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아릴 수 없는 것들

Translate Page

사람들은 세상에 존재하는 것들을 헤아리기 위해서 소위 “측량 단위들”을 만들었습니다. 거리를 잴 때는 미터(Meter)나 킬로미터(Kilometer)를 사용하고, 액체의 용량을 측정할 때는 리터(Liter)나 겔론(Gallon) 등을 사용합니다. 무게는 킬로그램(Kilogram)이나 톤(Ton)이라는 단위로 측정을 합니다. 다른 나라들과는 조금 다른 독자적인 측량법을 갖고 싶어 하는 미국에서는 피트(Feet)나 야드(Yard) 같은 것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웬만하면 대부분의 물체나 거리 그리고 용량들은 이런 측정 단위들로 계량이 가능합니다.

과학이 발달하면서 자연히 측량하는 범위와 대상이 넓어졌습니다. 멀리 달나라나 은하계 밖에 있는 별들의 거리를 측량하기 위해 “로그”(Log)나 “광년”(Light Year)같은 단위들을 만들어내기도 했습니다. 돈을 헤아릴 때 도 일, 십, 백, 천, 만, 억, 조의 단위를 쓰고, 그 이상의 많은 단위들을 측량하기 위해서 경(京)과 해(垓)같은 단위들을 사용합니다. 그리고 아직은 들어보지 못했지만, 우주에 흩어져 있는 미립자나 분자 같은 초정밀의 작은 물질들을 헤아리기 위해서 해(垓) 다음에 자(秭), 양(穰), 구(溝), 간(澗), 정(正), 재(載), 극(極), 항하사(恒河沙), 아승기(阿僧祇), 나유타(那由他), 불가사의(不可思議) 그리고 모든 것을 다 셀 수 있는 무량대수(無量大數)까지 만들어 냈습니다.

아마도 이 정도라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다 측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의 지혜와 능력이 실로 대단합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기 때문인가 봅니다. 그러나 이런 엄청난 단위들에도 불구하고 세상에는 예나 지금이나 도무지 측량할 수 없는 것들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사랑, 은혜, 믿음, 소망, 신의, 우정, 생명, 행복, 천국같은 것들은 여전히 그 깊이와 정도를 측량할 수 없는 것들입니다. 조금만 주의력을 가지고 살펴보면, 세상이 아무리 발전하고, 진화에 진화를 거듭한다 해도 아직까지는 측량할 수 있는 것들 보다 측량할 수 없는 것들이 더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몇 해 전, 어머니의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한국을 급하게 다녀온 청년이 있었습니다. 어머니가 횡단보도를 건 너고 계실 때, 갑자기 큰 덤프트럭이 덮쳤다고 합니다. 뱃속의 장기들이 거의 다 뭉그러졌다고 합니다. 의사는 어머니가 결단코 하루를 넘기시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가능하면 빨리 미국에 있는 아들을 불러와서 임종이라도 지키게 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어머니는 그 망가진 몸으로 삼일 동안 가쁜 숨을 몰아쉬며 아들을 기다리셨습니다. 허겁지겁 중환자실로 달려들어 온 아들에게 어머니는 굵은 눈물을 흘리면서 “아들아, 사랑한다”는 말씀을 간신히 토해내시고는 눈을 감으셨습니다.

장례식을 무사히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 온 청년이 “어머니의 사랑을 이 세상 무엇으로 측량할 수 있겠느냐?”고 울부짖으며 통곡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눈을 크게 뜨고 주변을 둘러보면, 세상은 그 가치를 측량할 수 없는 소중한 것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만약 그것을 볼수있다면,  그는 분명히 축복받은 사람일 것입니다. 이 사순절 기간에 소중한 것들을 깊이 묵상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6년 3월 8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6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여섯 번째로 여러 사고로 교인을 불안하게 했던 모습을 고백한다.
신학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찰스턴에 있는 성 매튜 루터 교회의 “그리스도의 재림”을 주제로 한 스테인드글라스의 일부. 이미지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대강절은 아기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절기인가요?

대강절은 아기 예수의 탄생이 아닌, 그리스도의 재림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