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은 언제까지이고, 그 다음은 무슨 절기인가요?

기독교인들에게 부활절은 하루가 아닙니다.

부활절 절기는 부활절 주일 전날일 토요일 일몰에 시작하여, 성령의 오심과 교회의 탄생을 축하하는 오순절이 시작하기까지 50일 간의 절기로, 유대교의 유월절부터 오순절(오십이라는 뜻)까지의 50일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창세기 1장을 보면, 유대인들은 하루의 시작을 아침이 아닌 해지는 저녁으로 이해했습니다. ‘하나님이 빛을 낮이라 부르시고 어둠을 밤이라 부르시니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창 1:5) 따라서 창세기에 나오는 하루의 시작인 저녁과 부활절을 종합해볼 때, 부활절의 시작은 토요일 저녁인 것입니다.

우리가 부활절 절기를 지키는 것은 단순히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축하하는 기간을 연장하거나 구약의 절기를 따르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갖습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초대 교회에서 사순절은 기독교인이 되고자 하는 사람들이 예수의 가르침을 배우고, 부활절에 있을 세례를 준비하는 기간이었으며, 부활절 절기의 본래 목적은 세례를 받고 새롭게 된 그리스도인들이 계속해서 신앙 안에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이처럼, 부활절 기간은 그리스도의 부활과 교회인 우리가 부활하신 주님의 몸이라는 사실을 기뻐하고, 우리의 삶 속에서 그것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해 줍니다. 또한 기독교 핵심 교리와 신앙의 신비에 집중하면서, 성령께서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감당하게 하신 사역을 준비하는 기간이기도 합니다.

많은 교회가 부활절 기간에 성례전인 세례와 성만찬에 대해 가르치기도 하고, 교인들의 영적 은사나 소명을 분별하도록 돕기도 하며, 다가오는 오순절 예배에서 교인들을 각자의 은사에 맞는 사역 분야로 파송하기 위한 준비를 하기도 합니다.

성령강림절(오순절) 이후의 절기는 삼위일체주일에 시작하여, 왕국주일(Christ the King Sunday)에 끝납니다. 이 시기는 우리가 예수의 이름과 성령의 능력으로 받은 은사를 통해, 주어진 사역을 감당하고 교회의 사역을 돕는 것입니다.

각 사역의 환경이 매우 다양할 수 있기에, 이 절기의 구약과 서신서로 구성된 성서일과표(lectionary) 본문들은 더 많은 유연성을 두고 있습니다. 목회자와 예배 준비 담당자들은 세 가지 본문의 흐름(구약, 서신서, 복음서) 중 각 교회의 사역 환경에 가장 적합한 것을 택해, 연속 설교를 구상할 수 있으며, 이 세 본문은 서로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이 기사는 연합감리교뉴스의 Ask the UMC에 작성된 글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서 제작한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 포스터 갈무리.

한인 공동체,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를 나누다

6월 27일과 28일 이틀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주최한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 모임을 통해, 교회의 지도자들과 평신도들이 줌으로 모여, 교회의 현 상황과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신학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 오순절 모자이크.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오순절(성령강림절)이란?

오순절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부활절 후 50일이 되는 날로, 성령의 임재와 초대교회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입니다.
사회적 관심
2018년 8월 와싱톤 DC에서 열린 평화축제 참석자들이 한반도에서의 전쟁 중단과 가족 상봉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2022년 부활절 공동기도문이 전 세계에 배포되다

세계교회협의회는 오는 4월 17일 부활절을 맞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작성한 “2022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을 전 세계 회원 교회에 배포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