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사역부, 학자금 융자액을 두 배로 늘리다

연합감리교 고등사역부(GBHEM)는 장학금 및 학자금 융자 담당 사무실을 통하여 연합감리교 학생들의 학자금 융자한도를 인상했다고 발표했다. 학생들은 연합 감리교 학자금 융자 기금에서 한 해에 최대 10,000 달러 (1 월에서 12 월까지), 졸업할 때까지 총 40,000 달러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전에는 4 년제 대학의 경우, 1 년에 5,000달러, 졸업할 때까지 총 20,000 달러를 융자 받을 수 있었다. 미국에서 가장 낮은 이자로 학자금을 융자하고 있는 고등사역부는 학생들에게 대출금리가 높은 학자금 융자를 피하고, 교육 부채를 줄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고등사역부의 장학금 및 학자금 융자 담당 사무실은고등 교육을 받는 학생들에게 감당할 만한 옵션을 제공하겠다고 한 우리의 약속을 지키고 있다. 우리는 이 약속을 계속 지키면서, 과도한 학자금 부채를 피할 수 있도록 학생들에게 대출금리가 낮은 학자금 융자를 제공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라고 고등사역부의 대출 및 장학금 사무국장인 앨리슨 콜린스워스는 설명했다.

총 1.45 조 달러 이상이 되는 학자금 부채는, 미국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는 개인 부채 중의 하나다. 학비 지불 방법을 고려할 때, 학자금 융자 대출금리는 중요한 요인이다. 매년 연방 학자금 대출금리는 증가하고 있다. 연방 학자금 융자 대출금리는 2018년과 2019년 사이에 4.45-7 %에서 5.05-7.60 %로 증가했다. 고등사역부의 학자금 융자 대출금리는 3.75-5 %로, 연방 금리보다 1.3 % 낮다.

고등사역부 학자금 융자 대출 금리

  • 스마트 학자금 융자: 고정 금리 3.75 %, 대출을 받은 후 1 개월이 지나면 상환이 시작된다.
  • 연합감리교 대학 학생 융자: 고정 금리 4 %로, 조기 상환이 요구되지 않는다.
  • 비 연합감리교 대학 학생 융자: 고정 금리 5 %, 조기 상환이 요구되지 않는다.

연방 학자금 융자 대출 금리

  • 정부보조(Subsidized) 스태포드 론: 고정 금리5.05 %, 학부생에 한함 (학생의 대학 재학 중에는 정부에서 이자를 내준다. 편집자 )
  • 정부보조금 없는(Unsubsidized) 스태포드론: 고정 금리5.05 %, 학부생에 한함 (학생의 대학 재학 중에 발생한 이자의 상환이 유예되고, 졸업 후에 금액을 더해서 상환해야 한다. 편집자 )
  • 정부보조금 없는(Unsubsidized) 스태포드론: 고정 금리6.60 %, 대학원 (학생의 대학원 재학 중에 발생한 이자의 상환이 유예되고, 졸업 후에 금액을 더해서 상환해야 한다. 편집자 )
  • 다이렉트 플러스 론: 고정 금리 7.60 %, 대학원 또는 전문대학원 학생 및 학부모 

가을 학기 학자금 융자 신청은 2018 년 11 월 15 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2019-2020 학년도의 장학금 신청서는 2019 년 1 월 3 일부터 2019 년 3 월 7 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고등사역부를 통해서 신청할 수 있는 낮은 이자의 학자금 대출 및 장학금에 관한 더 자세한 정보는 gbhem.org/loansandscholarship 에서 찾아볼 수 있다.

기사원문보기

올린날: 2018년 7월 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선교
휴대용 연합감리교회 오프라인 사이버 캠퍼스’. 범세계적 교단인 연합감리교회는 이 장치를 사용하여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한 지역에 있는 사람들에게 교육과 영적 성장을 돕는 자료를 보급할 수 있게 되었다. 사진 제공, 박희로 목사, 고등교육사역부.

혁신은 21세기의 새로운 이름

범세계적 교단인 연합감리교회는 ‘휴대용 연합감리교회 오프라인 사이버 캠퍼스’를 사용하여 인터넷 접속이 용이하지 않은 지역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교육과 영적 성장을 돕는 자료를 보급할 수 있게 되었다.
교단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2019년 연합감리교뉴스 SNS 5대 뉴스

2019년 연합감리교뉴스에서 보도한 다양한 뉴스 가운데,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기사를 되짚어 본다.
여선교회
몽골기독여성훈련을 위해 몽골에 모인 선교팀원들, (왼쪽부터) 몽골 선교사인 Grace Cho, 조인영, 김명래 총무, 권오연 부총무,박희선 권사, 김성실 권사, 조진희 선교사.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같은 마음 · 같은 열정 · 같은 비전

“몽골기독여성훈련을 위한 선교 여행을 준비하던 중, 몸이 좋지 않아 피검사를 했는데, 20년 전 제 동생을 죽게 했던, 치료약도 없는 그 난치병일 확률이 높다는 말을 들었다. 일단, 약을 일주일 먹은 후 다시 피검사를 했는데, 그 결과를 알지 못한 채 이 자리에 왔다.”라고 간증하는 권오연 전도사의 설교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