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연회 첫 한인여성 감리사 선임 발표: 김선영 목사

Translate Page

버지니아연회 조영진 감독은 지난 3월 10일 두 명의 새로운 감리사 선임을 발표하면서, 김선영 목사를 7월 1일부로 York River District의 감리사로 파송 한다고 발표했다.

조영진 감독은 이번 선임을 발표하면서 “(이번에 선임된) 이 두 분이 각자 속한 지방회를 효과적으로 섬기고 연회의 다양성을 잘 반영할 만한 은사와 은혜를 겸비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번 파송이 지방회에 속한 교회들과 버지니아연회, 그리고 가족들에게 축복이 되기를 기도합니다.”라고 선임의 의미를 전했다. 이번 선임은 버지니아연회의 첫 한인여성 감리사 선임이라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

김선영 목사는 숙명여대를 졸업하였고, 1987년 미국으로 건너와 아이오와대학에서 수학하였으며, 박사과정 중 소명을 받아 웨슬리신학대학원으로 옮겨 목회학석사를 받았다. 1999년에 Deacon 안수와 2003년에 목사안수를 받았는데, 그것은 버지니아연회의 첫 한인여성 목사안수였고 이번 선임도 연회의 첫 한인여성 감리사 선임인 것이다.

김목사는 공보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앞으로 감당해야 할 사역에 대해 어깨가 무거운 책임을 느낍니다. 항상 하나님께 기도 드리며 뜻을 분별할 수 있기를 원하고, 하나님 나라의 확장과 버지니아연회의 영적인 성장에 주력하고 싶습니다. 목사님들과 평신도 지도자들과 함께 마음을 모아서 섬기는 목회자가 되기를 원합니다.”라고 선임의 소감을 전했다.

Andrew Chapel, Lithia, Trinity, Zion Grace, Lawrenceville 연합감리교회들을 섬긴 김목사는 지난 2012년부터 Fairfields 연합감리교회와 Afton 연합감리교회를 섬기고 있다. 김목사는 또한 연회의 제자훈련부와 사회부, 안수사역부 등 여러 위원회 활동을 해왔다.

김선영 목사는 오는 7월 1일부터 감리사로서의 사역을 공식적으로 시작하게 되며, 사역할 York River 지방회에는 68개의 교회와 72명의 (active) 목회자가 소속되어 있다.

Resources

Bishop Cho appoints Mickle, Kim new district superintendents (버지니아연회 파송관련 영어기사 원문)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
개체교회
정희수 감독이 2022년 9월 29일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연례 회의 중 “모든 곳에서 모든 곳으로”라는 세계선교부 구호와 세계지도가 붙여진 세계선교부 사무실 앞에 서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우리는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정희수 감독이 지난 2022년 10월 21일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전한 권면의 말씀으로, 믿음이란 급변하는 세상에서, 변함없는 토대에 의지하려는 갈망이며, 어떤 도전이나 재난의 상황에서도 변치 않는 하나님으로 인해 우리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예배 중 어린이들에게 어린이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5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다섯 번 째로, 자신의 연약함을 드러낸 후, 하나님의 은혜와 기적 그리고 교인들의 사랑을 체험한 목회 이야기, 연약함을 드러내는 목회를 함께 나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