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으로 보여준 한국인들의 평화 염원

4월 27일, 남과 북 사이 500킬로미터에 달하는 비무장 지대에 약 50만명이 손에 손을 잡고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했다. 그들은 이곳에서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을 표현함과 동시에 판문점 선언 1주년 및 삼일독립운동 100주년을 기념했다.

세계교회협의회(WCC) 아시아 총재인 장상 목사는 세계교회협의회에 속한 모든 회원 교회와 모든 선의를 가진 이에게, 한국민들과의 연대에 지속해서 동참해줄 것을 촉구하였다. 장 목사는 인간사슬을 만든 날 “세계교회협의회는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한국민들과 지속해서 일할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세계교회협의회 총무인 올라프 파이크세 드베이트 목사는 메시지를 통해, 세계교회협의회는 한반도의 통일을 위한 범세계적인 호소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기독교 단체로서 세계교회협의회는 지속해서 우리 한반도의 형제자매들과 연대할 것이며, 모든 기독교인이 한반도의 정의와 평화를 위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기도하기를 촉구한다.”고 트베이트는 전했다.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한국인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 박종천 목사(세계감리교협회의 회장)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있다. 사진, 박종천 목사(세계감리교협회 회장)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이들은 4월 2일 발표된 행동 강령에 사람들의 염원을 담았다. 그들은 “한마음으로, 우리는 이웃의 손을 잡았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남북이 손을 마주 잡을 날을 기다린다.”라고 말했다. “70년의 분단 기간, 우리의 평화는 우리 민족의 책임이라는 것을 배웠다.”

민족의 자주적인 행동과 결정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행동 강령에서 밝혔다. “그것이 더 절실한 이유는 우리가 회복할 평화가 세계에 공헌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하고 “우리는 70년 분단의 고통이 세계 발전의 기반이 되고 자산이 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라고 선언했다.

임진각 근처 비무장 지대에서 인간 사슬에 참여한 학생 그룹.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임진각 근처 비무장 지대에서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학생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그들은 동시에 그들의 조국이 핵무기가 없는 땅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표현했다. 강령은 “민족을 분열시키는 장벽을 허물고, 이 땅을 자유케 하자”라고 선포한다. “지난 70년 동안, 남북 국민들은 다른 체제 아래 살아왔지만, 한민족의 미래는 창조적으로 통합될 것이며, 세계는 이 땅의 평화가 펼쳐지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또한,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이들은 거짓된 권력에 저항할 것을 사람들에게 촉구하였다. “이 땅의 평화가 하늘의 뜻이며 국민의 염원인 것을 온 세상에 외치자!”고 선언했다.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 기간에 화천에 있는 ‘세계 평화의 종’ 공원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주최로 열린 평화 예배에 천 명 이상이 운집하였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 기간에 화천에 있는 ‘세계 평화의 종’ 공원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주최로 열린 평화 예배에 천 명 이상이 운집하였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4월 초 발표된 성명서를 통해, 한국기독교협의회는 한국 민족들이 고통의 역사를 살아왔음을 돌아보았다. “우리는 갈등과 반목이 지배하던 지난 세월로 돌아갈 수 없다”고 성명서는 적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는 거스를 수 없는 민족의 역사적 사명이며, 세계를 위한 역사적 과제이기 때문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성명서에서 모든 사람이 이 중요한 역사적 순간을 지나고 있음을 지적하고, “참된 평화는 한반도를 둘러싼 열강들로부터 나오지 않는다.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이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우리를 통해 평화의 새역사를 창조하실 것을 우리는 믿는다. 이제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가 평화를 위해 먼저 손을 내밀자.”라고 선언하였다.

원문 기사 보기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위스콘신주의 메디슨 한인연합감리교회(담임 한명훈 목사)의 주일 예배 모습이다. 사진 하단 왼쪽을 보면 목사님이 텅 빈 예배당에서 예배를 생중계하고, 교인들은 Zoom을 통해 함께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메디슨 한인연합감리교회 인종차별을 점잖게 꾸짖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가장 약한 사람들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에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격리조치 같은 정책들이 일깨워 주는 사실들을 묵상해보면, 우리의 삶이 얼마나 서로에게 가깝게 연결되어 있는지 알 수 있다.
개체교회
위스컨신 연회 홈페이지 Bishop’s Corner 캡쳐.

일단 정지 버튼

위스컨신 연회와 연합감리교 한인공동체에게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나가기 바라는 메시지를 담은 정희수 감독의 목회 서신이다.
인종차별
코로나19(COVID-19) 이미지. 사진 제공, 미 질병통제관리센터의 Unsplash. 2020.

연합감리교회 소수민족 지도자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 발언을 규탄하다

코로나19를 이유로 한인을 비롯한 아시안들이 공격당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를 계속해서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자 소수민족 리더들이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