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030 Conference 안내

교회의 미래이자 희망인 청년학생들을 위한 2016년 2030 컨퍼런스가 11/23 - 26일 시카고에서 열립니다.

올해로 15년째를 맞이하는 2030 컨퍼런스는 우리 교단과 개체 교회들의 도움과 후원 아래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해 왔습니다. 이제는 우리 연합감리교회를 넘어서 다양한 교단과 지역에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함께 하는 전국적인 대회가 되었습니다. 교회마다 젊은이들이 없다고 교회의 미래를 걱정하지만 2030 컨퍼런스에 오시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감격하며 하나님께 자기 삶을 헌신하는 젊은이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올해는 이 젊은이들과 함께 “하나님 나라 Here and Now”라는 주제로 하나님 나라의 꿈을 꾸어보려고 합니다.   

예수님의 삶과 사역을 이해하는 핵심 가치는 하나님 나라입니다. 한국 교회는 그동안 하나님 나라를 오해하거나 중요하게 여겨오지 않았습니다. 이런 이유로 기독교 신앙은 개인적인 영역에만 머무르게 됐고, 신앙이 우리의 삶과 어떻게 연결되는지, 우리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을 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나라에 대한 바른 이해를 통해 우리가 사는 사회의 현실을 새롭게 보도록 하고, 하나님의 다스림이 이루어지는 세상에 대한 비전을 나누려고 합니다.  

이 하나님 나라를 꿈꾸고 이루어가는 일에 함께할 청년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이미 우리 가운데 이루어진 하나님 나라를 맛보고, 누리고, 우리가 사는 세상이 하나님의 나라가 되는 일에 헌신할 청년 여러분들을 기다립니다.  

2016년, 2030 컨퍼런스 대회장
오치용 목사, 예수사랑교회(IL)

2030 Conference 등록 안내

  • 날 짜: 11월 23일 (수) – 26일 (토)
  • 주 제: "하나님 나라 - Here and Now"
  • 장 소: 집회 - 시카고 제일 연합 감리교회(655 East Hintz Rd. Wheeling, IL 60090)/ 숙소 -  Crown Plaza Hotel/ Northbrook (2875N. Milwaukee Avenue. Northbrook, IL 60062)

등록기간 및 회비

  • 1차 등록: 10월 초 - 10월 31일 (추후공지), 1 인당 $160, 가족 $320, 자녀 1인당 $30 (만 4세-Youth), Commuter: $60 ( 만 4세 부터 Youth 까지 자녀들은 교육부서에서 담당합니다)

  • 2차 등록: 11월 1일 - 11월 20일, 1인당 $190, 가족 $380, 자녀 1인당 $30 (만 4세-Youth), Commuter: $60

등록: www.2030conference.com (10월 초 open)
문의: info@2030conference.com (전화: 208-820-2030)

자료제공: 한인연합감리교회 청년학생선교협의회
올린날: 2016년 9월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사회적 관심
노스캐롤라이나주의 더햄에 소재한 시티웰 연합감리교회의 웹사이트에 걸린 사무엘 올리비아-브루노의 가족 사진. 그는 시티웰 교회에 12년 동안 출석한 교인이다. 지난 11월 23일 이민국 직원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이미지 제공 시티웰 연합감리교회 홈페이지 sanctuaryatcitywell.org.

연합감리교인들, 서류미비 이민자 체포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되다

사무엘 올리버-브루노는 11개월 동안 연합감리교회에서 도피처 삼아 머물다 이민국 관리들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사회적 관심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참석자들이 주일 예배를 마치고.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하나님의 평화의 큰길을 기대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에 참여한 이연신 목사의 경험을 나눈다.
Church Leadership
칼팩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이 2018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개회예배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한인목회강화협의회 19 곳의 새로운 한인교회 개척을 보고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이번 2017-2020 회기를 1.5세와 2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을 찾아내고 양육해서, 차세대를 위한 신앙공동체를 개척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장학순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