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임 목사,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지역 선교 담당 총무로 취임

아시아인목회강화협의회(Asian American Language Ministry, AALM)와 태평양인목회강화협의회(Pacific Islanders Ministry Plan, PIM)의 사무총장으로 섬기던 김명임 목사가 4월 7일부로 은퇴한 김종성 목사의 뒤를 이어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지역 선교담당 총무로 취임하였다. 김 목사는 두 목회강화협의회의 제반 사역을 수행하며 총회세계선교부가 아시아 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선교와 사역을 지원하는 일을 감당해 왔다. 김 목사는 이제 선교사들과 함께 새로운 교회 전도, 공동체 재건 및 선교 개발의 목적 확대 등을 위한 사역을 감당할 것이다. 김 목사는 또한 미국과 아시아의 파트너 교회 및 연회, 기관 사이의 연락, 자원 개발, 선교사 관리 및 감독, 관계 조정 등의 업무를 책임지고 있으며, 또한 의료, 교육, 전도, 행정 훈련 등을 포함해 그들의 필요와 현지의 자산에 대한 파악 및 관리 등의 사역을 감당할 것이다.

대뉴저지연회의 정회원 목사인 김명임 목사는 총회세계선교부의 사역을 시작하기 전 센테너리대학에서 교목으로 사역을 했고, 그 후에는 뉴저지의 뉴튼, 토도와, 페닝톤 연합감리교회를 섬겼으며, 워싱턴 D.C.에 있는 총회인종관계위원회에서 연회관계담당 디렉터로 섬겼다. 김 목사는 이 외에도 연합감리교회 개발기금 이사회 실행위원(2004-2008), 전국 한인여교역자회 회장(2009-2011),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실행위원(2009-2011) 등 교단의 여러 그룹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김 목사는 한국의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학사 학위, 뉴저지 메디슨에 있는 드류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김 목사는 현재 워싱턴 D.C.에 있는 웨슬리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개체교회
통합임상목회실습센터(Center for Integrative Pastoral Practice)에서 임상목회교육(Clinical Pastoral Education) 과정을 담당하는 교수진. 그래픽 제공, 김수미 목사, 연합감리교 고등교육사역부.

통합임상목회실습센터, 한국어 CPE 과정 신설

대부분의 연합감리교회 연회가 안수 과정에 있는 목회자 후보들에게 필수 또는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임상목회교육(Clinical Pastoral Education) 과정이 2021년 10월 1일부터 2022년 4월 30일까지 한국어로 진행된다.
개체교회
조지아주 마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의 공동 평신도 대표 중의 한 사람인 러스틴 파슨스는 지난 4월 26일에 있었던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교회가 교단 탈퇴 과정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교회 담임 목사 파송에 관한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7월 12일, 북조지아 연회는 교회의 자산을 직접 관리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 생방송 화면 갈무리.

북조지아 연회, 마운트베델 교회 자산 직접 관리하기로

새로운 담임 목사의 파송을 포함한 여러 문제를 두고 연회와 교회가 갈등을 벌이는 가운데, 북조지아 연회 지도자들은 연회 최대 교회 중 하나인 마운트베델 교회의 자산을 직접 관리하기로 의결했다.
선교
제자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마감일은 9월 1일이다. 그래픽 출처, 연합감리교 제자사역부.

소수민족과 소수인종 교회의 사역을 돕는 기금을 신청하세요

제자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 교회의 예배를 비롯한 소그룹과 청지기 사역 및 리더쉽 훈련과 영성 훈련 등을 위해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기금 신청 마감일은 9월 1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