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남 씨 ‘공금횡령 사건’ 에 대한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입장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The Korean Association of the United Methodist Church)는 총회 제자국 (General Board of Discipleship, 이하 GBOD) 직원이었던, 최성남 씨 ‘공금횡령 사건’에 대한 GBOD 조사결과 발표문 (March 19, 2015) 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먼저 최성남 씨 [목사라는 호칭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횡령사건 후 그가 이미 자진해서 연합감리교 감독에게 목사 자격을 반납했기 때문이다] ‘공금횡령 사건’에 대해 한인총회의  입장을 개진하게 된 배경을 밝힌다.

  • 이 사건은 명백한 공금 ‘횡령’ 임에도 불구하고, GBOD는 마치 최 씨가 자금을 ‘전용’ (misuse) 한 것처럼 조사결과를 발표함으로써 횡령이라는 범죄사실을 축소/은폐 하는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다.  
  • 최 씨는 GBOD발표를 근거삼아 공금횡령이 아니라 단지 다른 목적으로 전용했을 뿐, 자신이 오히려 이 사건의 피해자라고 변명하고 있다. 주님의 교회와 언론 앞에서 자신을 희생양으로 부각 시키려는 최 씨의 시도를 이제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
  • 더군다나 최 씨는 자신이 주도면밀하게 자행한 공금횡령 범죄에 대해서 일체의 반성이나 개전의 노력도 보이지 않고 있다.
  • 최 씨의 이런 태도는 지난 몇년 동안 깊은 상처를 끌어안고 시름해오던 뉴저지 연합교회 성도들의 가슴에 또다시 생채기를 내고 있다.   

이에 한인총회는 최성남 씨 공금횡령 사건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히며, GBOD 아래 두가지 사항을 요청한다.

  1. 한인총회 안에는 최성남 씨가 공금횡령을 위해 거짓으로 자금신청 서류를 조작하고,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서명마저 도용 당한 여러 회원들이 있다. 한인총회는 GBOD에 최 씨의 범죄행위에 대한 전방위적인 수사 (forensic audit) 와 함께 구체적인 공금횡령의 사례들을 가감없이 모두 공개할 것을 요청한다.

  2. 한인총회는 GBOD조사 발표문에 사용된 동사들에 주목한다.  GBOD가 사용한 misuse, mishandle 또는 divert는 이번 사건의 핵심을 완전히 비껴간 것이다. 한인총회는 최 씨가 더이상 자신이 자금 전용에 의한 피해자라는 주장을 펼칠 수 없도록 본 사건의 핵심이 ‘공금횡령’ 임을 분명히 밝혀 줄 것을 요청한다.

한인총회는 GBOD 조사 발표문을 오용하고 있는 최 씨가 수많은 성도들에게 더 큰 상처와 아픔을 주고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최 씨는 자신이 저지른 공금횡령 죄에 대해 조금의 뉘우침이 없이 오히려 자신을 피해자로 둔갑시키고 있다. 최성남 씨 ‘공금횡령 사건’ 으로 인해 뉴저지 지역 뿐만 아니라, 미 전역에 있는 모든 한인연합감리교회 성도들이 함께 고통 당하고 있다.

한인총회는 이 사건을 단순히 GBOD 내부문제, 또는 최 씨가 잠시 몸담고 있었던 뉴저지 연합감리교회 아픔으로만 보지 않는다.  한인총회는 향후 이 사건의 추이를 주목하며, 정의가 물 같이, 공의가 강 같이 흐르도록 계속적인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한인총회는 또한 최성남 씨가 추진하고 있는 ‘기독교대한감리회’로의 이적과 관련, 최 씨는 GBOD 제직시 저지른 비리가 밝혀지자 처벌을 피하기 위해 자진해서 대뉴저지 연회에 목사자격을 반납하였으므로 다른 어느 교단으로도 이적할 수 있는 근거가 없음을 밝힌다.

하나님의 정의가 바로 서는 곳, 진정한 뉘우침이 있는 곳에 하나님의 죄사함,  은혜의 역사가 빛을 발함을 우리는 믿는다.

 2015년 5월 5일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총회장 이성현 목사

올린날: 2015년 5월 1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총감독회의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감독회장인 이철 감독이 공공신학에 대해 강의한 릭 엘젠디 교수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열띤 토론

11월 11일 시작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가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열린 공공신학과 웨슬리안 전도에 관한 토론을 끝으로 나흘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총감독회의
11월 9일 오후 메릴랜즈주 엘리코트시티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진행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는 메릴랜즈주 역사상 첫 아시아계 미국인 퍼스트레이디인 유미 호건(한국 이름: 박유미) 여사의 삶과 신앙 여정에 관한 진솔한 간증으로 감독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달군 시간이었다. 사진은 호건 여사가 감독들과 질의 응답하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유미 호건 여사, 간증으로 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를 뜨겁게 달구다

11월 9일,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의 감독들은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과 메릴랜드주 엘리코트에 소재한 베다니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오가며,워싱턴DC 리더십 정상회의의 이틀째 일정을 마쳤다.
총감독회의
11월 8일,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드린 개회 예배를 마치고, 웨슬리 동상 앞에 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의 소속 감독들과 신경림 부총장.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기감 감독회의의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 첫날 모습 스케치

기독교대한감리회를 이끄는 감독회의에 속한 현역 감독 13인 전원이 참석한 <워싱턴 DC 리더십 정상회의>가 11월 8일 워싱턴 DC에 소재한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개회 예배를 필두로 일정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