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과 신경질

사순절 새벽기도회 시간에 바실레아 슐링크(Basilea Schlink, 1904-2001)의 책, <예수님에게서 멀어지게="" 되는="" 45가지="" 이유="">를 가지고 묵상을 합니다. 바실레아가 창설한 ‘기독교 마리아 자매회’에서 서로 공부한 내용을 책으로 엮어서인지, 내용들이 매우 구체적이고 세밀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비웃음’, ‘존경심의 상실’, ‘까다로움’, ‘수다스러움,’ ‘짜증과 신경질’ 같은 것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제17일째 새벽에 ‘짜증과 신경질’ 편의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설교를 하면서도 ‘짜증과 신경질’은 인격적 약점인 것이지, 어떻게 이것을 죄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양해를 구하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바실레아 슐링크의 가르침을 나누기 위하여, “가랑비에 옷이 젖는 법”이라고 하면서, 짜증과 신경질이 계속되다 보면, 본인도 습관적이게 되고, 상대방의 영혼도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짜증과 신경질을 괜찮다고 생각하지 말고, 이것이 병을 부를 수도 있고, 상처를 남길 수도 있고, 영혼을 어둡게 할 수도 있다고 믿으면서, 짜증과 신경질을 버리게 해 달라고 기도하라 하였습니다. 실례로 섭섭한 마음 하나가 신앙생활 전체를 망가뜨릴 수 있는 것처럼, 짜증과 신경질 내는 것 한 가지를 고침으로 인하여, 자신의 신앙생활 전체가 새로워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4장 29절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

성경에 이런 가르침이 있는 이상, 짜증내는 말과 신경질을 내는 것을 “사람이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라고 하면서, 가볍게 여길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4년 3월 2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Church Leadership
칼팩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이 2018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개회예배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한인목회강화협의회 19 곳의 새로운 한인교회 개척을 보고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이번 2017-2020 회기를 1.5세와 2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을 찾아내고 양육해서, 차세대를 위한 신앙공동체를 개척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장학순 목사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총회
연합 감리교 은퇴 연금을 관리하는 <웨스패스>는 2019년에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지 그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Nattanan Kanchanaprat, Pixabay

교단의 미래와 은퇴 연금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지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와 평신도 사역자들이 적립한 연금은 그대로 남아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