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임 목사,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지역 선교 담당 총무로 취임

아시아인목회강화협의회(Asian American Language Ministry, AALM)와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Pacific Islanders Ministry Plan, PIM)의 사무총장으로 섬기던 김명임 목사가 4월 7일부로 은퇴한 김종성 목사의 뒤를 이어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지역 선교담당 총무로 취임하였다. 김 목사는 두 목회강화협의회의 제반 사역을 수행하며 총회세계선교부가 아시아 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선교와 사역을 지원하는 일을 감당해 왔다. 김 목사는 이제 선교사들과 함께 새로운 교회 전도, 공동체 재건 및 선교 개발의 목적 확대 등을 위한 사역을 감당할 것이다. 김 목사는 또한 미국과 아시아의 파트너 교회 및 연회, 기관 사이의 연락, 자원 개발, 선교사 관리 및 감독, 관계 조정 등의 업무를 책임지고 있으며, 또한 의료, 교육, 전도, 행정 훈련 등을 포함해 그들의 필요와 현지의 자산에 대한 파악 및 관리 등의 사역을 감당할 것이다.

대뉴저지연회의 정회원 목사인 김명임 목사는 총회세계선교부의 사역을 시작하기 전 센테너리대학에서 교목으로 사역을 했고, 그 후에는 뉴저지의 뉴튼, 토도와, 페닝톤 연합감리교회를 섬겼으며, 워싱턴 D.C.에 있는 총회인종관계위원회에서 연회관계담당 디렉터로 섬겼다. 김 목사는 이 외에도 연합감리교회 개발기금 이사회 실행위원(2004-2008), 전국 한인여교역자회 회장(2009-2011),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실행위원(2009-2011) 등 교단의 여러 그룹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김 목사는 한국의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학사 학위, 뉴저지 메디슨에 있는 드류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김 목사는 현재 워싱턴 D.C.에 있는 웨슬리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개체교회
2019년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시카고에서 열렸던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의 참가자들 모습.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2030 컨퍼런스.

20회를 맞이하는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 RE;NEW

미주 지역 젊은이들이 영적인 성장과 선교적 소명을 깨우치고, 미래의 교회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훈련의 장이 되어온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가 20회를 맞이했다.
총회
연합감리교회가 교단 분리에 직면한 가운데, 다양한 단체가 자신들의 의견을 교인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 라리사 코시키나, 제공, 픽스베이;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교단 분리를 향한 대화가 잇따르고 있다

연합감리교회가 교단 분리에 직면함에 따라, 많은 교인과 교회들은 자신들이 속하게 될 교단에 관해 논의하고 있으며, 여러 단체들이 교인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개체교회
음광현 목사가 2020년 7월 1일부터 섬기던 와셔(Warsaw)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사진 출처, 와셔 연합감리교회 페이스북.

38세의 음광현 목사의 갑작스런 죽음에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 충격 가운데 애도를 표하다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는 9월 13일 와샤 연합감리교회를 섬기던 음광현 목사(Rev. Terry Eum)의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