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임 목사,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지역 선교 담당 총무로 취임

아시아인목회강화협의회(Asian American Language Ministry, AALM)와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Pacific Islanders Ministry Plan, PIM)의 사무총장으로 섬기던 김명임 목사가 4월 7일부로 은퇴한 김종성 목사의 뒤를 이어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지역 선교담당 총무로 취임하였다. 김 목사는 두 목회강화협의회의 제반 사역을 수행하며 총회세계선교부가 아시아 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선교와 사역을 지원하는 일을 감당해 왔다. 김 목사는 이제 선교사들과 함께 새로운 교회 전도, 공동체 재건 및 선교 개발의 목적 확대 등을 위한 사역을 감당할 것이다. 김 목사는 또한 미국과 아시아의 파트너 교회 및 연회, 기관 사이의 연락, 자원 개발, 선교사 관리 및 감독, 관계 조정 등의 업무를 책임지고 있으며, 또한 의료, 교육, 전도, 행정 훈련 등을 포함해 그들의 필요와 현지의 자산에 대한 파악 및 관리 등의 사역을 감당할 것이다.

대뉴저지연회의 정회원 목사인 김명임 목사는 총회세계선교부의 사역을 시작하기 전 센테너리대학에서 교목으로 사역을 했고, 그 후에는 뉴저지의 뉴튼, 토도와, 페닝톤 연합감리교회를 섬겼으며, 워싱턴 D.C.에 있는 총회인종관계위원회에서 연회관계담당 디렉터로 섬겼다. 김 목사는 이 외에도 연합감리교회 개발기금 이사회 실행위원(2004-2008), 전국 한인여교역자회 회장(2009-2011),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실행위원(2009-2011) 등 교단의 여러 그룹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김 목사는 한국의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학사 학위, 뉴저지 메디슨에 있는 드류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김 목사는 현재 워싱턴 D.C.에 있는 웨슬리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
선교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부티카묘의 세부양식, 사진, 위키미디어의 글로브트로터 19; 스테인글래스 창문, 사진, 케틀린 베리, UM News. 성경과 십자가, 사진, 마이크 드보스, UM News. 미틸라 지하묘지의 닻과 물고기 두 마리 세부양식; 조지 밀 목사 사진, 마이크 두보스, UM News.

연합감리교 선교사의 상징 <십자가 닻>

연합감리교회 선교사들이 목에 걸고 다니는 십자가 닻의 의미와 역사를 살펴본다.
선교
젊은이들이 <크라이스트웨이연합감리교회>의 친교실을 가득 채웠다. 한때, 이 교회는 부족한 재정 지원을 걱정했지만, 이제 그들은 늘어나는 교인들을 수용할 수 있는 주일학교 교실과 주차 공간 부족을 해결을 걱정한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난민 교회인 몽족 교회가 또 다른 난민 교회를 개척하다

난민으로 시작한 몽족 교회가 또 다른 난민인 콩고 교회 교인들에게 위한 사역을 통해 예배를 드리고, 영적인 성장과 육신과 정신의 치유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