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는 운전석에 앉아서도 게슴츠레한 눈으로 하품을 쩍쩍 해대며 졸음운전을 합니다. 간밤에 잠도 잘 잔 것 같은데도 앉았다 하면 줄기차게 좁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최근 연구에 따르면,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 “산소의 부적’이라고 합니다. 밀폐된 작은 공간에서 산소의 양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이산회탄소가 늘어나게 되면 쉽게 피로를 느끼고 눈꺼풀이 무거워진다고 합니다. 산소가 많으면 정신이 맑고 깨어있게 됩니다.

카지노(Casino)사업이 발달된 라스베가스의 호텔에서는 각 방마다 에어컨을 통해 많은 양의 산소를 공급한다고 합니다. 그러면 밤중에 아무리 잠을 청해도 좀처럼 잠을 이룰 수가 없습니다. 객실의 손님들을 아래층의 도박장으로 끌어내리려는 호텔관계자들의 교묘한 전략입니다. 산소는 항상 사람을 깨어나게 합니다. 창문을 열고 맑은 공기를 들이마시던지, 찬물을 한 컵 들이키면 잠이 확 달아나는 것을 느끼게 되는데, 그것도 사실은 찬바람과 물을 통해 신선한 산소가 공급되었기 때문입니다. 산소가 충분히 공급되면 얼굴에 생기가 감돌고, 피부가 윤택하고, 머리가 잘 돌아가게 됩니다.

“기도”는 산소와 같습니다. 신앙생활을 잘 하려면 무엇보다도 기도의 시간을 늘려야 합니다. 기도는 성도들을 깨어있게 만드는 영적인 청량제입니다. 바울 사도는 성도들에게 “쉬지 말고 기도하라(데살로니가전서 5:17)”고 권면했습니다. 사람이 어떻게 기도만 하고 앉아 있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老)사도인 바울이 그렇게 기도를 강조한 이유는 기도만이 하나님을 생동감있게 경험할 수 있는 영적인 통로이기 때문입니다. 기도를 하면 눈과 영이 말갛게 됩니다. “하나님이 무엇을 원하시는지?” 그리고 “성도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답을 얻을 수 있게 됩니다.

오리무중처럼 답답하고 막막한 상황 속에서도 간절히 기도하면, 주님이 영적인 산소를 공급해 주십니다. 머리가 맑게 되어서 이해하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되고, 눈이 밝게 되어서 미처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보게 됩니다. 마음이 넓어져서 사랑으로 품고 덮을 수 있게 됩니다. 신기한 일입니다. 기도를 하면 하나님의 “시간표(Timetable)”도 볼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자기를 그 시간표에 맞출 수 있는 거룩한 사람이 되기도 합니다. 물론, 나의 인생을 비집고 들어오시는 하나님의 직접적인 간섭과 개입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기도는 우리의 믿음을 행동으로 들어나게 만들어주는 통로입니다. 이 사순절 막바지 기간에 기도의 신비를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L.A.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5년 3월2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휴전선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순례자들이 기도문을 걸어놓은 모습. 사진 그레고리 드 폼벨레, WCC.

한국전쟁 70주년에 드리는 평화를 간구하는 기도

한반도 평화통일은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닌 것을 알게 하시려고 70년 세월을 채우신다면 이제는 하나님의 뜻 이루시옵소서. 평화를 이루시고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이루시옵소서.
개체교회
물고기와 빵 모자이크. 오병이어 기적의 교회, 벳사이다 지역의 타브하. 사진, 야엘 알레프 2007

밥상 공동체에서 성찬 공동체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야기된 현 상황을 생활신앙을 통해 이겨낼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추구해야 할 모습은 성찬 공동체이다.
사회적 관심
정희수 감독이 2020년 6월 25일 한국전쟁 70주년 평화기도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평화를 이루기까지

예수님의 십자가 따라서 이제 더욱 <평화와 화해의 일>을 행함으로 “십자가 따라 가는 제자, 십자가 지고 사는 제자로 삼아 주십시오.”라고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