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리와 장정

교단
지난 7월 17일 열린, 서부 지역총회의 화상 특별연회 개회 예배에서 아리조나 주 메사에 소재한 레드마운틴 연합감리교회의 찬양대가 “예수님을 중심으로”라는 찬양을 부르고 있다. 서부와 동남부 지역총회는 최근 임시 지역총회를 열고, 교회의 미래에 영향을 미칠 문제들을 논의했다. 사진은 서부지역총회의 화상연회 화면 갈무리.

동남부와 서부에서 임시 지역총회가 열리다

동남부 지역총회는 멤피스 연회와 테네시 연회가 통합된 테네시-서부 켄터키 연회를 승인하고, 서부 지역총회는 감독의 수를 줄이고, 사역을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에 관해 논의했다.
개체교회
조지아주 마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의 공동 평신도 대표 중의 한 사람인 러스틴 파슨스는 지난 4월 26일에 있었던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교회가 교단 탈퇴 과정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교회 담임 목사 파송에 관한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7월 12일, 북조지아 연회는 교회의 자산을 직접 관리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 생방송 화면 갈무리.

북조지아 연회, 마운트베델 교회 자산 직접 관리하기로

새로운 담임 목사의 파송을 포함한 여러 문제를 두고 연회와 교회가 갈등을 벌이는 가운데, 북조지아 연회 지도자들은 연회 최대 교회 중 하나인 마운트베델 교회의 자산을 직접 관리하기로 의결했다.
교단
2019년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손을 들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총회는 2022년으로 연기되었고, 대의원들은 복잡한 심경을 표했다. 사진 제공, 캐서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교단 분리와 더불어 고려해야 할 사항들

교단 분열은 연합감리교의 행정 절차와 관련된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를 야기한다.
교단
연합감리교회 총회는 지난해 미네아폴리스에서 열리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여전히 위협을 가하고 있어, 미네아폴리스든 화상이든 올해 8월 29일-9월 7일로 예정된 총회가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는 의문으로 남게 됐다. 사진 제공, 크리비트 촬영소, 미네아폴리스진흥공사; 노트북컴퓨터 이미지, 캐서린 프라이스, 연합감리교 공보부;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총회 개최, 심각한 난관에 부닥치다

백신만으로 올해 예정된 총회를 대면으로 진행하기가 충분치 않아 보인다. 화상회의 또한 기술적인 문제로 여의치 않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