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의 상수도 시설 복구를 돕는 교회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수년간, 미켈렝게의 연합감리교 로콜 선교회 근처에 있는 우물은 도시에 사는 많은 사람의 식수원이었다. 그러나 반복되는 전쟁 동안, 반군은 이 우물을 파괴했다.

최근에 연합감리교회 동콩고연회가 민간단체 (NGO)인 티어펀드와 협력하여 우물을 복구했다.

“복구 작업이 완성되어 매우 기쁘다”고 프로젝트를 위해 동콩고연회의 가브리엘 운다 감독에 의해 위임된 프로젝트 책임자 옴바 폴 목사는 말했다.

폴 목사는 전쟁 동안 선교회에 머물렀고, 반군에 의해 납치되어 숲속으로 끌려가기도 했다. 그는 “감사하게도 우리는 살아 돌아와 지금 이 우물이 복구되는 것을 직접 보는 기쁨을 맞본다.”라고 말했다.

미켈렝게의 시장 키팔라모토 페노와워씨는 위원회를 소집하여 우물을 지키고 유지하도록 조치했다. 그는 “도시 지역은 심각한 식수 문제를 겪고 있다. 우리 시민의 85% 이상이 지방 정부가 제공하는 식수를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A long dirt road leads to a source for clean water in the East Congo. Photo by Judith Osongo Yanga 여자들이 신선한 물을 콩고 미켈렝게에 있는 연합감리교 로콜 선교회로 가져가고 있다 영국의 기독교 구호 및 개발 기구인 티어펀드는 연합감리교회 동콩고연회를 도와 반군에 의해 파괴된 우물을 복구했다. 사진: 주디스 오송고 양가, UMNS

그는 “오늘, 나는 연합감리교회가 미켈렝게와 그 인근 주민들의 복지에 관심을 두는 것을 보며 기쁨을 감출 수 없다.”고 말을 이었다.

티어펀드의 지역책임자인 미쉑 본도씨는 연합감리교회의 협력에 감사를 표하며 미켈렝게 주민들에게 로콜 우물을 잘 관리하도록 독려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구호와 개발을 위한 기독교 기구인 티어펀드는 연합감리교회 학교를 포함한 미켈렝게 지역사회에 위생물품도 제공했다.

키투마이니 연합감리교회의 필릭스 오켄데 목사는 “물은 생명”이라고 말했다. 티어펀드와의 동역이 연합감리교인들은 물론 마실 물을 얻기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나 먼길을, 때로는 10마일 까지도, 걸어야 했던 여자들에게 축복이라고 말했다.

키투마이니 교회의 여선교회 회장인 떼레즈 쫑바는 “물을 길어 오는 사람들이 모두 연합감리교회  교인은 아니다. 하지만, 물을 길어 오는 사람은 한 사람도 빠짐없이 연합감리교회를 통해 그들이 얻은 혜택에 관해 이야기 한다”며, “그들 중에는 교인이 된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유지 및 관리 감독 위원회의 위원인 죠셉 음벨레코씨에 의하면, 복구된 우물은 킨두시를 포함한 미켈렝게 인근 지역에 식수 이외에도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매주 토요일은 ‘살롱고’라고 부르는 점검의 날”이라고 그는 언급했다.

“나는 연합감리교회 로콜 우물의 수질에 매우 만족한다.”고 이 지역 주민인 마이샤 세라핀은 말했다.

“교회와 동역자들이 우리를 배려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 이 우물이 망가져 수년간 고통을 겼었는데, 이제 우리는 ‘로콜의 물’을 다시 마실 수 있는 기쁨을 갖게 되었다.”

오송가 양가는 연합감리교회 동콩고연회의 통신원이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하려면, 615-742-5470으로 전화를 하거나 newsdesk@umcom.org 이메일 하면 된다. 연합감리교회뉴스를 읽고 싶으면, 무료 주간 뉴스를 신청하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분은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사회적 관심
앤 해몬드가 배리 스타이너 볼 목사에게 서버지니아주, 클락스버그에 위치한 연합감리교회 부지 안에 있는 오래된 집을, 중독 문제를 가진 여성들을 위한 <회복하우스>로 개조하려는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Mike DuBose, UM News.

오피오이드(Opioid) 중독에 맞서 싸우는 교회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중독에 맞서 싸우는 서버지니아 연회의 사역을 통해 중독자들과 그 가족들이 희망을 얻고 있다.
선교
시에라리온의 극빈층을 위한 연합감리교 자선병원(Mercy Hospital). Photos courtesy of Phileas Jusu and Mercy Hospital.

시에라리온의 극빈층을 위한 연합감리교 자선병원(Mercy Hospital)

연합감리교 자선병원(Mercy Hospital)의 병원비를 낼 수 없는 오지에 있는 마을들을 대상으로 사역을 펼치고 있다.
선교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총회장인 해리엇 올슨이2018년 오하이오 주 컬럼버스에서 개최된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정기총회의 폐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담대하게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촉구한 연합감리교회 여성들

6000 여명의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회원들이 모여 담대하게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