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한인총회와 감독들과의 만남이 예정되다

지난 8월 2일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대안특위와 중앙위원회 그리고 회장단이 특별총회와 한인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지난 8월 2일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대안특위와 중앙위원회 그리고 회장단이 특별총회와 한인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 한인총회와 총감독회의 감독들과의 긴급 연석 회의가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 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지난 11월 3일 WCA 총회에서 5명의 감독과 한인총회 총회장과 선교총무의 만남은 연합감리교 총감독회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키고, 그 결과 총감독회는 한목협을 통해 한인연합회총회와의 만남을 제안했다. 이는 현 시국이 전례가 없는 특별하고도 긴급한 상황이라는 사실을 방증한다.

오는 12월 3일, 그 모임에 참석하는 감독들은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서스케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 조영진 감독(은퇴) 등 3인의 한인 감독과 뉴욕 연회의 토마스 비커튼 감독, 뉴저지 연회의 쟌숄 감독,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 북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메키 감독 등 한인 교회가 다수 소재한 지역의 7명의 감독이다. 예정되었던 북조오지아 연회의 수 호퍼트잔슨 감독, 칼팩 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 칼네바다의 미네바 칼카뇨 감독은 일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다고 전해왔다. 

한인총회를 대표해서는 전현직 회장단과 2019 특별총회 안건과 한인연합감리교회의 장래를 논의하기 위한 한인 총회의 <대안특위> 위원들과 각 지역 대표들과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사무총장 등 20 여 명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안특위>와 중앙위원회는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2일까지 시카고 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에서 연석회의를 가졌다. 그 자리에서 구성원들의 깊이 있는 토론 끝에 현재로서는 어느 안도 지지할 수 없다는 데 동의하고, 어느 한 가지 안을 지지하기보다는, “한 성령 안에서 연합감리교회의 일치단결을 위해” 그리고 내년 2월에 있을 특별총회와 4월에 있을 한인총회를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100 일간 전국의 한인교회들이 기도운동에 돌입하기로 결의했었다.
한인총회의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맨 왼쪽)와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왼쪽 두번째)는 러시아의 에드워드 헤가이,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감독과 모임의 주선자인 WCA 회장인 보이에트 목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지난 11월 3일 WCA 총회에서, 한인총회의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맨 왼쪽)와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왼쪽 두번째)는 러시아의 에드워드 헤가이,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감독과 모임의 주선자인 WCA 회장인 보이에트 목사를 만났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그 후로 지난 11월 2-3일 사이 아틀란타 근교의 마리에타에서 웨슬리안언약연합(WCA)의 첫 번째 입법 총회가 열렸다. 거기에 한인총회장인 류재덕 목사와 선교총무인 류계환 목사가 그 모임을 참관하고, 다음날 WCA 회장인 보이에트 목사의 주선으로 텍사스 연회의 스캇 존스, 알칸소 연회의 개리 뮬러, 센츄럴텍사스 연회의 마이클 라우리, 어퍼뉴욕 연회의 마크 웹, 그리고 러시아에서 온 에드워드 헤가이 감독 등과 만났다.

이번 12월 3일, 뉴저지 이스트 브룬스윅의 갈보리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리는 한인총회와 감독들과의 만남은, 한인교회의 현실을 총감독회와 공유하고, 이제 교단의 주류로 성장한 한인교회가 책임있는 자세로 교단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교단의 나아갈 방향을 함께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한목협 사무총장인 장학순 목사는 말했다.

김응선 목사는 연합감리교 뉴스의 한국/아시아 뉴스 담당 디렉터입니다. 김목사와의 연락은 615-742-5470 또는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교단
지난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왼쪽 세 번째부터 뉴저지 연회의 쟌숄 감독,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 서스케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 은퇴 감독인 조영진 감독 등 5명의 감독과 한인총회 전/현직 회장단과 임원들, 그리고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대안위원회 위원들이 모여 특별총회 현안에 대한 토론을 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 감독들 한인총회와 미래를 향한 고민을 함께 나누다

<하나의 교회 플랜>에 대한 한인총회의 우려와 한인교회의 미래에 대한 감독들의 생각을 함께 나눴다.
총회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각 교회의 목회자와 교인을 대상으로 한 인간의 성에 관한 설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한인 교회의 방향을 정하는 데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Photo by Pixel2013, courtesy of Pixabay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인간의 성(Human Sexuality)에 대한 설문 조사를 준비하다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동성애를 비롯한 인간의 성에 대한 한인교회 목회자들과 교인들의 의견을 묻기 위해 약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회적 관심
정희수 감독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폐회 예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한반도 평화를 기도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을 마치고

남북의 통일과 화해와 회복이 지역 혹은 전 세계의 정치 문제보다 더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