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가 감독들에게 리더십을 간청함

대의원들은 Bruce Ough 감독이 LGBTQ인들을 온전히 받아들임에 관해 얘기하지 않고 교회의 화합을 연설한 후, 총감독회에 교회가 현재 처해있는 “고통스러운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도력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다.

Great Plains 연회의 대의원 Mark Holland 목사는 5월 17일 화합을 얘기하는 것에는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총감독회의 감독들이 오늘 만나 내일 그 결과를 가져오기를 요청했다. 그 요청은 찬성 428표 반대 364표로 통과 되었다.

감독들은 총회에서 투표권이 없다. 하지만 그들은 총회의 특별한 세션을 요구할 수 있다.

버지니아연회 Tom Berlin 목사는 오늘 아침 Ough 감독이 “총회에서 감독의 역할은 주도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솔직히 우리는 감독의 역할이 인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대의원들이 본회의를 재개하려 할때 LGBTQ를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이 “Blest Be the Tie that Binds”를 노래 부르며, 회의장 입구에서 어떤 사람들은 무지개 스톨로 손을 묶거나 다른 사람들은 바닥에서 손과 발을 묶으며 시위를 하였다.

“우리의 삶을 재정립하여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기회를 주는 이 특별한 이슈에 관한 특별 총회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당신은 있습니다,”라고Great Plains연회의 Adam Hamilton목사가 말했다.

라이베리아 연회의 Jerry Kulah목사는 이 안건의 회부에 반대하며, “우리가 규정을 따라야 하며 우리 총회의 고결함을 굽혀서는 안됩니다,"라고 말했다.

Hamilton 목사는 감독들에게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총회에서 우리는 꼼짝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금요일에 그러한 막힘과 상처를 가지고 떠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에게 부탁 드립니다. 저희를 도와주세요.”

글쓴이: Kathy L. Gilbert, Sam Hodges, 연합감리교회 뉴스서비스(UMNS)
올린날: 2016년 5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내쉬빌 웨스트엔드 연합감리교회 본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뉴노멀 시대의 교회

믿음이란 것은 ‘관계'이고, ‘이야기'이며, ‘여행'이다. 믿음은 풍성하고, 소외가 없으며, 아직 끝나지 않은 사랑이기도 하다. 뉴노멀 시대의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두루 살피며 주관식 답을 찾기 위한 여정을 걸어야 한다.
개체교회
<근원으로 돌아가자> 웨비나 포스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근원으로 돌아가자> 성경공부 웨비나가 열린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KMP)가 주최하는 성경공부 웨비나가 11월 30일부터 90분씩 3주간 진행된다.
총감독회의
김해종 전 감독이 2000년 5월 12일, 클리브랜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총회 개회예배 중 성만찬을 집례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듀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공동체의 큰 별, 전 감독 김해종 목사 소천

한인 공동체의 1세대 지도자로서 한인 교회의 개척과 부흥을 위해 헌신하고 사랑을 실천한 전 감독 김해종 목사가 지난 11월 3일 소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