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 몇 자 긁적여 본다. 나와 같은 사람이 많을 것이다. 한 주를 눈물과 기도로... 머나먼 이국 땅에 있어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는 것 같아... 그저 뉴스 화면만을 계속 바라만 보고 있었다. “제발...” 눈물이 흐른다. 그리고 다시 간절히 기도해 본다, 구조된 사람들의 숫자가 늘어나기를... 174… 하지만 화면 속의 이 숫자는 마치 멈춰버린 시계처럼 가만이 있다. 며칠 동안 자다 깰 때마다 다시 확인해 보는 그 숫자는 야속하게 변할 줄 모른다. “하나님...” 모두들 알고 있다, 시간이 별로 없다는 것을...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했다는 게 이렇게 저주로 다가올 줄은 몰랐다. 이 참담한 일을 앞에 두고 언론들이 하는 (하려는) 짓들이 보이니 더욱 맘이 답답해진다. 하기야 뉴스가 “뉴스 쇼”가 된지도 오래 되었으니 뭐라 딱히 할 말은 없다. 안볼 수도 없고... 기운이 빠진다. 어른들의 잘못으로 이리저리 치이는 건 우리 불쌍한 아이들과 가족들이구나, “미안하다, 아이들아, 죄송합니다 가족 여러분...”

어젯밤, 토요일 저녁, 부활주일을 준비하시는 목사님들의 마음을 생각해 보았다. 정말 쉽지 않으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이 참담한 현실 가운데 부활의 메시지를 선포하는 것이 어찌 쉬우랴... 하지만 기도해 본다, 설교단 위에서 선포되어지는 메시지가 세상의 언론들이 하고 있는 것과 같은 그런 쇼가 되지 않기를... 사람들의 아픔을 만져주는 그런 메시지가 되기를... 사람들과 함께 우는 그런 메시지가 되기를... 참 부활의 의미가 선포되는 그런 부활절이 되기를...

어디에서 읽었던 글이 생각이 났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는 '성금요일'과 '부활주일'의 사이인 토요일, 어떤 특별한 이름도 주어지지 않은 그 토요일을 지나고 있다는 말이 오늘따라 더더욱 실감된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위로를, 그리고 참 부활의 소망을 이 부활주일 아침에 꽉 붙잡아 본다.

 

관련

교단
2019년 2월 열린 특별총회에 상정된 대표적인 4개의 플랜, <하나의 교회 플랜>, <연대적 총회 플랜>, <전통주의 플랜(수정안 포함)>, <단순한 플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최종적으로 요약 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상정된 4가지 플랜에 대한 요약과 총정리

2019년 특별총회에 4가지 플랜을 이해하기 쉽도록 요약과 총정리했다.
총회 기관
고등교육사역부 기사 사진 캡쳐

고등교육사역부에서 목회자의 학자금 부채를 줄이기 위해 제공하는 장학금

고등교육사역부에서 미래 목회자들의 학비 부채 부담을 완화하고, 재정적 미래를 안정적으로 계획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사회적 관심
노스캐롤라이나주의 더햄에 소재한 시티웰 연합감리교회의 웹사이트에 걸린 사무엘 올리비아-브루노의 가족 사진. 그는 시티웰 교회에 12년 동안 출석한 교인이다. 지난 11월 23일 이민국 직원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이미지 제공 시티웰 연합감리교회 홈페이지 sanctuaryatcitywell.org.

연합감리교인들, 서류미비 이민자 체포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되다

사무엘 올리버-브루노는 11개월 동안 연합감리교회에서 도피처 삼아 머물다 이민국 관리들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