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연합감리교회 학생주일, 11월 27일

연합감리교인들은 전국각지에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사람들을 섬기고 있다.

  • 우리는 다른 곳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들을 돕기 원한다.
  • 우리는 희망과 삶의 언어로 그들을 위로하기를 원한다.
  • 그리고 우리는 이를 위한 준비가 되어 있기를 원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우리는 가정과 가족 그리고 직장일로 분주하여 우리가 원하는 만큼의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지금 현재 학교를 선택해 갈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원을 받지 못해 조금 또는 전혀 학교에 갈 수 없는 연합감리교회 청년들이 여러분의 연합감리교회 학생주일 헌금으로 인해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이 세상으로 보내지고 있다. 여러분의 헌금은 이러한 학생들의 신앙과 지식을 겸한 삶을 준비해가는 학생들을 지원해 주는 것이다.

개인 또는 한 교회가 할 수 없는 것을, 우리 모두가 함께 한다.

Ricky Blue와 같은 양성되는 교회지도자

중독자 부모를 둔 Ricky Blue는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이 자랐다. 그러나 루이지애나 Luling 연합감리교회 가족들이 Ricky를 위해 4천불의 대학자금을 모금했을 때 그의 희망은 다시 살아났으며, 연합감리교회 학생주일에 드리는 헌금으로 조성된 Gift of Hope Scholarship이 Ricky와 같은 학생들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현재 Ricky는 일리노이-그레이트리버스 연회의 인가 받은 안수사역 후보자이다.

우리는 재능 있는 교회지도자들을 함께 길러낸다

여러분이 연합감리교회 학생주일을 후원함으로써, 하나님의 사랑하시는 세상을 섬기는 Ricky와 같은 학생들을 지원해주는 것이다.

연합감리교회 학생주일 헌금을 하시겠습니까?

Give Now! (후원하기)

연합감리교회 학생주일 헌금을 하시려면 아래 주소를 참고하세요.

Send checks to: GCFA
P.O. Box 340029
Nashville, TN 37203
Please put name of Sunday in note section.

Read stories about the impact you are making with your gifts (인재 양성 사례기 보기)

올린날: 2016년 11월 1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가한 대의원 중 4명이 한자리에 섰다. 왼쪽부터 박종우 감리사, 임우재 목사, 이인용 목사 그리고 장위현 감리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이후,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마치 악의 화신으로 보는 불찰을 행하지 말고, 서로 존중하며 터놓고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가능해 보이는 힘들고 어려운 일을 인내심을 가지고 해낼 때, 우리는 그토록 바라는 진정한 일치를 이룰 수 있습니다.
교단
2018년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열린 한인 총회와 감독들과의 만남에서 한인총회 대안위원회의 위원장인 김태준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안도와 혼란 그리고 불투명한 교단의 미래와 한인교회

특별총회가 교단의 어려운 상황을 종결시킬 것으로 기대했는데, 오히려 더욱더 어렵고 불투명해졌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