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민족인종 교회 사역기금 신청

Other Manual Translations: español

올가을, 제자사역부에서는 최고 1만 불까지 리더쉽 훈련과 소그룹, 예배, 청지기 사역, 영성훈련 등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소수민족/인종 교회에 보조금을 제공한다.  

이 보조금은 소수민족/인종기금(RELCC: Racial Ethnic Local Church Concerns)이라고 부르는데, 신청 마감일은 9월 10일이다. 올해에는 젊은 지도자들이 포함된 인종 간 화해를 증진하는 프로그램에 특별한 배려를 한다.

"제자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 교회 및 제자 양성 및 인종 화해를 증진하는 단체에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연합감리교회를 섬길 수 있음을 감사하게 여깁니다.”라고 제자사역부의 연구 및 전략 담당 디렉터인 나오미 아난데일은 말했다.

"우리는 소수민족/인종기금을 통하여 청소년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하고, 새로운 이민자들을 지원하고, 부모를 돕는 여러 새로운 사역을 시작했음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소수민족/인종기금은 2017-2020년 사이에 매년 제공된다. 새로운 프로그램에 우선권이 부여되며 직원 및 장비를 위한 비용은 후원하지 않는다.  

신청은 온라인을 통해서 가능하며(https://bit.ly/2xUreBy), 제자사역부 직원에게 신청서 작성에 대한 지침을 문의하는 것이 좋다.

자세한 내용은 https://bit.ly/2yQranF를 방문하거나 전화 (615-340-1743) 또는 이메일 ([email protected])로 아난데일에게 문의하면 된다.  

이 기금은 연합감리교 개교회 혹은 관련 사역에만 제공된다. 기타 필요 사항은 아래와 같다.

  •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삼는 사역과 선교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사역
  • 연합감리교회의 장정(2016판)의 교리와 사회 원칙에 부합하는 사역
  • 소수민족/인종 교회를 개발하고 강화하기 위한 전도와 선교에 초점을 맞추는 사역
  • 제자훈련, 기독교 교육, 자료개발, 복음화, 가정 사역, 평신도 사역, 지도력 개발, 영성 형성, 청지기와 예배와 같은 제자사역국에서 제공하는 필수 사역과 하나 이상 연관이 있는 사역
  • 소수민족/인종 교회 교인 훈련, 지도력 개발과 관련있는 사역

"우리는 그리스도와 함께 성장하고, 봉사하며 배우는 사역을 발견할 수 있는 신청서가 많이 들어오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라고 아난데일은 말했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 대상이 된다. 사진 출처, 총회고등교육사역부.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기금을 지금 신청하세요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할 수 있다.
교단
2019년 위스컨신 연회 중 위스컨신 연회 소속 지역감리사들과 함께한 정희수 감독. 사진 출처, 위스컨신 연회 페이스북.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3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세 번째. 정희수 감독이 주재하는 위스컨신 연회의 사역과 2020년의 바람을 담은 신년 대담의 마지막 글이다.
교단
한인목회강화협의회 회장인 정희수 감독이 2018년 연례회의 개회 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2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두 번째.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에 대한 생각과 한인 교회에 대한 바람을 담은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