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발효과(Nearness Effect)

“간발효과”라는 이론이 있습니다. 큰 차이로 원하는 것을 이루지 못했을 때보다 아슬아슬 하게 간발의 차이로 실패를 경험했을 때 상대적으로 느끼는 상실감과 절망감이 훨씬 크다는 주장입니다. 올림픽 레슬링 경기에서 어떤 선수가 죽을만큼 노력해서 결승전에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간발의 차이로 지는 바람에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습니다. 또 다른 어떤 선수는 첫 번째 경기에서 패하는 바람에 일찌감치 탈락의 위기에 몰렸습니다. 그러나 패자 부활전에서 극적으로 승리하며 연승에 연승을 거듭한 결과 감격적으로 동메달을 따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이 두 사람이 함께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과연 이 두 사람 중에서 누가 더 기뻐할까요? 대부분의 경우 은메달을 딴 선수보다 동메달을 받은 선수가 더 기뻐한다고 합니다. 은메달을 딴 선수는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놓친 허탈감 때문에 소중한 은메달의 가치를 놓쳐버립니다. 은메달 리스트가 활짝 웃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반면에 동메달을 딴 선수는 거의 포기했던 시상대에 기적적으로 다시 오르게 된 감격 때문에 금메달을 딴 선수보다도 더 기뻐한다고 합니다.

공항에 30~40분 늦는 바람에 비행기를 놓친 사람보다 1분 차이로 비행기를 타지 못한 사람이 더 큰 절망감을 경험합니다. 학교 성적을 비관하면서 자살하는 학생들은 대부분 간발의 차이로 상위권 진입에 실패한 아이들입니다. 처음부터 공부와는 거리가 먼 학생들은 자살은 고사하고 스트레스 조차도 받지 않습니다. 공부쪽으로는 처음부터 친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기 때문입니다. 인생의 성패는 결국 간발의 차이로 결정이 납니다. 거창하고 대단한 차이가 인생을 판가름 하는 것이 아니라, 간발의 작은 차이가 인생을 좌우합니다.

베드로와 가롯 유다는 동일하게 스승이신 예수를 배반한 사람들입니다. 누가 낫고 못하고를 구분하는 것이 무의미 합니다. 은화 30냥에 스승을 판 놈이나, 진저리를 치면서 스승의 존재를 말살해버린 놈이나 그 놈이 그 놈입니다. 그런데 유다는 돌이킴 없이 끝까지 배신의 길을 갔고, 베드로는 마지막 순간에 회개하고 돌아섰습니다. 간발의 차이가 한 사람은 기독교 역사상 최고의 대사도로, 그리고 다른 한 사람은 영원한 배신자로 자리매김 해버렸습니다. 작은 차이가 두 사람의 운명을 바꾼 것입니다. 간발의 차이가 인생 전체를 좌우할 수 있다는 사실을 항상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다.

신앙 간증
메이저리그 내 인종차별의 벽을 무너뜨렸던 야구계의 거장 재키 로빈슨가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평상심을 잃지 않고 놀라운 업적을 이룬 데에는 그의 신앙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크리스탈 캐비니스가 캔바를 이용해 만든 콜라주, 연합감리교 공보부.

야구의 아이콘 재키 로빈슨의 감리교 신앙

흑인을 배척하던 메이저리그 야구에 입단한 이후 단 한 번도 평상심을 잃지 않고 재키 로빈슨이 놀라운 업적을 이룬 데에는 그의 감리교 신앙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개체교회
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수상한 영화 노매드랜드(Nomadland).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수상한 영화 노매드랜드(Nomadland).

노매드랜드(Nomadland)에서 감리교 목사로 살기

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수상한 영화 노매드랜드(Nomadland)를 통해 감리교 목사의 삶을 반추한 김선중 목사의 영화 시리즈.
개체교회
<이미지성경공부> 교재. 이 교재는 대형 활자와 소형 활자 두 종류로 출간되었으며, 아마존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언택트 시대에 소통을 원하는 교인들을 위한 <이미지성경공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의 시대에 교인들의 소통에 대한 갈급함을 채워주고, ‘쌍방향의 대화를 하는 사역’을 통해 복음으로 승리하며 살 수 있도록 도와줄 <이미지성경공부>를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