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일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입니다.

가족과 친구들과 선물을 나누는 이 계절, 12월 1일 #Giving Tuesday는 비록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지만 그들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돕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Giving Tuesday는 추수감사절 후 첫째 화요일에 전개된다. 참여자들이 보다 효과적인 방법으로 자선 단체를 지원하고, 그 단체들의 자선사업을 돕기 위한 이 운동은 미국의 쇼핑 전통의 날들인 Black Friday, Local Business Saturday 그리고 Cyber Monday 대안으로 전개되고 있다.

후원자들은 각 사역들이 개인에게 어떤 의미가 되는지에 대한 자기들의 이야기를 해시태그 #GivingTuesday를 사용하여 소셜미디어를 통해를 나눌 것을 장려하고 있다.

2014년, 전 세계의 선교와 사역을 돕기 위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위한UMC #GivingTuesday를 통해 250만 달러 이상이 헌금 온라인으로 드려졌다. 770개 이상의 프로젝트와 여러 선교사들은 8,700여 개의 선물을 받았다. 이는 전 세계 25개국의 후원자들이 참여한 것이며,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하루에 수천 명의 연합감리교인들을 한 마음을 모은 결과였다.

올해, 몇몇의 연합감리교회 교단 기관과 선교단체는 #Giving Tuesday에 참여하며, 온라인 모금에 참여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제공한다. 아래 교단을 통해 지원하는 몇 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 총회고등교육부(The United Methodist Board of Higher Education and Ministry)는 장학금과 관리분야의 지원을 환영한다.
  • 연합감리교회 공보부는 개발도상국을 위한 소통과 정보기술의 지원을 환영한다.
  • 말라리아 없는 세상 만들기(Imagine No Malaria)는 아프리카 지역의 말라리아로 인한 고통과 사망을 줄이기 위한 7천5백만 달러 모금 운동을 해 왔으며 현재 그 목표의 90%에 달했다고 전했다. Imagine No Malaria 리소스
  • 총회제자훈련부(The United Methodist Board of Discipleship)는 아프리카 신학교 교육을 위한 E-readers, 에볼라 방지 대책 리소스 그리고 Wesley Pilgrimage 지원을 환영한다.
  • 총회세계선교부(The United Methodist Board of Global Ministries)는 선교 후원을 위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 지원을 환영한다. 오후 11시 59분(CST)까지 기부된 금액의 백만 달러까지는 매칭펀드로 두 배가 된다.
  • The Society of St. Andrew는hunger ministry에 지원을 환영하며 ministry’s generous farmers의 서약으로 10파운드 감자를 지원하는 각 달러에 매칭펀드 할 것이다. EndHunger.org

올린날: 2015년 11월 2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각 색깔은 교회력의 절기를 시각적으로 표현해준다. 각 색깔은 그 절기의 본질과 축하하는 내용을 상징한다. 그래픽 by 로렌스 글래스, UM Communications.

교회의 절기 중 <연중시기>란?

그리스도인들은 매년 준비하고 축하하며 실천하는 크리스마스와 부활절의 두 정기적인 절기와 더불어, <연중시기>를 사역 실천의 주된 기간으로 삼는다.
개체교회
제자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마감일은 9월 10일이다. 출처 https://ypm-umc.fluidreview.com/

소수민족인종 교회 사역기금 신청

제자사역부에서는 최고 1만 불까지 리더쉽 훈련과 소그룹, 예배, 청지기 사역, 영성훈련 등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소수민족인종 교회에 기금을 제공한다. 신청 마감일은 9월 10일이다
선교
박희로 목사가 2018년 7월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오하나 총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모습. 박 목사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소명이자 우리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은, 그럼에도 불구하고(in spite of) 누군가를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어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로

박희로 목사는 "토큰이즘은 소수인종들에게 적당히 자리하나 떼어주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고, 이루어 낸 성취에 대해서도 전혀 인정하거나 고마워하지 않는다."라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