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 it go’

비바람이 불고, 천둥치는 한밤에 길을 헤메던 한 사람이 있었다. 도움이 없는 외롭고 지친 길,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어두운 길, 춥고 무서운 길을 열심히 헤어나가던 중, 난데없이 헛발을 딛더니, 절벽에 떨어지고 말았다. “악” 소리를 지르며 곤두박질로 허공을 치며 떨어지지만, 듣는 이도, 보이는 이도 없다. 이젠 끝이구나 하며 내두르는 손끝에 잡히는 나뭇가지가 있었다.

이젠 죽을 힘을 다해 매달려 보지만 “뚝 뚝“ 하며 나뭇가지는 부러지기 시작하고, 절벽에 디딘 흙탕물로 번벅이 된 발끝으로 몸무게를 겨우 지탱하며, 마지막 소리를 질러본다. “사람 살려요!“ “듣는 사람 없소?“ 비바람과 휘날리는 나뭇가지 소리에 멀리서 유흥가의 술고래 소리 외에는 아무도 대답이 없다. 폭우의 급류가 수십 미터 발 아래서 삼키듯이 흘러가고, 이젠 뿌러져가는 나무를 잡는 손의 힘마저 시들어 간다. 희미한 기억 속에 “ 하나님“이 생각난다. “나 좀 도와주세요”라고 절벽 위로 소리를 치면서, 한구석 마음속에 하나님이 살아 계신다면, 한 번만 도와주시라고 절규한다.

“네 손을 놓아라!” 희미하지만 분명하게, 세미하지만 천둥소리보다 크게 응답하시는 소리는 그 손을 놓으라는 것이다. 밑은 한없는 절벽, 휩쓸리는 탁류에 떨어지고 말텐데, 그 소리는 손을 놓으란다. “안돼!” “이대로 죽을 순 없어...” 다시 입을 꽉 물고 손에 힘을 주고, 발을 다시 디디니 좀 힘이 나는 것 같다. 주는 힘 만큼 나뭇가지는 더 휘고 발은 더 미끄러지지만 마지막 힘을 모아 소리쳐 외친다. “거기 하나님 말고 다른 사람 없소?”

광야에 험한 길을 가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하나님은 신명기에서 손을 펴라 하신다. 어쩔 도리 없이 끊어져 버릴 한계가 있는 우리 인생에서 우리는 우리 힘으로 같이 흘러가버릴, 보이고 잡히는 가지에 전 삶을 건다. 잡으면 그리고 더 힘있게 잡으면 영원한 구원이 될 것처럼, 제한된 앞을 모르는 시들어지는 세상에, 우리는 하나님의 제안을 거부한다. 내가 해보겠다고, 내가 나의 주인이 되겠다고, 나아가서는 내가 하나님이 되겠다는 우리 인생의 모습이다.

언어는 그 사회에 역사와 철학을 반영하는 약속이다. 생각만이 아니고 하루를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Let it go”를 혼으로 번역할 한국어가 없다. 가게 함으로, 손을 폄으로, 더 큰 능력과 문제 해결의 응답이 된다는 언어가 없다. 자손 대대 원수를 갚아야 하는 역사와 한을 끝까지 품고 기회를 찾는 울분의 탄식이 넘치는 사회, 이웃을 나의 경쟁과 나의 도전으로 만드는 경제구조, 그저 떡을 위해 나의 전체를 바쳐야 하는 교육관, 예수의 이름으로 “나”를 배채우려는 교회에서 “Let it go”를 번역할 언어가 만들어질 수는 없다. 우리의 가치관을 돌아보아야 하는 참사 속에서 원수를 갚으려는 기회를 찾는 우리, 눈물의 회개를 외쳐야 할 교회는 생각할 조차도, 그리고 믿을 만한 지도자가 외친다 해도 믿을만하게 들어줄 사람도 없는 우리 사회...

오늘을 살아야 할 그리스도의 영생은 손을 놓는데 있다. 그리고 “let it go” 하는 데 있다. 미운 자도, 원수도, “let it go” 하라. 내 삶에 있는 실망도, 후회도, ”let it go” 하라. 이루지 못한 꿈도 “let it go” 하라. 부러져가는 나무를 놓고, 어짜피 힘이 없어져 가는 손을 펼 때, 하나님을 체험하는 기적은 온다. 우리의 손을 펼 때 우리는 하나님 손 안에 있게 된다. 나를 포기할 때 우리는 하나님의 사람이 된다. 하나님께만 우리의 삶을 던져보자. 새 삶은 이제 시작이다.

개체교회
2019년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시카고에서 열렸던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의 참가자들 모습.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2030 컨퍼런스.

20회를 맞이하는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 RE;NEW

미주 지역 젊은이들이 영적인 성장과 선교적 소명을 깨우치고, 미래의 교회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훈련의 장이 되어온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가 20회를 맞이했다.
총회
연합감리교회가 교단 분리에 직면한 가운데, 다양한 단체가 자신들의 의견을 교인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 라리사 코시키나, 제공, 픽스베이;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교단 분리를 향한 대화가 잇따르고 있다

연합감리교회가 교단 분리에 직면함에 따라, 많은 교인과 교회들은 자신들이 속하게 될 교단에 관해 논의하고 있으며, 여러 단체들이 교인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개체교회
음광현 목사가 2020년 7월 1일부터 섬기던 와셔(Warsaw)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사진 출처, 와셔 연합감리교회 페이스북.

38세의 음광현 목사의 갑작스런 죽음에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 충격 가운데 애도를 표하다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는 9월 13일 와샤 연합감리교회를 섬기던 음광현 목사(Rev. Terry Eum)의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