하는 선교의 도구인 것이다. 따라서 록음악이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음악장르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그 음악을 사용하는 목적의 문제인 것이다. 우리는 록음악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그 매체를 통해 전달하는 메시지가 유익한 것이라면 청소년들이 록음악을 듣는 것을 금지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관련

신앙 간증
총회에 참석한 양훈 장로가 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나는 왜 연합감리교인인가?

나는 은총의 질서를 정리하고 은혜의 대상을 온 인류로 포함하신, 웨슬리 목사님의 신학적 안목과 연합감리교회가 허용하는 평신도와 목회자의 입법에 대한 동등한 권한 제도 때문에 평생 연합감리교인입니다.
개체교회
김영봉 목사가 2019년 한인총회 개회 예배에서 갈리리로 오라는 제목으로 설교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갈릴리로 오라

예수님은 우리에게 갈리리, 낮은 자리, 아픈 자리, 밀려난 자리, 냄새 나는 자리, 눈물 쏟는 자리로 내려 오라고 하십니다. 당신을 만나려면 그곳으로 오라고 하십니다. 그곳에서 다시 시작하라고 하십니다.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