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과 신경질

사순절 새벽기도회 시간에 바실레아 슐링크(Basilea Schlink, 1904-2001)의 책, <예수님에게서 멀어지게="" 되는="" 45가지="" 이유="">를 가지고 묵상을 합니다. 바실레아가 창설한 ‘기독교 마리아 자매회’에서 서로 공부한 내용을 책으로 엮어서인지, 내용들이 매우 구체적이고 세밀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비웃음’, ‘존경심의 상실’, ‘까다로움’, ‘수다스러움,’ ‘짜증과 신경질’ 같은 것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제17일째 새벽에 ‘짜증과 신경질’ 편의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설교를 하면서도 ‘짜증과 신경질’은 인격적 약점인 것이지, 어떻게 이것을 죄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양해를 구하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바실레아 슐링크의 가르침을 나누기 위하여, “가랑비에 옷이 젖는 법”이라고 하면서, 짜증과 신경질이 계속되다 보면, 본인도 습관적이게 되고, 상대방의 영혼도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짜증과 신경질을 괜찮다고 생각하지 말고, 이것이 병을 부를 수도 있고, 상처를 남길 수도 있고, 영혼을 어둡게 할 수도 있다고 믿으면서, 짜증과 신경질을 버리게 해 달라고 기도하라 하였습니다. 실례로 섭섭한 마음 하나가 신앙생활 전체를 망가뜨릴 수 있는 것처럼, 짜증과 신경질 내는 것 한 가지를 고침으로 인하여, 자신의 신앙생활 전체가 새로워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4장 29절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

성경에 이런 가르침이 있는 이상, 짜증내는 말과 신경질을 내는 것을 “사람이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라고 하면서, 가볍게 여길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4년 3월 2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회 역사
LA 연합감리교회가 창립 11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2019년 8월 16일 가진 역사 포럼. 김찬희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맨 앞줄 왼쪽에서 7번째)가 이 포럼에 발표자로 나왔었다. 사진 제공, LA 연합감리교회.

2020년에 되돌아본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목회자들의 발자취와 현황

1902년, 한인들의 이민사와 함께 시작된 연합감리교회와 한인 목회자의 발자취와 현황을 되돌아 볼 수 있는 통계자료가 배포되었다.
개체교회
교단 탈퇴에 관한 입장 표명에 주저하고 침묵하는 한인 교회들과 목회자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직이 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PSKUMC 홈페이지 캡처.

교단 분리 이후의 한인공동체를 선언한 PSKUMC

지난 3월 9일 발족한 PSKUMC는 개교회가 지닌 여러 형편으로 인해, 교단 탈퇴에 대해 (반대) 입장 표명을 주저하고 침묵하는 한인 교회들과 목회자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직이 되겠다는 설립 취지를 담은 서신을 보냈다.
선교
사진, 연합감리교회 총감독회.

의정서를 이끌어 낸 시에라리온의 존 얌바수 감독 교통사고로 사망

지난 8월 16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존 얌바수 감독은 연합감리교회에 대한 그의 사랑과 용기 그리고 리더십으로 기억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