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가 감독들에게 리더십을 간청함

대의원들은 Bruce Ough 감독이 LGBTQ인들을 온전히 받아들임에 관해 얘기하지 않고 교회의 화합을 연설한 후, 총감독회에 교회가 현재 처해있는 “고통스러운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도력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다.

Great Plains 연회의 대의원 Mark Holland 목사는 5월 17일 화합을 얘기하는 것에는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총감독회의 감독들이 오늘 만나 내일 그 결과를 가져오기를 요청했다. 그 요청은 찬성 428표 반대 364표로 통과 되었다.

감독들은 총회에서 투표권이 없다. 하지만 그들은 총회의 특별한 세션을 요구할 수 있다.

버지니아연회 Tom Berlin 목사는 오늘 아침 Ough 감독이 “총회에서 감독의 역할은 주도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솔직히 우리는 감독의 역할이 인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대의원들이 본회의를 재개하려 할때 LGBTQ를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이 “Blest Be the Tie that Binds”를 노래 부르며, 회의장 입구에서 어떤 사람들은 무지개 스톨로 손을 묶거나 다른 사람들은 바닥에서 손과 발을 묶으며 시위를 하였다.

“우리의 삶을 재정립하여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기회를 주는 이 특별한 이슈에 관한 특별 총회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당신은 있습니다,”라고Great Plains연회의 Adam Hamilton목사가 말했다.

라이베리아 연회의 Jerry Kulah목사는 이 안건의 회부에 반대하며, “우리가 규정을 따라야 하며 우리 총회의 고결함을 굽혀서는 안됩니다,"라고 말했다.

Hamilton 목사는 감독들에게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총회에서 우리는 꼼짝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금요일에 그러한 막힘과 상처를 가지고 떠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에게 부탁 드립니다. 저희를 도와주세요.”

글쓴이: Kathy L. Gilbert, Sam Hodges, 연합감리교회 뉴스서비스(UMNS)
올린날: 2016년 5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
교단
2019년 4월 29일 - 5월 2일 남플로리다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2019년 한인총회의 참가자들이 찬양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단신) 중앙위원회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사실상 취소

한인총회 중앙위원회는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시기를 임원회에 일임하되, 2021년 부활절 이후 한 달 이전에 열기로 결정했다
교단
2020년 연합감리교 총회가 열릴 예정이었던 미네아폴리스 컨벤션 센터. 사진 댄 앤더슨. 사진 제공 미네아폴리스 컨벤션 센터.

(Updated) 연합감리교회 총회 2021년으로 연기

연합감리교 총회위원회 임원회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년 총회를 2021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장소 미니애폴리스가 유력하지만 시기는 미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