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 기금 신청 접수가 시작되었다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 기금을 지금 당장 신청하세요!”

해마다 2월 초가 되면 고등교욱사역부(General Board of Higher Education and Ministry, 이하 GBHEM)의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글이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어느 때보다 재정적 도움이 절실한 상황을 감안하여 한인 교회와 목회자들이 기금신청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갖도록 예년보다 한걸음 앞서 소식을 전한다.  

GBHEM은 평신도와 성직자 육성을 위한 교육 자료를 제공하고, 세계의 변혁을 향한 예수그리스도 제자화라는 사명을 공유하는 연합감리교회의 기관이다. GBHEM은 그리스도인들이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 속에서도 그들 자신의 소명을 발견하고, 되새기며, 이를 펼칠 수 있도록 서로 간의 협력을 통해 세상에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연합감리교회는 한 해의 여섯 주일을 특별헌금주일로 지정하여, 이날 모인 헌금을 특별한 사역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그중 세계성찬주일 특별헌금의 일부를 소수인종/민족 사역 지도자 개발을 위해 GBHEM에 배정한 기금이 소수인종사역자훈련기금(Ethnic-In-Service Training Grant)이다.

이 기금은 소수인종/민족 교회와 사역을 배우고 훈련받는 사람들을 위해 1년에 총 $10,000까지 후원한다.

이 기금은 각 교회의 어린이집, 주일학교, 중·고등부, 노인부를 담당하는 전도사뿐만 아니라, 성가대 사역을 위해 인재를 발굴하고 훈련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을 위해서도 사용할 수 있다. 많은 한인 교회 사역자와 부교역자 및 전도사들이 이 기금의 수혜 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기회를 충분히 활용하지 않고 있다.

또한 캠퍼스 사역, 병원, 원목, 군목, 고등교육기관 등과 연계된 사역 혹은 교단 관련 사역인 연합감리교 구제위원회 및 연합감리교 자원봉사선교(United Methodist Volunteers in Mission) 활동을 위해서도 이 기금을 신청할 수 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GBHEM은 안내문에서 이 기금을 위한 신청서를 작성할 때, 실습과 교육 현장에 관한 모호성을 최대한 배제하고, 구체적이고 명확한 목표와 측정 가능한 수치를 기재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기금 신청 사이트로 바로 가기

아래는 GBHEM이 제시한 작성 요령 및 주의 사항이다.

소수인종사역자훈련기금의 작성 요령

자금 지원을 받으려는 프로그램은 다음 사항을 충족해야 한다.

  • 위에서 언급한 기금의 목적과 일치해야 한다.
  • GBHEM의 사명(mission)과 일관성을 유지한다.
  • 신청하는 프로그램이 GBHEM의 선교 전략 중 하나 이상을 후원하고 있다는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 (Mission strategies는 GBHEM 홈페이지를 참조)
  • 각 항목이 요구하는 근거를 명확하게 설명한다.
  • 측정 가능한 목표와 결과, 연합감리교회(총회, 연회)와의 관계와 책임 구조를 명백하게 제시한다.  
  • 프로젝트와 관계있는 교단의 책임자 추천서를 받는다.
  • 이 프로그램의 지도자와 의사 결정권자 그리고 평가 요소 안에 소수인종/민족 출신의 사람이 관여했다는 증거를 제공한다.
  • 예상 수입과 지출을 자세히 항목별로 포함시킨다.

소수인종사역자훈련기금 신청서를 작성하기 전에 알아야 할 사항

  • 기금을 신청 이전에 GBHEM의 소수인종사역자훈련기금 담당자와 미리 상담한다.  
  • 이 기금은 첫 회의 경우, 승인된 프로그램의 출발 자금으로 $10,000까지 제공된다. 그 후에는 적절한 보고와 평가를 거쳐 후속 자금 지원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 프로그램은 제공된 양식을 사용하여 구별이 가능한 결과를 총합하여 평가된다. 평가 사본은 GBHEM의 흑인대학 및 소수인종 담당 부총무인 신시아 본드 홉슨 박사에게 기금을 받은 해당 연말까지 제출해야 한다.
  • 기금 신청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으려면, 신청자는 반드시 소수인종훈련기금(EIST Grant) 신청서를 요구되는 서류들과 함께 완료하여 마감일인 3월 4일 전에 제출해야 한다.

그밖에도 GBHEM은 미국뿐만 아니라 해외의 감리교 연관 대학교에 재학 중이거나 진학을 원하는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장학금과 학자금을 제공하고 있다.  장학금과 학자금 융자에 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기를 원하는 사람은 GBHEM LOANS AND SCHOLARSHIPS를 방문하기 바란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
개체교회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 찬양단이 2022년 4월 25일 열린 한인교회총회 연차 대회 개회 예배에서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불확실한 미래를 분별하는 시간을 가지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는 4월 25-28일 달라스에서 연차총회를 열고 한인 교회의 미래를 향한 다양한 토론과 집회 등을 가졌다. 이를 총정리 보도한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