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기관

총감독회의
장정은 연합감리교회가 따라야 할 규정들을 담고 있다. 교단의 최고 법원인 사법위원회는 지난 2021년 가을 회기에 접수된 안건들에 대한 새로운 결정을 발표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사법위원회, 감독들의 법적 판단을 심의하다

사법위원회는 연회의 의사 진행 규칙들과 총회 마감일 및 목회자 최저 사례비와 관련된 감독들의 법적 판단을 심의했다.
총회 기관
연합감리교회 여성들의 선교 연합체인 연합감리교 여선교회는 영어 이름을 United Women in Faith로 개명했다. 한인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현재로선 개명할 계획이 없다. 로고,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제공.

여선교회가 새롭게 단장하고 모든 여성을 초대한다

연합감리교 여성들이 믿음을 실천하기 위해 모인 연합감리교 여선교회는 지난 3월 3일 영문 이름을 United Women in Faith로 변경했다. 이런 변화에 대해, 연합감리교 여선교회의 해리어트 제인 올슨과 샐리 보너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교단
아이다호주 보이즈에 소재한 로키스 교회에서 교인들이 헌금을 드리고 있다. 총회 재무행정위원회(GCFA)는 향후 4년간 발생 가능한 잠재적 교회의 교단 탈퇴와 교회의 문을 닫는 문제가 교단의 선교분담금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 알아보기 위해 미국 내 각 연회 회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사진, 메리 키엔즐, 연합감리교 공보부.

교단 분리의 재정적 영향은?

총회 재무행정위원회 임원들은 교단 분리가 미칠 교단의 재정적 영향을 파악하고, 교단의 각 기관과 기구의 2021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교단
2019년 2월 열린 특별총회에 상정된 대표적인 4개의 플랜, <하나의 교회 플랜>, <연대적 총회 플랜>, <전통주의 플랜(수정안 포함)>, <단순한 플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최종적으로 요약 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상정된 4가지 플랜에 대한 요약과 총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4가지 플랜을 이해하기 쉽도록 요약과 총정리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