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번호 13027!

지난 주일에 있었던 새 교우 환영만찬은 참 유익하고 행복한 천국잔치와도 같은 자리였습니다. 작년 말부터 저희 교회에 출석하셔서 등록교인이 되신 8분을 모시고 환영과 사랑을 표현하며, 우리 교회의 정식 멤버로서 본격적인 교회생활을 시작하는 새 교우들의 심경과 교회에 대한 그 동안의 소감 등을 나누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임원들이 먼저 돌아가면서 교회에서 맡은 직분과 새 교우들에 대한 환영의 인사를 하였는데, 제 차례가 되어 저도 작년에 부임하여 받은 우리 교회의 교인번호인 13027을 외치며, 제 소개를 하였습니다.

임원소개가 끝나고 이제 새 교우들의 자기 소개가 이어졌는데, 대부분 여러 교회를 찾는 중에 우리 교회의 첫 인상이 교인들이 행복해 보였고, 첫날 방문부터 너무도 따뜻하게 맞이해 준 것에 대하여 좋은 인상을 갖게 되었노라고, 그 이후 교회를 계속 출석하게 되어 드디어 교회의 한 식구가 될 수 있었다는 이야기들을 이어갔습니다.

한 새 교우의 차례가 되었습니다.

“저는 수인번호 14001, XXX입니다.” 하시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교인번호 14001’이라고 하실 것을 잘못 말씀하신 줄 알았는데, 계속해서 본인이 수인(囚人)번호라고 한 이유를 말씀하셨습니다.

“처음 이 교회에 와서는 목사님으로 인해서 한 발이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이제는 여러 교인들로 인해서 다른 발마저 붙잡히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두 발 모두 교회에 완전히 붙잡혔다는 생각이 들어서 교인번호라는 말 대신에 마치 감옥에 갇힌 사람과 같이, 수인(囚人)번호라고 저 스스로를 불렀습니다.”

어렵게 찾아온 교회에서 행복해 보이는 목사와 교인들에게 자연스럽게 끌리게 되어서 이제는 손님이 아니라 내 교회가 되었노라고 고백하시는 그 분의 나눔을 통해서 환영만찬에 참석한 우리 모두는 감사했고, 아직은 부족하지만, 교회다운 교회, 건강한 교회로 세워져 나가고 있는 교회인 것 같은 표시를 발견한 기쁨으로 감사했던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새 교우 환영 만찬을 통해서 다시 확인한 사실은 우리 교회를 처음 찾아 오시는 새 교우들은 우리의 얼굴을 먼저 보고 교회의 분위기를 읽고 계셨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정말 예수를 믿는 것으로 행복하고, 성도간의 교제에서 사랑을 나눈다면, 그 모습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우리 교회에 발을 붙잡히게(?) 된다는 것입니다. 성도의 얼굴에서 나타나는 행복은 감출 수 없습니다. 우리가 복음을 입으로 전하지 않았어도, 때로는 우리의 얼굴로 복음은 이미 전해지고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일주일 내내 새 교우의 그 고백을 떠올리며, 앞으로도 우리 교회를 찾아올 새 교우들을 예수의 사랑으로 행복한 우리의 얼굴이 그분들을 붙잡을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

이제 제 소개를 다시 해야겠습니다. “예수로 행복한 센터빌 캠퍼스에 붙잡힌 수인번호 13027번, 윤국진입니다.”

교단
사진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코로나19 이후의 교회 2

코로나 이후의 교회가 주일 예배를 위한 건물이 아닌 하나님 나라를 날마다 살아내기 위한 관계의 중심(hub)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개체교회
사진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코로나19 이후의 교회 1

코로나19 이후, 교회가 교회다워지는 방법을 찾지 못한다면, 세상의 빛이 될 수 없는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개체교회
인디애나주 블루밍턴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안성용 목사가 Zoom을 통해 화요 청년 리더 성경공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 안성용 목사.

사람들이 갑자기 떠나고, 갑자기 밀려오는 블루밍턴 교회 이야기

인디애나주 블루밍턴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섬기는 안성용 목사의 학원/이민 목회에 관한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