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절기 중 <연중시기>란?

교회력은 그리스도 생애의 주요 사건에 초점을 맞춘 두 절기 ‘크리스마스 절기(대강절-크리스마스-주현절)’와 ‘부활절 절기(사순절-부활절-성령강림절)’를 포함합니다.

이 두 절기는 준비와 기대로 시작하여 축하의 시간으로 이어지는데, <연중시기>는 각각의 절기가 끝나면 시작됩니다.   

<연중시기>에서 말하는 ‘ordinary’는 ‘일상적’이거나, ‘특별하지 않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단어는 예를 들어, 주현절 후 첫째 주일과 같이, 주일의 순서를 나타내기 위해 쓰이는 첫째, 둘째, 셋째 등의 ‘서수(ordinal numbers)’를 표현한 말입니다. 이 말은 ‘번호가 매겨진’ 또는 ‘주문된’을 의미하는 라틴어 ‘ordinalis’와 ‘측정된 시간’을 의미하는 라틴어 ‘tempus ordinarium’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첫 번째 <연중시기>는 주현절이 끝난 후 첫 주일에 시작하여, 사순절이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 전날 끝이 납니다. 이 절기의 중심 주제는 “제자들을 부름”과 “그리스도의 초기 사역”입니다.  

어떤 교회는 이 절기 동안 매주 봉독하는 구약과 복음서에 나오는 전도에 초점을 맞춥니다. 또 다른 교회는 그리스도의 제자로 성장하도록 준비하는 것에 집중합니다. 매주 봉독하는 서신서는 이 점을 강조합니다.

두 번째 <연중시기>인 성령강림절 기간은 부활절 절기 이후 시작되는데, 성령강림절 이후 시작되어 대강절까지 계속됩니다. 이 절기의 목적은 새로운 그리스도의 제자들과 회중이 부활절 기간에 받은 은사와 소명에 따라 살고, 성령강림절에 파송 받은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도록 돕는 데 있습니다.

매년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가 오심으로 우리가 하나님을 보는 크리스마스 절기와 세상을 향해 쉬지 않고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사역을 보여주는 부활절 절기의 대조적인 차이를 통해, 하나님의 사역을 경험하게 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매년 준비하고 축하하며 실천하는 두 정기적인 절기와 더불어, 이 <연중시기>에 받은 바 은혜와 신앙을 구체적으로 실천하는 기간으로 삼아야 합니다.

신앙과 교리에 대한 질문이 있으면 Ask The UMC에 문의하거나 가까운 교회의 목사님을 찾아가세요.

이 기사는 Ask The UMC에서 작성하여, 2019년 6월 4일 올린 내용을 번역한 것입니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사회적 관심
사진제공 루이스 하인의 전국아동노동위원회 컬렉션, 미국 국회도서관

연합감리교회 사회원칙의 유래

사회원칙의 전신이 되는 감리교 사회신경은 수백만 명 노동자의 노동 착취에 대한 우려를 표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개체교회
재의 수요일은 많은 그리스도인이 금식, 회개, 절제 및 영적 훈련을 통해 부활절을 준비하는 사순절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사진 UMCom

재의 수요일은 언제 시작했고, 왜 기념하나요?

재의 수요일은 부활절을 준비하는 사순절이 시작되는 날이다. 재의 수요일에 재를 바르는 의식을 통해 우리의 사람됨을 인식하고, 죄를 회개하며, 우리가 누구이며 또한 우리가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기억한다.
교회 역사
사진제공 남부감리교회 퍼킨스 신학대학의 브리드웰 도서관 특별 컬렉션

연합감리교회의 장정은 언제 처음 만들어졌나요?

감리교회의 첫 장정은 1784년 성탄절, 미국에서 새로 태어난 감리교의 치리를 위해 “토마스 코크, 프란시스 애즈베리 목사 및 다른 지도자들의 대화 회의록”이라는 이름으로 채택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