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한인총회와 감독들과의 만남이 예정되다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연합감리교 한인총회와 총감독회의 감독들과의 긴급 연석 회의가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 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지난 11월 3일 WCA 총회에서 5명의 감독과 한인총회 총회장과 선교총무의 만남은 연합감리교 총감독회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키고, 그 결과 총감독회는 한목협을 통해 한인연합회총회와의 만남을 제안했다. 이는 현 시국이 전례가 없는 특별하고도 긴급한 상황이라는 사실을 방증한다.

오는 12월 3일, 그 모임에 참석하는 감독들은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서스케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 조영진 감독(은퇴) 등 3인의 한인 감독과 뉴욕 연회의 토마스 비커튼 감독, 뉴저지 연회의 쟌숄 감독,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 북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메키 감독 등 한인 교회가 다수 소재한 지역의 7명의 감독이다. 예정되었던 북조오지아 연회의 수 호퍼트잔슨 감독, 칼팩 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 칼네바다의 미네바 칼카뇨 감독은 일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고 전해왔다. 

한인총회를 대표해서는 전현직 회장단과 2019 특별총회 안건과 한인연합감리교회의 장래를 논의하기 위한 한인 총회의 <대안특위> 위원들과 각 지역 대표들과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사무총장 등 20 여 명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안특위>와 중앙위원회는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2일까지 시카고 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에서 연석회의를 가졌다. 그 자리에서 구성원들의 깊이 있는 토론 끝에 현재로서는 어느 안도 지지할 수 없다는 데 동의하고, 어느 한 가지 안을 지지하기보다는, “한 성령 안에서 연합감리교회의 일치단결을 위해” 그리고 내년 2월에 있을 특별총회와 4월에 있을 한인총회를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100 일간 전국의 한인교회들이 기도운동에 돌입하기로 결의했었다.
한인총회의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맨 왼쪽)와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왼쪽 두번째)는 러시아의 에드워드 헤가이,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감독과 모임의 주선자인 WCA 회장인 보이에트 목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지난 11월 3일 WCA 총회에서, 한인총회의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맨 왼쪽)와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왼쪽 두번째)는 러시아의 에드워드 헤가이,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감독과 모임의 주선자인 WCA 회장인 보이에트 목사를 만났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그 후로 지난 11월 2-3일 사이 아틀란타 근교의 마리에타에서 웨슬리안언약연합(WCA)의 첫 번째 입법 총회가 열렸다. 거기에 한인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와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가 그 모임을 참관하고, 다음날 WCA 회장인 보이에트 목사의 주선으로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그리고 러시아에서 온 에드워드 헤가이 감독 등과 만났다.

이번 12월 3일, 뉴저지 이스트 브룬스윅의 갈보리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리는 한인총회와 감독들과의 만남은, 한인교회의 현실을 총감독회와 공유하고, 이제 교단의 주류로 성장한 한인교회가 책임있는 자세로 교단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교단의 나아갈 방향을 함께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한목협 사무총장인 장학순 목사는 말했다.

김응선 목사는 연합감리교 뉴스의 한국/아시아 뉴스 담당 디렉터입니다. 김목사와의 연락은 615-742-5470 또는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교단
그레이트플레인즈연회의 마크 홀랜드 목사가 2019년 특별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UMNS.

독자적인 미국 교회

마크 홀랜드 목사는 특별총회에서 전통주의 플랜의 통과가 가져온 새로운 현실에 미국이 독자적인 교회의 형태를 고려해야 하는 5가지 이유를 제안한다.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가한 대의원 중 4명이 한자리에 섰다. 왼쪽부터 박종우 감리사, 임우재 목사, 이인용 목사 그리고 장위현 감리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이후,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마치 악의 화신으로 보는 불찰을 행하지 말고, 서로 존중하며 터놓고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가능해 보이는 힘들고 어려운 일을 인내심을 가지고 해낼 때, 우리는 그토록 바라는 진정한 일치를 이룰 수 있습니다.
교단
2018년 7월 시카고에서 열린 한인총회 중앙위원회와 대안위원회의 연석회의에서 마지막날의 모습. 한인공동체 안에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며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이후, 한인공동체의 고민과 방향 모색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에서 전통주의 플랜이 통과된 이후, 한인공동체 안에서도 한인총회의 정체성과 공동체의 새로운 방향성을 찾으려는 움직임과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