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출생과 죽음의 시간은 미리 정해져 있나요?

제 친구가 말하는 "우리가 태어날 때, 우리의 죽는 날이 책에 기록되어 있다."는 무슨 뜻인가요?  사람의 출생과 죽음의 시간은 미리 정해져 있는 건가요?

성경에는 우리의 죽음의 때와 생명의 날들이 이미 정해져 있다고 말하는 구절이 여럿 있습니다. 욥기 14장 5절은 “그의 날을 정하셨고 그의 달 수도 주께 있으므로 그의 규례를 정하여 넘어가지 못하게 하셨사온즉”이라고 말합니다. 또한 시편 139편 16절에는 “내 형질이 이루어지기 전에 주의 눈이 보셨으며 나를 위하여 정한 날이 하루도 되기 전에 주의 책에 다 기록이 되었나이다.”라고 전도서 3장 1-2절에는 “범사에 기한이 있고 천하 만사가 다 때가 있나니, 날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으며 심을 때가 있고 심은 것을 뽑을 때가 있으며”라는 익숙한 귀절도 우리 인간의 수명이 한정되어 있음을 지적합니다.

이 구절들을 쓴 성경의 기자들은 우리가 욥기에서 보는 바와 같이, 왜 선한 사람들에게 나쁜 일이 일어나는지 그 의미를 찾으려 고군분투했고, 그래서 단순히 “인생은 짧다.”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의 무한한 지식과 인간의 자유 의지 사이의 균형을 맞추는 일은 항상 어려운 일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죽는 날이 책에 기록되어 있다.”와 같이 말할 때, 이것은 하나님의 무한한 지식에 비추어 보면 말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때로는 우리의 죄를 포함한 인간의 자유 의지가 우리 자신의 수명과 다른 사람의 삶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하나님의 지식과 우리의 자유 의지 사이의 균형을 추구하며, 함부로 하나님이 우리를 죽게 만드셨다고 말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감리교 운동의 창시자인 존 웨슬리는 악의 문제를 하나님의 탓으로 돌리거나, 죽음을 포함해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나쁜 일에 대한 책임을 하나님께 전가하는 것을 근본적으로 잘못된 것이라 여겼습니다.

예레미야 애가 3장 32-33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그가 비록 근심하게 하시나 그의 풍부한 인자하심에 따라 긍휼히 여기실 것임이라 주께서 인생으로 고생하게 하시며 근심하게 하심은 본심이 아니시로다.”

성경은 고린도전서 15장 26절에 “맨 나중에 멸망 받을 원수는 사망이니라.”라고 기록하며, 죽음을 원수라 표현하고, 요한계시록 21장 4절은 “다시는 사망이 없고”라고 결국 사망을 이길 것이라 말씀합니다. 요한복음 11장 38-44절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친구 나사로의 죽음을 슬퍼하시며, 그를 살리셨고, 누가복음 8장 49-56절의 또 다른 이야기에서도 어린 소녀를 살리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죽음을 환영하거나 받아들이지 않으셨으며, 공생애 동안에도 죽음을 물리치는 사역을 하셨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그분의 부활은 다시는 사망이 없는 시대의 "첫 열매"가 되었습니다.

연합감리교인들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백성들에게 고난을 허락하시거나, 그들을 사망으로 이끄신다고 믿지 않고, 오히려 우리 인류가 당하는 고난과 죽음을 타락하고, 부서지고, 죄악 된 이 세상의 일부로 이해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죽음이 없는 그 날을 고대하며, 고난과 고통, 심지어는 죽음의 순간에도 우리와 함께하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임재하심을 깨닫습니다.

우리는 영생과 부활에 대한 희망을 품고 사는 사람들입니다. 로마서 8장 38-39절은 우리에게 이렇게 전합니다.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기사는 연합감리교뉴스 Ask the UMC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신학
사진, 스키즈(Skeeze), 출처, 픽사베이;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의 목표는 단지 천국에 가는 것일까요?

그리스도를 따르는 우리의 신앙 목표는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계획 속에 살면서, 하나님과 함께 영원히 변화된 삶을 누리는 것입니다.
교회 역사
세인트조오지 연합감리교회는 1769년부터 감리교인들의 예배 처소로 사용된 역사적인 교회로 연합감리교인이라면 반드시 방문해야 할 장소 중 한 곳입니다.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 공보부.

최초의 미국 감리교 연회는 어디서 시작되었을까요?

미국 내 모든 감리교 설교자들의 모임과 더불어, 소규모 단위의 각 지역 모임들이 매년 소집되어 지역 내 설교자를 임명하기 시작했고, 이 소규모 지역 회의들은 오늘날 연회라고 불리는 모임의 시조가 되었습니다.
교단
2019년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손을 들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총회는 2022년으로 연기되었고, 대의원들은 복잡한 심경을 표했다. 사진 제공, 캐서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교단 분리와 더불어 고려해야 할 사항들

교단 분열은 연합감리교의 행정 절차와 관련된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를 야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