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가 감독들에게 리더십을 간청함

Translate Page

대의원들은 Bruce Ough 감독이 LGBTQ인들을 온전히 받아들임에 관해 얘기하지 않고 교회의 화합을 연설한 후, 총감독회에 교회가 현재 처해있는 “고통스러운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도력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다.

Great Plains 연회의 대의원 Mark Holland 목사는 5월 17일 화합을 얘기하는 것에는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총감독회의 감독들이 오늘 만나 내일 그 결과를 가져오기를 요청했다. 그 요청은 찬성 428표 반대 364표로 통과 되었다.

감독들은 총회에서 투표권이 없다. 하지만 그들은 총회의 특별한 세션을 요구할 수 있다.

버지니아연회 Tom Berlin 목사는 오늘 아침 Ough 감독이 “총회에서 감독의 역할은 주도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솔직히 우리는 감독의 역할이 인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대의원들이 본회의를 재개하려 할때 LGBTQ를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이 “Blest Be the Tie that Binds”를 노래 부르며, 회의장 입구에서 어떤 사람들은 무지개 스톨로 손을 묶거나 다른 사람들은 바닥에서 손과 발을 묶으며 시위를 하였다.

“우리의 삶을 재정립하여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기회를 주는 이 특별한 이슈에 관한 특별 총회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당신은 있습니다,”라고Great Plains연회의 Adam Hamilton목사가 말했다.

라이베리아 연회의 Jerry Kulah목사는 이 안건의 회부에 반대하며, “우리가 규정을 따라야 하며 우리 총회의 고결함을 굽혀서는 안됩니다,"라고 말했다.

Hamilton 목사는 감독들에게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총회에서 우리는 꼼짝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금요일에 그러한 막힘과 상처를 가지고 떠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에게 부탁 드립니다. 저희를 도와주세요.”

글쓴이: Kathy L. Gilbert, Sam Hodges, 연합감리교회 뉴스서비스(UMNS)
올린날: 2016년 5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
리더쉽
독일 화가 크리스티안 칼 아우구스트 노크가 1869년에 그린 유화로, 마르틴 루터와 츠빙글리가 성찬식에서 그리스도가 어떻게 임재하시는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던 마르부르크 회담을 묘사하고 있다. 이 논쟁은 결국 루터파와 츠빙글리파로 분열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이 그림의 소유는 독일의 마버그(Marburg)에 있는 Gymnasium Philippinum 학교에 있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2부

이 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맞아,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제3의 종교개혁이 가능하지,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2부다.
리더쉽
마르틴 루터는 1517년 10월 31일, 비텐베르크 교회 정문에 면별부 판매를 비판하는 95개조 반박문을 붙이고, 사람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그림은 벨기에 출신의 화가 페르디나트 포웰스(1830-1904)가 1872년 그린 상상화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1부

이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기념하며,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1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