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과 신경질

사순절 새벽기도회 시간에 바실레아 슐링크(Basilea Schlink, 1904-2001)의 책, <예수님에게서 멀어지게="" 되는="" 45가지="" 이유="">를 가지고 묵상을 합니다. 바실레아가 창설한 ‘기독교 마리아 자매회’에서 서로 공부한 내용을 책으로 엮어서인지, 내용들이 매우 구체적이고 세밀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비웃음’, ‘존경심의 상실’, ‘까다로움’, ‘수다스러움,’ ‘짜증과 신경질’ 같은 것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제17일째 새벽에 ‘짜증과 신경질’ 편의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설교를 하면서도 ‘짜증과 신경질’은 인격적 약점인 것이지, 어떻게 이것을 죄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양해를 구하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바실레아 슐링크의 가르침을 나누기 위하여, “가랑비에 옷이 젖는 법”이라고 하면서, 짜증과 신경질이 계속되다 보면, 본인도 습관적이게 되고, 상대방의 영혼도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짜증과 신경질을 괜찮다고 생각하지 말고, 이것이 병을 부를 수도 있고, 상처를 남길 수도 있고, 영혼을 어둡게 할 수도 있다고 믿으면서, 짜증과 신경질을 버리게 해 달라고 기도하라 하였습니다. 실례로 섭섭한 마음 하나가 신앙생활 전체를 망가뜨릴 수 있는 것처럼, 짜증과 신경질 내는 것 한 가지를 고침으로 인하여, 자신의 신앙생활 전체가 새로워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4장 29절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

성경에 이런 가르침이 있는 이상, 짜증내는 말과 신경질을 내는 것을 “사람이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라고 하면서, 가볍게 여길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4년 3월 2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사진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코로나19 이후의 교회 2

코로나 이후의 교회가 주일 예배를 위한 건물이 아닌 하나님 나라를 날마다 살아내기 위한 관계의 중심(hub)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개체교회
사진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코로나19 이후의 교회 1

코로나19 이후, 교회가 교회다워지는 방법을 찾지 못한다면, 세상의 빛이 될 수 없는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개체교회
인디애나주 블루밍턴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안성용 목사가 Zoom을 통해 화요 청년 리더 성경공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 안성용 목사.

사람들이 갑자기 떠나고, 갑자기 밀려오는 블루밍턴 교회 이야기

인디애나주 블루밍턴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섬기는 안성용 목사의 학원/이민 목회에 관한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