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로 채워진 2019년 특별총회의 첫날

총감독회의에 의해 소집된 교단의 최고 입법기관인 총회가 2월 23일 현지 시각 오전 9시에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려, 성정체성 및 성소수자의 안수 및 결혼 허용 여부에 관련된 안건 및 교단의 미래를 논의한다. 이 총회는 화요일 26일 오후 6시까지 열리며, 첫날은 기도의 날로 정해 감독들이 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온 864명의 총회 대의원과 66명의 현직감독, 예비 대의원과 은퇴 감독 그리고 참관인과 예배 담당자들이 세인트루이스에 모여 2019년 특별총회를 시작했다. 총회에는 참석한 한국 사람으로는 곽지선 목사, 박종우 목사, 장위현 목사, 이인용 목사, 탐 최 목사, 임우재 목사와 평신도 총대인 김형준 장로(오클라호마 한인제일교회) 등 한국인 대의원과 예비 대의원 20명 등이 있다. 또 총회를 인도할 감독 중에는 한인 감독 3인 박정찬 감독, 정희수 감독, 조영진 감독(은퇴)과 유럽해외총회에서 온 러시아 감독이자 한국계인 에드워드 케가이 감독이 참석했다.

기도회 중 조영진 감독은 요한 웨슬레의 순종의 기도를 함께 기도하자고 제안하고, 전 예배자가 함께 순종의 기도를 드렸다.

이번 특별총회에 재논의될 대표적인 안건은 <하나의 교회 플랜>과 <전통주의 플랜> 그리고 <연대적 총회 플랜>과 <단순한 플랜> 등 4가지이다.

<하나의 교회 플랜>은 결혼의 정의를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가 아닌, “전통적으로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연합”으로 교체한다. 하나의 교회 플랜의 가장 중요한 변화는, 장정의 “동성애의 실천은 기독교의 가르침과 부합되지 않는다.”는 구절의 삭제이다.

또 교회나 목회자는 동성 커플을 위한 결혼식을 해 줄 의무도 없고, 연회가 동성애자 목회자를 안수하거나 동성애자 감독을 임명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전진위원회의 보고서에는 “해외지역총회들은 장정의 일부를, 지역총회의 결정에 따르지 않고, 그들의 상황에 맞게 취할 수 있다.”고 쓰여있다.

<전통주의 플랜>은 한인교회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고 있다. 이 플랜은 “자신이 스스로 동성애 관계를 실천하고 있다고 고백하는 사람은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로 안수받을 수 없으며, 동성 결혼의 주례 역시 계속 금지된다.”라고 한다. 또한, 전통주의 플랜 수정안에는 장정의 지침을 위반하는 사람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추가되어 있다.

전통주의 플랜은 모든 연회에 “장정에 기록된 성 소수자의 결혼과 안수 기준을 지키고, 적용하고, 유지하기로 서약할 것”을 추가로 요구하며, 감독과 은퇴 감독들에게도 똑같은 서약을 원한다.

이 플랜은 장정에 순종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독립되거나, 자매 관계, 혹은 협약 관계의 교단’을 만들어서 떠나라고 독려한다. 탈퇴하는 교회들은 2021년까지 연합감리교회라는 명칭과 로고를 사용할 수 있다.

<연대적 총회 플랜>은 미국 내 다섯 개 지역총회를 인간의 성에 관한 관점에 따라 세 개의 연대적 총회로 재편성한다. 해외지역총회—미국 밖에 있는 연회—는 미국 내의 세 개의 연대적총회 중 하나에 참여하거나 자신만의 연대적 총회를 시작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지역총회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 미국 연회들은 다른 연대적 총회에 속하면 되고, 미국 밖의 연회 중 해외지역총회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 연회들은 다른 연대적총회에 속하면 된다.

<단순한 플랜>은 하나의 교회 플랜과 비슷한 점을 갖고 있는데, 동성 결혼을 지역 교회에 허용하고 동성애자 안수를 연회에 허용할 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그러나 <단순한 플랜>은 <하나의 교회 플랜>의 “동성애 실천이 죄악이라고 믿는 사람들의 양심의 자유를 보호한다”는 조항을 포함하지 않는다.

<단순한 플랜>은 또한 교회 기관 기금을 사용하여 "동성애 수용을 장려"하는 교회 기관과 연회를 처벌하도록 한 조항을 없앤다. <하나의 교회 플랜>은 교리와 장정의 해당 부분을 그대로 둔다.

“이제 특별총회가 시작하는 날 아침입니다.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기를 기도합니다.”라고 류계환 한인총회 선교 총무는 전했다.

“이번 총회를 통해서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한마음 한 성령 안에서 기도해 오던 것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라고 마운튼스카이 연회의 총무인 강영숙 목사는 희망을 피력했다.

김응선 목사는 한국/아시아 뉴스 담당 디렉터이다. 문의 연락처: 전화 (615) 742-5470, 이메일 [email protected]많은 연합 감리 교회 뉴스를 원하는 이들은 무료로 제공되는 매일 요약판 혹은 월간 요약판을 구독할 있다.  

편집자 주 : 총회 진행사항은 www.umc.org/live 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기도와 관심을 부탁 드립니다.

 

교단
전진위원회 위원들이 대뉴저지연회원들에게 자신들의 제안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상원 목사, 양훈 장로, 톰 코쿠치 목사 그리고 아만다 헤메네츠 목사. 사진 제공, 코빈 페인.

사법위원회, 총회 전 법안들의 위헌 여부를 가린다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가 봄 회기에 심사할 14건의 법안 중에는 뉴저지 연회의 전진위원회가 논의한 다섯 건의 연회 결정 사항과 2019 총회에서의 부정투표와 관련된 법안의 효력에 대한 검토가 포함되었다.
교단
12 월 15일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로 의결했다. 2,800 명의 교인이 등록하고 있는 이 교회는 텍사스연회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다. 텍사스연회는 교회의 탈퇴 허용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수개월이 걸리는 절차가 남아 있다. 이 교회는 자유감리교회에 가입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

텍사스연회의 대형 교회, 교단을 떠나기로

12 월 15일 텍사스 케이티에 있는 등록 교인 2,800 명인 그레이스펠로우쉽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로 의결했다.
교단
2월 26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의 주요 투표를 앞두고 연합감리교 감독들과 대의원들이 무대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사진, 폴 제프리, 연합감리교뉴스.

47년 해묵은 논쟁 끝낼 작별?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를 앞두고 교단의 47년 해묵은 동성애에 관한 논쟁의 역사를 1976년 아틀란타 총회부터 지난 2019년 세인트루이스 총회까지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