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정희수 감독이 미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와 한인 교회에 보내는 편지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하느님께서 민족 사이의 분쟁을 판가름해 주시고 강대국 사이의 시비를 가려 주시리라. 그리 되면 나라마다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리라. 나라와 나라 사이에 칼을 빼어 드는 일이 없어 다시는 군사를 훈련하지 아니하리라.” 미가 4:3(공동번역)

우리는 한반도 분단의 역사 속에 주님께 평화와 화해를 위해 기도해왔습니다.

긴 역사의 아픔과 상처를 안고 사는 우리들에게 주님이 주시는 평화와 치유 하심은 아주 작은 진보와 변화라고 해도 소중한 은총이요 선물입니다.

이번 두 번째 다가오는 북미 정상회담은 미국에 사는 우리들에게 다가오는 기쁜 소식입니다.

북미의 관계가 화해와 평화의 관계로 다가올 수 있는 논의는 다시 마음 조리며 주님의 역사를 고대하는 순간입니다. 어떤 형태의 결과를 두 정상들이 협의하고 세계 만방에 선포할지 모르나 보다 적극적인 화해와 평화의 길잡이가 되기를 바랍니다.

역사적인 합의가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아름다운 소식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대결의 관계에서 화해와 평화의 관계가 형성되어 전쟁의 소문과 두려움을 거두고 새로운 소망을 가지고 우리 모두가 살게 되기를 바랍니다.

트럼프 대통령께 저는 목회서신을 보내면서 역사의 변전을 고대하는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우리는 함께 평화를 바라고 화해를 위해서 일 하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더 책임을 다하고 복음을 실천하는 교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드는” 주님의 정의와 화평이 북미와 남북, 그리고 한미 관계 속에 조속히 이루어지고 진전되기를 기도합니다.

 

위스콘신 연회 정희수 감독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전문

 

February 12, 2019

 

President Donald J. Trump

The White House
1600 Pennsylvania Avenue NW
Washington, DC 20500

 

Re: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Dear President Trump,

 

I am writing to you to express my deep appreciation for the work you continue to do with Chairman Kim Jong Un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to bring a final end to the Korean War and the division that has separated North and South Korea. As a Korean bishop of The United Methodist Church, I have long prayed for peace between our nations and reconcili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 once more wish to commend your leadership and endorse your commitment to peace, prosperity, and security for Korea and the world.

There is so much division and animosity in our world today.  Our Christian scriptures offer blessing to the peace-makers, and peace within Korea an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will be a powerful witness to what is possible.  I encourage you to continue to explore every avenue for reconciliation, restoration, healing, and sustainable peace.

I continue to encourage the clergy and laity of the Wisconsin Conference of The United Methodist Church to pray for the future of our country and our world, and to pray for good relationships between the U.S., North Korea and a reunited North and South Korea.  This growing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s a wonder example of what can be accomplished.

 

Sincerely,

 

Hee-Soo Jung, PhD

Bishop

 

HSJ:drd

관련

교단
김평안 목사와 화이트피쉬베이 연합감리교회 사역자들, 사진 제공 화이트피쉬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와 나의 신앙고백

저는, 그리스도의 사람이라고, 그리스도를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사람들이 모든 이를 환대하는 연합감리교회가 되기를 소망하며 기도하겠습니다.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석한 대의원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후 한인교회를 생각합니다

김정호 목사가 2019 특별총회 결과와 한인교회의 앞날, 성소수자 사역 등에 관한 생각을 나눈다.
선교
한국과 북한의 에큐메니컬 평신도 사역에 대한 세미나 참가자. 사진제공, 남북 협력을 위한 한국 교회 연합.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를 향한 평신도의 에큐메니컬 평신도 사역

평신도 사역이 ‘세계 교회의 화해와 평화에 어떠한 기여’를 하는지와 ‘남북한 교회의 협력과 교류를 어떻게 개선’할지 논의하는 국제세미나가 3월 4-5일, 서울에서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