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일은 잘 믿는 것”

얼마 전에 페이스 북에 올라 온 박노해씨의 <부모로서 해줄="" 단="" 세="" 가지="">라는 글을 보면서 많은 공감을 했습니다. 그래서 그 분의 글을 여러분들께 소개할까 합니다.

‘무기 감옥에서 살아나올 때 이번 생애는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내가 혁명가로서 철저하고 강해서가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허약하고 결함이 많아서이다. 하지만 기나긴 감옥 독방에서 나는 너무 아이를 갖고 싶어서 수 많은 상상과 계획을 세우곤 했다. 나는 내 아이에게 일체의 요구와 그 어떤 교육도 하지 않기로 했다. 미래에서 온 내 아이 안에는 이미 그 모든 씨앗들이 심겨져 있을 것이기에. 내가 부모로서 해줄 것은 단 세 가지였다.

첫째는 내 아이가 자연의 대지를 딛고 동물들과 마음껏 뛰놀고 맘껏 잠자고 맘껏 해보며, 그 속에서 고유한 자기 개성을 찾아갈 수 있도록 자유로운 공기 속에 놓아두는 일이다. 둘째는 ‘안 되는 건 안 된다’를 새겨주는 일이다. 살생을 해서는 안 되고, 약자를 괴롭혀서는 안 되고, 물자를 낭비해서는 안 되고, 거짓에 침묵동조해서는 안 된다. 안 되는 건 안 된다! 는 것을 뼛속 깊이 새겨주는 일이다. 셋째는 평생 가는 좋은 습관을 물려주는 일이다. 자기 앞가림은 자기 스스로 해나가는 습관과, 채식 위주로 뭐든 잘 먹고 많이 걷는 몸 생활과, 늘 정돈된 몸가짐으로 예의를 지키는 습관과, 아름다움을 가려보고 감동할 줄 아는 능력과, 책을 읽고 일기를 쓰고 홀로 고요히 머무는 습관과, 우애와 환대로 많이 웃는 습관을 물려주는 일이다.

그러니 내 아이를 위해서 내가 해야 할 유일한 것은 내가 먼저 잘 사는 것, 내 삶을 똑바로 사는 것이었다. 유일한 자신의 삶조차 자기답게 살아가지 못한 자가 미래에서 온 아이의 삶을 함부로 손대려 하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월권 행위이기에. 나는 아이에게 좋은 부모가 되고자 안달하기보다 먼저 한 사람의 좋은 벗이 되고, 닮고 싶은 인생의 선배가 되고, 행여 내가 후진 존재가 되지 않도록 아이에게 끊임없이 배워가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나는 그저 내 아이를 ‘믿음의 침묵’으로 지켜보면서 이 지구별 위를 잠시 동행하는 것이었다.’

저는 이 글을 읽으면서 부모로서 자녀에게 남겨 줄 하나 더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바로 하나님을 향한 믿음입니다. 마가복음 16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부활하셨다는 이야기를 듣고도 믿지 않았던 제자들의 이야기가 여러번 나옵니다. 2천 년 후에도 각자의 소견을 따라 살아가려는 시대의 물결에 듣고도 믿지 못하는 경우가 너무도 많습니다. 요한복음 6장에 ‘하나님의 일은 잘 믿는 것’이라 했는데, 내가 먼저 잘 믿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 교회 신앙의 선배 되시고, 모범이 되시며, 여러모로 헌신하시는 시무 장로님들께 제가 하나님의 일에 대해 몇 가지 부탁을 했습니다. 매 주일예배 중보기도 참여, 주차 봉사, 예배 안내를 한 달씩 섬겨 주시는 것과 소그룹의 활성화를 위해 목자로 헌신하실 것을 부탁 드렸습니다.

 2017년 새해가 열렸습니다. 지난 해 하나님의 향한 여러분들의 믿음은 어떠했나요? 잠시 일 손을 멈추고 지난 한 해를 되돌아 보며, 새로운 해, 새로운 결단으로 2017년을 시작했으면 합니다.

글쓴이: 이성현 목사, 샌디에고한인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7년 1월 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이창민 목사가 담임하는 LA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이 친교실에 모여 선교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 제공, 이창민 목사.

거꾸로 자전거와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의 목회 2

절망의 늪과 희망의 늪은 같은 곳입니다. 그 늪에 빠진 사람에게 목표를 상실하는 순간 '절망의 늪’이 되지만, 진리의 길이라는 목표가 있으면 그곳은 ‘희망의 늪’이 될 것입니다.
개체교회
(왼쪽부터) 뉴욕한인교회 역사편찬위원회 간사인 윤창희 변호사와 장철우 원로 목사, 이용보 담임목사와 김평겸 장로 등이 새로 발굴한 독립운동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욕한인교회.

100주년 행사를 앞둔 뉴욕한인교회에게서 듣는다

1921년 3월 2일 수요일, 뉴욕 맨해튼 타운홀에 울러 퍼졌던 대한독립 만세는 그해 4월 미 동부 최초의 한인교회인 뉴욕한인교회를 낳았고, 이제 그 교회가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다.
개체교회
이창민 목사가 LA연합감리교회 주차장에서 드라이브 인(Drive-in) 주일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제공, 이창민 목사.

거꾸로 자전거와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의 목회 1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교회가 직면하게 될 개인주의의 심화와 공동체성의 약화에서 벗어나기 위해, 건물 중심의 신앙생활에서 온라인 중심으로 변하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목회를 준비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