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발효과(Nearness Effect)

“간발효과”라는 이론이 있습니다. 큰 차이로 원하는 것을 이루지 못했을 때보다 아슬아슬 하게 간발의 차이로 실패를 경험했을 때 상대적으로 느끼는 상실감과 절망감이 훨씬 크다는 주장입니다. 올림픽 레슬링 경기에서 어떤 선수가 죽을만큼 노력해서 결승전에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간발의 차이로 지는 바람에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습니다. 또 다른 어떤 선수는 첫 번째 경기에서 패하는 바람에 일찌감치 탈락의 위기에 몰렸습니다. 그러나 패자 부활전에서 극적으로 승리하며 연승에 연승을 거듭한 결과 감격적으로 동메달을 따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이 두 사람이 함께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과연 이 두 사람 중에서 누가 더 기뻐할까요? 대부분의 경우 은메달을 딴 선수보다 동메달을 받은 선수가 더 기뻐한다고 합니다. 은메달을 딴 선수는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놓친 허탈감 때문에 소중한 은메달의 가치를 놓쳐버립니다. 은메달 리스트가 활짝 웃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반면에 동메달을 딴 선수는 거의 포기했던 시상대에 기적적으로 다시 오르게 된 감격 때문에 금메달을 딴 선수보다도 더 기뻐한다고 합니다.

공항에 30~40분 늦는 바람에 비행기를 놓친 사람보다 1분 차이로 비행기를 타지 못한 사람이 더 큰 절망감을 경험합니다. 학교 성적을 비관하면서 자살하는 학생들은 대부분 간발의 차이로 상위권 진입에 실패한 아이들입니다. 처음부터 공부와는 거리가 먼 학생들은 자살은 고사하고 스트레스 조차도 받지 않습니다. 공부쪽으로는 처음부터 친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기 때문입니다. 인생의 성패는 결국 간발의 차이로 결정이 납니다. 거창하고 대단한 차이가 인생을 판가름 하는 것이 아니라, 간발의 작은 차이가 인생을 좌우합니다.

베드로와 가롯 유다는 동일하게 스승이신 예수를 배반한 사람들입니다. 누가 낫고 못하고를 구분하는 것이 무의미 합니다. 은화 30냥에 스승을 판 놈이나, 진저리를 치면서 스승의 존재를 말살해버린 놈이나 그 놈이 그 놈입니다. 그런데 유다는 돌이킴 없이 끝까지 배신의 길을 갔고, 베드로는 마지막 순간에 회개하고 돌아섰습니다. 간발의 차이가 한 사람은 기독교 역사상 최고의 대사도로, 그리고 다른 한 사람은 영원한 배신자로 자리매김 해버렸습니다. 작은 차이가 두 사람의 운명을 바꾼 것입니다. 간발의 차이가 인생 전체를 좌우할 수 있다는 사실을 항상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다.

관련

교단
캘리포니아 샌디아고 소재 희망교회 담임 가한나 목사, 사진 제공 가한나 목사

성서와 은혜로 보는 하나의 교회 플랜

우리의 다양한 생각과 믿음의 색채에도 하나의 교회를 함께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의 구원의 신비는 우리의 다름을 통해서도 역사하심을 굳게 믿기 때문입니다.
개체교회
유진 피터슨 목사가 설교하고 있는 모습. 2009 file photo by Clappstar, courtesy of Wikimedia Commons.

성경을 우리 곁으로 친근하게 이끈 유진 피터슨 목사 타계

“유진 피터슨의 눈에는 성경이 항상 계시와 변혁과 삶의 근원이었습니다. 나는 그가 성경이 하나의 사물이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남도록 그의 한평생을 바쳤다고 생각합니다.”
교단
케네스 에이치 카터 주니어 감독이 취리히에서 열린 연합 감리교회 사법 위원회 모임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카터는 교단 감독 회의 의장이다. 사진 제공 다이앤 데그난, 연합 감리교회 공보부.

법정에 선 총회 안건들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법정인 사법위원회는 내년 2월에 있을 특별총회가 시작하기 전에 교회의 미래를 결정하게 된 총회에 제안된 안건들의 합법성을 미리 구두 심리 기간에 판결해 달라는 청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