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가는 길

Translate Page

선교 가는 길은 언제나 기대가 가득하다. 그 기대가 충족되고 충족되지 못하고는 별 상관이 없다. 그 기대 자체가 행복하고 참 좋다.

우리 교회는 몇 년 동안 계속하여 나바호 인디언 선교지를 일년에 한번씩 방문하여 일주일씩 단기선교를 하고 있다. 작년에는 한 해 나바호 인디언 선교지 대신에 태국 선교지를 다녀왔지만 다시 나바호 선교지를 갔다 왔다. 힘에 밀려 살고 있던 좋은 생존의 터전을 잃고 황량한 땅에 자리 잡은 인디언들을 보면 참 가슴이 아프다. 풍경만 황량한 것이 아니라 그들의 영혼과 마음이 황량해진 것을 느끼면서 가슴은 더욱 시린다.

그런데 십 수년을 이곳 나바호 인디언 선교지를 방문하면서 작은 희망이 생긴다. 그곳에서 더위와 싸우며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그들에게 어떤 통로를 통해서든 하나님 사랑을 전하고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을 전하기 위해 사역을 하다 보면 하나님이 주시는 소망이 보인다. 그것이 작은 기대다.

워낙 단단하게 닫힌 마음 문이기에 복음이 쉽게 전달되지 않는다. 자신들의 조상을 도륙하고 죽인 사람들이 전하는 복음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그래서 많은 백인 선교사들이 인디언 보호 구역에 들어가 성경을 가르치고 복음을 전했지만 오랜 기간의 노력이 큰 열매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우리 선교팀은 가서 그냥 일한다. 머리도 잘라 주고, 건물 보수 작업도 해 주고, 맛있는 음식도 대접하고, 이번에는 한의사 한 분도 함께 가서 치료도 해 주고, 아이들과 함께 춤추고 게임하고 노래부르고 하나님 말씀 가르치면서 여름성경학교도 하고, 그냥 같이 시간을 보내다가 온다. 매년 가니 반가워하는 사람들도 있다. 기대를 가지고 찾아오는 분들도 계시다. 우리들에게 어떤 금전적 이득도 없는 시간 쓰고 돈 쓰고 힘 쓰고 돌아오는 단기선교다. 그런데 마음이 참 즐겁다. 그리고 선교 가는 길은 늘 기대로 가득찬다.

큰 열매를 갈망한다면 선교 가는 길은 참 부담스러울 것이다. 그런데 우리에겐 열매에 대한 큰 기대가 없다. 그래서 부담이 없다. 열매에 대한 기대 대신에 하나님에 대한 기대가 있다. "우리는 명령하신 대로 준비하고 섬기고 최선을 다하고 돌아옵니다. 다음은 하나님 차례입니다." 이것이 기대다. 우리가 하는 일이 금방 열매가 없을 지라도 하나님은 일하고 계신다는 확실한 믿음이 우리에게는 있다. 우리를 택하여 일하시는 것도 하나님 계획이시고, 때가 되면 추수하실 분도 하나님이시라는 믿음의 고백이 우리에게 기대를 갖게 한다. 그래서 선교 가는 길은 늘 기대로 가득찬다. 하나님이 하실 일을 기대하며...

글쓴이: 한동수 목사, 한미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6년 8월 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신학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찰스턴에 있는 성 매튜 루터 교회의 “그리스도의 재림”을 주제로 한 스테인드글라스의 일부. 이미지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대강절은 아기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절기인가요?

대강절은 아기 예수의 탄생이 아닌, 그리스도의 재림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예배 중 어린이들에게 어린이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5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다섯 번 째로, 자신의 연약함을 드러낸 후, 하나님의 은혜와 기적 그리고 교인들의 사랑을 체험한 목회 이야기, 연약함을 드러내는 목회를 함께 나눈다.
리더쉽
마르틴 루터는 1517년 10월 31일, 비텐베르크 교회 정문에 면별부 판매를 비판하는 95개조 반박문을 붙이고, 사람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그림은 벨기에 출신의 화가 페르디나트 포웰스(1830-1904)가 1872년 그린 상상화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1부

이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기념하며,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1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