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기관

교단
아이다호주 보이즈에 소재한 로키스 교회에서 교인들이 헌금을 드리고 있다. 총회 재무행정위원회(GCFA)는 향후 4년간 발생 가능한 잠재적 교회의 교단 탈퇴와 교회의 문을 닫는 문제가 교단의 선교분담금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 알아보기 위해 미국 내 각 연회 회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사진, 메리 키엔즐, 연합감리교 공보부.

교단 분리의 재정적 영향은?

총회 재무행정위원회 임원들은 교단 분리가 미칠 교단의 재정적 영향을 파악하고, 교단의 각 기관과 기구의 2021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교단
2019년 2월 열린 특별총회에 상정된 대표적인 4개의 플랜, <하나의 교회 플랜>, <연대적 총회 플랜>, <전통주의 플랜(수정안 포함)>, <단순한 플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최종적으로 요약 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상정된 4가지 플랜에 대한 요약과 총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4가지 플랜을 이해하기 쉽도록 요약과 총정리했다.
개체교회
The Rev. Steve Wood presents information on the general church budget to the fellow board members of the General Council on Finance and Administration. Rick King, the agency’s chief financial officer, is at left. The board is recommending substantially cutting the 2021-24 general-church budget in hopes of keeping more funds in U.S. local churches. Photo by Heather Hahn, UMNS.

재정행정부 교단의 예산을 대폭 삭감하다

연합감리교회 재정을 담당하는 재무행정부(Board for Finance and Administration)의 이사회는 2021 년부터 교단의 기금을 약 17%, 1억500만 불을 삭감하기로 했다.

12월 1일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입니다.

#Giving Tuesday는 비록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지만 그들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돕는 기회를 제공한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