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필요한 2%

98% 다 잘해도 어떤 때 나머지 2%가 모자라 문제가 될 때가 많습니다. 예수님이 부자청년에게 한가지 부족한 것이 있다고 하시면서 재산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라고 하셨습니다. 부자청년이 자기 자신이 모든 것 다 잘한다고 자신만만했지만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그 2%가 모자랐습니다. 그것은 하나님 은혜를 모르고 자기 실력으로 영원한 생명까지 성취할 수 있으리라 여긴 생각입니다.

목사가 설교를 잘한다고 해도 예수 그리스도 구원의 메세지가 없으면 2% 모자라는 것입니다. 주일학교 선생님이 성경을 잘 가르친다고 해도 아이들에 대한 예수님 사랑이 없으면 그 2%가 없는 것이 됩니다. 성가대가 노래를 잘한다고 해도 예수님 사랑과 은혜의 고백이 없으면 그 2%가 모자라는 것입니다. 교회가 이런 저런 프로그램을 잘한다고 해도 예수님이 교회 주인되지 않으시면 그 2%가 모자라는 것입니다.

우리교회가 예수님과 전혀 관계없는 것으로 열심히 에너지 소모하는 교회되지 말아야 합니다. 교회에 사람들이 찾아오는 이유가 많습니다. 그러나 예수 잘 믿고 예배 잘 드리는 것 아니고 다른 것 잘한다면 존재 목적을 상실한 교회되는 것입니다. 현재 버지니아 감독으로 계신 조영진 감독님이 2012년도 감독선거에 후보로 나오셨을 때 선거에 힘이 되고 싶어서 찾아가 뵈었습니다.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걱정을 했더니 조감독님 말씀이 자신은 감독선출 과정에서 단 한가지 기도를 드리고 계시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뉴욕 양키즈의 전설적인 인물 Bobby Richard-son의 기도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오직 당신의 뜻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그 이외의 어떤 것도!/ 아멘. Dear God, /Your Will, /Nothing More, /Nothing Less, /Nothing Else. /Amen.”

저는 우리교회가 이것도 잘하고 저것도 잘하는 교회라는 칭찬받는 것이나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 잘 믿고 예배 잘 드리는 교회되는 것을 소원합니다. 교인들이 다른 관심 가지지 않고 성경공부 열심히 하고 기도생활 잘하고 예배를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것입니다.

지난날 내 자신의 목회 많이 후회하는 것 가운데 하나가 교인들의 필요를 충족시키려고 애를 쓰는 목회를 하면서 정작 가장 중요한 예수 잘 믿도록 하는 일에 소홀히 한 것입니다. 대학생청년목회를 하면서도 그들의 아픔을 끌어안고 같이 울고 같이 먹고 같이 놀고 좋은 친구가 되려고 했지만 예수 잘 믿고 예배 잘드리는 예수님의 사람을 세우는 목회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에 대한 것 지금도 많이 아쉽고 부끄럽기만 합니다.

전도도 잘 놀아줘서 전도되는 것 한계가 많습니다. 아무리 친절하고 아무리 잘해줘도 자기가 원하는 것만 관심가지는 사람들 전도 어렵습니다. 우리는 세상이 줄수없는, 세상이 빼았을 수 없는 예수님의 그 사랑과 은혜 구원말고 다른 것 줄 것 없다는 것 분명히 해야 합니다. 물론 친교도 필요하고 필요을 채워주는 돌봄도 필요합니다. 그러나 예수가 그리스도이심에 대한 2%가 없는 친교와 돌봄 오래가지 못합니다.

우리가 잘해야 하는 것만 잘하는 교회되기 바랍니다. 예수 잘 믿고 예배 잘드리는 것입니다.

글쓴이: 김정호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10월 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선교
세계선교부 주재선교사인 김은하 선교사(Grace Choi)가 세브란스 병원에서 애틀란타 세계선교부로 보내온 마스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제공, 김은하 선교사, 세계선교부.

세브란스 병원,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에 마스크 1만 장을 기증하다

한국 세브란스 병원은 미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와 미 장로교 선교부에 각각 1만 장의 마스크를 기증했다. 이 마스크들은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복음을 전하다 은퇴한 선교사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신앙 간증
폭파된 대동강 철교 위의 피난민 행렬(1951), AP 통신 종군기자로 참전했던 막스 데스포는 그 해 이 사진으로 퓰리처 상(Pulitzer Prize)를 받았다. 사진, 워싱턴 포스트.

사선의 대동강을 기적적으로 건넌 이야기

연합감리교뉴스는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하는 의미로 전 윌셔연합감리교회(가주태평양 연회) 등을 담임했던, 이창순 목사의 글을 2회에 걸쳐 싣는다. 오늘은 그중 첫 번째로 대동강을 건너기 전까지의 글이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코로나 19 예배 안전수칙 동영상 캡쳐

대면예배 재개와 한인 공동체의 도전과 모색

대면예배 재개를 앞둔 한인공동체 목회자들의 입장과 준비상황 및 현재 대면예배를 드리고 있는 교회의 현실적 상황을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