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일은 잘 믿는 것”

얼마 전에 페이스 북에 올라 온 박노해씨의 <부모로서 해줄="" 단="" 세="" 가지="">라는 글을 보면서 많은 공감을 했습니다. 그래서 그 분의 글을 여러분들께 소개할까 합니다.

‘무기 감옥에서 살아나올 때 이번 생애는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내가 혁명가로서 철저하고 강해서가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허약하고 결함이 많아서이다. 하지만 기나긴 감옥 독방에서 나는 너무 아이를 갖고 싶어서 수 많은 상상과 계획을 세우곤 했다. 나는 내 아이에게 일체의 요구와 그 어떤 교육도 하지 않기로 했다. 미래에서 온 내 아이 안에는 이미 그 모든 씨앗들이 심겨져 있을 것이기에. 내가 부모로서 해줄 것은 단 세 가지였다.

첫째는 내 아이가 자연의 대지를 딛고 동물들과 마음껏 뛰놀고 맘껏 잠자고 맘껏 해보며, 그 속에서 고유한 자기 개성을 찾아갈 수 있도록 자유로운 공기 속에 놓아두는 일이다. 둘째는 ‘안 되는 건 안 된다’를 새겨주는 일이다. 살생을 해서는 안 되고, 약자를 괴롭혀서는 안 되고, 물자를 낭비해서는 안 되고, 거짓에 침묵동조해서는 안 된다. 안 되는 건 안 된다! 는 것을 뼛속 깊이 새겨주는 일이다. 셋째는 평생 가는 좋은 습관을 물려주는 일이다. 자기 앞가림은 자기 스스로 해나가는 습관과, 채식 위주로 뭐든 잘 먹고 많이 걷는 몸 생활과, 늘 정돈된 몸가짐으로 예의를 지키는 습관과, 아름다움을 가려보고 감동할 줄 아는 능력과, 책을 읽고 일기를 쓰고 홀로 고요히 머무는 습관과, 우애와 환대로 많이 웃는 습관을 물려주는 일이다.

그러니 내 아이를 위해서 내가 해야 할 유일한 것은 내가 먼저 잘 사는 것, 내 삶을 똑바로 사는 것이었다. 유일한 자신의 삶조차 자기답게 살아가지 못한 자가 미래에서 온 아이의 삶을 함부로 손대려 하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월권 행위이기에. 나는 아이에게 좋은 부모가 되고자 안달하기보다 먼저 한 사람의 좋은 벗이 되고, 닮고 싶은 인생의 선배가 되고, 행여 내가 후진 존재가 되지 않도록 아이에게 끊임없이 배워가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나는 그저 내 아이를 ‘믿음의 침묵’으로 지켜보면서 이 지구별 위를 잠시 동행하는 것이었다.’

저는 이 글을 읽으면서 부모로서 자녀에게 남겨 줄 하나 더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바로 하나님을 향한 믿음입니다. 마가복음 16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부활하셨다는 이야기를 듣고도 믿지 않았던 제자들의 이야기가 여러번 나옵니다. 2천 년 후에도 각자의 소견을 따라 살아가려는 시대의 물결에 듣고도 믿지 못하는 경우가 너무도 많습니다. 요한복음 6장에 ‘하나님의 일은 잘 믿는 것’이라 했는데, 내가 먼저 잘 믿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 교회 신앙의 선배 되시고, 모범이 되시며, 여러모로 헌신하시는 시무 장로님들께 제가 하나님의 일에 대해 몇 가지 부탁을 했습니다. 매 주일예배 중보기도 참여, 주차 봉사, 예배 안내를 한 달씩 섬겨 주시는 것과 소그룹의 활성화를 위해 목자로 헌신하실 것을 부탁 드렸습니다.

 2017년 새해가 열렸습니다. 지난 해 하나님의 향한 여러분들의 믿음은 어떠했나요? 잠시 일 손을 멈추고 지난 한 해를 되돌아 보며, 새로운 해, 새로운 결단으로 2017년을 시작했으면 합니다.

글쓴이: 이성현 목사, 샌디에고한인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7년 1월 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회 역사
LA 연합감리교회가 창립 11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2019년 8월 16일 가진 역사 포럼. 김찬희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맨 앞줄 왼쪽에서 7번째)가 이 포럼에 발표자로 나왔었다. 사진 제공, LA 연합감리교회.

2020년에 되돌아본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목회자들의 발자취와 현황

1902년, 한인들의 이민사와 함께 시작된 연합감리교회와 한인 목회자의 발자취와 현황을 되돌아 볼 수 있는 통계자료가 배포되었다. 이 자료를 만든 김찬희 박사는 "이 자료가 우리 공동체의 연락망을 굳게 하는 일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회적 관심
베들레헴의 인구조사, 피에터 브구에겔 Jr, Photo courtesy of Wikimedia Commons.

크리스찬 여러분 2020 센서스 인구통계조사에 참여하셨나요?

인종 갈등이 심화하고 미국 현실에서 한인을 비롯한 소수 인종의 정치력 신장이 한층 더 요구되는 가운데, 국가 예산 등과 교회의 사역과 전도에 중요한 자료가 되는 센서스 인구통계조사가 9월 말로 종료된다.
개체교회
교단 탈퇴에 관한 입장 표명에 주저하고 침묵하는 한인 교회들과 목회자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직이 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PSKUMC 홈페이지 캡처.

교단 분리 이후의 한인공동체를 선언한 PSKUMC

지난 3월 9일 발족한 PSKUMC는 개교회가 지닌 여러 형편으로 인해, 교단 탈퇴에 대해 (반대) 입장 표명을 주저하고 침묵하는 한인 교회들과 목회자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직이 되겠다는 설립 취지를 담은 서신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