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알림] 김종성 목사님 골수이식 수술 기증자를 찾습니다.

총회세계선교부에서 사역 후 은퇴하신 김종성 목사님이 Myelofibrosis(골수섬유증)라는 희귀 혈액 암 진단을 받고, 유일한 치료방법인 골수이식 수술을 위해 골수 기증자를 찾고 있습니다. 이 암은 항암치료나 약으로는 치료가 될 수 없는 희귀 암으로 골수이식 수술로만 치료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현재 암의 진행이 빠르게 되고 있어 속히 골수 이식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아래는 김종성="" 목사님과="" 함께="" 사역하시는="" 고석천="" 목사님의="" 도움="" 요청의="" 글입니다.="">


저는 대 뉴져지연회 (Greater New Jersey)에서 목회 사역을 하고, 은퇴 후에는 Hope5L2F 재단에서 선교사역을 하고 있는 고석천 목사입니다.

우리들의 친구이고 동역자인 김종성 목사님(Hope5L2F 재단 대표)이 지난 1월 말에 혈액암 중에 하나인 Myelofibrosis(골수섬유증)라는 희귀 혈액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김종성 목사님은 뉴욕연회에서 안수를 받은 후, 지난 30년간 사역하였습니다. 그중 17년간은, 연합감리교단의 총회세계선교부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무로 아시아 선교를 총괄하였습니다.

은퇴 후, 지난 2014년 Hope5L2F 재단을 설립하고, 재단 대표로서 미국과 동남아시아의 여러 지역에 주님의 사랑과 말씀을 전하며, 선교와 소액 금융(Microfinance)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과 경제적 자립을 돕는 일에 기쁨으로 전념하던 중에 이렇게 심각하고 위중한 병을 진단받게 되었습니다.

현재 병의 진행이 너무 빨리 진행되고 있어, 항암치료나 약으로는 김 목사님의 혈액암을 치료할 수 없습니다. 김 목사님의 치료와 완치를 위해서는 골수이식 수술이 절실히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골수이식 수술이 없이는 김 목사님의 여명은 약 2년으로 진단되었습니다. 성공적인 골수이식 수술을 위해서 일치하는(Matching) 골수가 절실히 필요한데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뉴욕연회 한인 코커스가 주관이 되어 이번 6월에 개최되는 연회 기간 중에 김종성 목사님을 위한 “골수기증자 등록” 시간을 갖습니다. 여러분의 참여로 김 목사님을 살릴 수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의 골수가 일치(Matching) 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장래에 김 목사님과 같이 삶의 절실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을 살릴 수 있는 소중하고 귀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이번 6월 뉴욕연회 기간 중에 있는 "골수기증자 등록" 시간에 꼭 참여해 주시기를 김종성 목사님과 저희 Hope5L2F 재단을 대표하여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Hope5L2F 재단 고석천 목사 드림
고석천 목사 (201-602-5505), [email protected]


어떻게 골수기증을 있나?

골수기증은, 개인이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한인 개체교회나, 교회들이 연합해서(또는 지역이나 지방회 차원에서) 지역 bone marrow bank에 연락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bone marrow bank와 연결하는데 도움이 필요한 지역은, 뉴욕연회 코커스나 Hope5L2F 재단이 도와 드릴 수 있습니다.

뉴욕 골수기증자 등록처 새생명 재단:  718-640-5443  김세진 내과의사

올린날: 2016년 5월 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지난해 11월 27-30일 시카고에서 열린 2030컨퍼런스의 참가자들 모습.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2030 컨퍼런스.

뉴노멀 시대의 제자를 키우는 2030 컨퍼런스

누구도 가보지 못하고 예측할 수도 없는 새로운 시대를 사는 이 땅의 청년들을 제자로 세우기 위한 2030컨퍼런스가 11월 25-27일 온라인으로 열린다.
선교
사진, 연합감리교회 총감독회.

의정서를 이끌어 낸 시에라리온의 존 얌바수 감독 교통사고로 사망

지난 8월 16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존 얌바수 감독은 연합감리교회에 대한 그의 사랑과 용기 그리고 리더십으로 기억될 것이다.
리더쉽
칼팩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이 2018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개회예배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한인목회강화협의회 19 곳의 새로운 한인교회 개척을 보고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이번 2017-2020 회기를 1.5세와 2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을 찾아내고 양육해서, 차세대를 위한 신앙공동체를 개척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장학순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