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일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입니다.

가족과 친구들과 선물을 나누는 이 계절, 12월 1일 #Giving Tuesday는 비록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지만 그들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돕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Giving Tuesday는 추수감사절 후 첫째 화요일에 전개된다. 참여자들이 보다 효과적인 방법으로 자선 단체를 지원하고, 그 단체들의 자선사업을 돕기 위한 이 운동은 미국의 쇼핑 전통의 날들인 Black Friday, Local Business Saturday 그리고 Cyber Monday 대안으로 전개되고 있다.

후원자들은 각 사역들이 개인에게 어떤 의미가 되는지에 대한 자기들의 이야기를 해시태그 #GivingTuesday를 사용하여 소셜미디어를 통해를 나눌 것을 장려하고 있다.

2014년, 전 세계의 선교와 사역을 돕기 위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위한UMC #GivingTuesday를 통해 250만 달러 이상이 헌금 온라인으로 드려졌다. 770개 이상의 프로젝트와 여러 선교사들은 8,700여 개의 선물을 받았다. 이는 전 세계 25개국의 후원자들이 참여한 것이며,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하루에 수천 명의 연합감리교인들을 한 마음을 모은 결과였다.

올해, 몇몇의 연합감리교회 교단 기관과 선교단체는 #Giving Tuesday에 참여하며, 온라인 모금에 참여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제공한다. 아래 교단을 통해 지원하는 몇 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 총회고등교육부(The United Methodist Board of Higher Education and Ministry)는 장학금과 관리분야의 지원을 환영한다.
  • 연합감리교회 공보부는 개발도상국을 위한 소통과 정보기술의 지원을 환영한다.
  • 말라리아 없는 세상 만들기(Imagine No Malaria)는 아프리카 지역의 말라리아로 인한 고통과 사망을 줄이기 위한 7천5백만 달러 모금 운동을 해 왔으며 현재 그 목표의 90%에 달했다고 전했다. Imagine No Malaria 리소스
  • 총회제자훈련부(The United Methodist Board of Discipleship)는 아프리카 신학교 교육을 위한 E-readers, 에볼라 방지 대책 리소스 그리고 Wesley Pilgrimage 지원을 환영한다.
  • 총회세계선교부(The United Methodist Board of Global Ministries)는 선교 후원을 위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 지원을 환영한다. 오후 11시 59분(CST)까지 기부된 금액의 백만 달러까지는 매칭펀드로 두 배가 된다.
  • The Society of St. Andrew는hunger ministry에 지원을 환영하며 ministry’s generous farmers의 서약으로 10파운드 감자를 지원하는 각 달러에 매칭펀드 할 것이다. EndHunger.org

올린날: 2015년 11월 2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지난 7월 24일, 전 세계 각지의 교회 단체들이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을 위한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과 전 세계의 교회들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을 선포하다

지난 7월 24일, 전 세계 각지의 교회와 단체들은 정전협정 폐기와 한국전쟁의 공식적 종전 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내용의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을 발표했다.
개체교회
서버지니아주 밸리퍼니스에 소재한 뉴호프밸리 연합감리교회 예배에서 엘리자베스 노츠 양이 헌금 바구니를 돌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예배가 중단되고, 사업장들은 문을 닫는 이 시기에 교회들은 재정적 압박을 받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파일 사진.

대유행병으로 인한 교회의 재정적 도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병으로 인해 교회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연합감리교회들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교단
총회재무행정위원회의 총무인 모세즈 쿠마가 지난 1월 내쉬빌에서 열린 2020년 총회 브리핑에서 교단의 2021-24년도 예산에 대해 발표하는 모습.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2020년 총회와 교단 재정의 미래

총회에서 어떤 결정이 난다 해도 기금의 부족은 피할 수 없을 것다. 따라서 연합감리교회의 불확실한 4개년 예산을 짜는 일은 한층 더 복잡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