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가는 길

선교 가는 길은 언제나 기대가 가득하다. 그 기대가 충족되고 충족되지 못하고는 별 상관이 없다. 그 기대 자체가 행복하고 참 좋다.

우리 교회는 몇 년 동안 계속하여 나바호 인디언 선교지를 일년에 한번씩 방문하여 일주일씩 단기선교를 하고 있다. 작년에는 한 해 나바호 인디언 선교지 대신에 태국 선교지를 다녀왔지만 다시 나바호 선교지를 갔다 왔다. 힘에 밀려 살고 있던 좋은 생존의 터전을 잃고 황량한 땅에 자리 잡은 인디언들을 보면 참 가슴이 아프다. 풍경만 황량한 것이 아니라 그들의 영혼과 마음이 황량해진 것을 느끼면서 가슴은 더욱 시린다.

그런데 십 수년을 이곳 나바호 인디언 선교지를 방문하면서 작은 희망이 생긴다. 그곳에서 더위와 싸우며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그들에게 어떤 통로를 통해서든 하나님 사랑을 전하고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을 전하기 위해 사역을 하다 보면 하나님이 주시는 소망이 보인다. 그것이 작은 기대다.

워낙 단단하게 닫힌 마음 문이기에 복음이 쉽게 전달되지 않는다. 자신들의 조상을 도륙하고 죽인 사람들이 전하는 복음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그래서 많은 백인 선교사들이 인디언 보호 구역에 들어가 성경을 가르치고 복음을 전했지만 오랜 기간의 노력이 큰 열매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우리 선교팀은 가서 그냥 일한다. 머리도 잘라 주고, 건물 보수 작업도 해 주고, 맛있는 음식도 대접하고, 이번에는 한의사 한 분도 함께 가서 치료도 해 주고, 아이들과 함께 춤추고 게임하고 노래부르고 하나님 말씀 가르치면서 여름성경학교도 하고, 그냥 같이 시간을 보내다가 온다. 매년 가니 반가워하는 사람들도 있다. 기대를 가지고 찾아오는 분들도 계시다. 우리들에게 어떤 금전적 이득도 없는 시간 쓰고 돈 쓰고 힘 쓰고 돌아오는 단기선교다. 그런데 마음이 참 즐겁다. 그리고 선교 가는 길은 늘 기대로 가득찬다.

큰 열매를 갈망한다면 선교 가는 길은 참 부담스러울 것이다. 그런데 우리에겐 열매에 대한 큰 기대가 없다. 그래서 부담이 없다. 열매에 대한 기대 대신에 하나님에 대한 기대가 있다. "우리는 명령하신 대로 준비하고 섬기고 최선을 다하고 돌아옵니다. 다음은 하나님 차례입니다." 이것이 기대다. 우리가 하는 일이 금방 열매가 없을 지라도 하나님은 일하고 계신다는 확실한 믿음이 우리에게는 있다. 우리를 택하여 일하시는 것도 하나님 계획이시고, 때가 되면 추수하실 분도 하나님이시라는 믿음의 고백이 우리에게 기대를 갖게 한다. 그래서 선교 가는 길은 늘 기대로 가득찬다. 하나님이 하실 일을 기대하며...

글쓴이: 한동수 목사, 한미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6년 8월 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해외지역총회
북 카탕카 지역 주재 감독 만데 무욤보 감독이 그 지역 내의 연합감리교 공보부의 프로젝트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  무욤모 감독은 9월 4일 시에라리온의 프리타운에서 열린 아프리카 지역 감독회의 수양회 프레젠테이션 도중 발표하고있다.  Photo by Phileas Jusu, UMNS.

아프리카 감독회, 결혼의 전통적 정의 재확인과 동시에 교회의 일치를 서약하다

연합감리교회의 아프리카 감독들이 만장일치로 결혼이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이라는 관점을 재확인하고,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교단

교단 탈퇴 허용을 요구하는 공개서한

교단 탈퇴를 원하는 교회들에게 “은혜롭고 공평하게” 교단을 떠날 수 있도록 하는 계획을 통과시켜 주기를 원한다는 공개서한이 발표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