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필요한 2%

98% 다 잘해도 어떤 때 나머지 2%가 모자라 문제가 될 때가 많습니다. 예수님이 부자청년에게 한가지 부족한 것이 있다고 하시면서 재산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라고 하셨습니다. 부자청년이 자기 자신이 모든 것 다 잘한다고 자신만만했지만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그 2%가 모자랐습니다. 그것은 하나님 은혜를 모르고 자기 실력으로 영원한 생명까지 성취할 수 있으리라 여긴 생각입니다.

목사가 설교를 잘한다고 해도 예수 그리스도 구원의 메세지가 없으면 2% 모자라는 것입니다. 주일학교 선생님이 성경을 잘 가르친다고 해도 아이들에 대한 예수님 사랑이 없으면 그 2%가 없는 것이 됩니다. 성가대가 노래를 잘한다고 해도 예수님 사랑과 은혜의 고백이 없으면 그 2%가 모자라는 것입니다. 교회가 이런 저런 프로그램을 잘한다고 해도 예수님이 교회 주인되지 않으시면 그 2%가 모자라는 것입니다.

우리교회가 예수님과 전혀 관계없는 것으로 열심히 에너지 소모하는 교회되지 말아야 합니다. 교회에 사람들이 찾아오는 이유가 많습니다. 그러나 예수 잘 믿고 예배 잘 드리는 것 아니고 다른 것 잘한다면 존재 목적을 상실한 교회되는 것입니다. 현재 버지니아 감독으로 계신 조영진 감독님이 2012년도 감독선거에 후보로 나오셨을 때 선거에 힘이 되고 싶어서 찾아가 뵈었습니다.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걱정을 했더니 조감독님 말씀이 자신은 감독선출 과정에서 단 한가지 기도를 드리고 계시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뉴욕 양키즈의 전설적인 인물 Bobby Richard-son의 기도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오직 당신의 뜻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그 이외의 어떤 것도!/ 아멘. Dear God, /Your Will, /Nothing More, /Nothing Less, /Nothing Else. /Amen.”

저는 우리교회가 이것도 잘하고 저것도 잘하는 교회라는 칭찬받는 것이나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 잘 믿고 예배 잘 드리는 교회되는 것을 소원합니다. 교인들이 다른 관심 가지지 않고 성경공부 열심히 하고 기도생활 잘하고 예배를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것입니다.

지난날 내 자신의 목회 많이 후회하는 것 가운데 하나가 교인들의 필요를 충족시키려고 애를 쓰는 목회를 하면서 정작 가장 중요한 예수 잘 믿도록 하는 일에 소홀히 한 것입니다. 대학생청년목회를 하면서도 그들의 아픔을 끌어안고 같이 울고 같이 먹고 같이 놀고 좋은 친구가 되려고 했지만 예수 잘 믿고 예배 잘드리는 예수님의 사람을 세우는 목회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에 대한 것 지금도 많이 아쉽고 부끄럽기만 합니다.

전도도 잘 놀아줘서 전도되는 것 한계가 많습니다. 아무리 친절하고 아무리 잘해줘도 자기가 원하는 것만 관심가지는 사람들 전도 어렵습니다. 우리는 세상이 줄수없는, 세상이 빼았을 수 없는 예수님의 그 사랑과 은혜 구원말고 다른 것 줄 것 없다는 것 분명히 해야 합니다. 물론 친교도 필요하고 필요을 채워주는 돌봄도 필요합니다. 그러나 예수가 그리스도이심에 대한 2%가 없는 친교와 돌봄 오래가지 못합니다.

우리가 잘해야 하는 것만 잘하는 교회되기 바랍니다. 예수 잘 믿고 예배 잘드리는 것입니다.

글쓴이: 김정호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10월 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2020년 10월 15일에 화상으로 열린 <2020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연차대회 모습, 사진 제공, 한인목회강화협의회.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코로나 시대의 사역을 모색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연차회의에서 코로나 시대에 한인 교회와 공동체가 어떻게 사역해야 할지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적 관심
영국 하이랜즈 칼리지의 스테인드글라스. 출처, 위키피디아 커먼스. 사진, 맨 뷔.

정치신학을 다시 생각한다 1

이 사회는 모든 인종이 그 가치를 존중받으며, 다양성 속에서 일치를 이루어야 할 소중한 장소이자 변혁과 구원을 이루는 장소이다.
사회적 관심
초기 감리교 운동이 태동했던 시기부터 감리교인들은 보다 평화롭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회, 정치적인 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와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와 정치 3

연합감리교회와 정치의 관계에 관한 시리즈의 마지막 3편으로, 다양한 자료들과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통해 책임감 있는 정치 참여의 방법에 대해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