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과 신경질

사순절 새벽기도회 시간에 바실레아 슐링크(Basilea Schlink, 1904-2001)의 책, <예수님에게서 멀어지게="" 되는="" 45가지="" 이유="">를 가지고 묵상을 합니다. 바실레아가 창설한 ‘기독교 마리아 자매회’에서 서로 공부한 내용을 책으로 엮어서인지, 내용들이 매우 구체적이고 세밀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비웃음’, ‘존경심의 상실’, ‘까다로움’, ‘수다스러움,’ ‘짜증과 신경질’ 같은 것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제17일째 새벽에 ‘짜증과 신경질’ 편의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설교를 하면서도 ‘짜증과 신경질’은 인격적 약점인 것이지, 어떻게 이것을 죄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양해를 구하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바실레아 슐링크의 가르침을 나누기 위하여, “가랑비에 옷이 젖는 법”이라고 하면서, 짜증과 신경질이 계속되다 보면, 본인도 습관적이게 되고, 상대방의 영혼도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짜증과 신경질을 괜찮다고 생각하지 말고, 이것이 병을 부를 수도 있고, 상처를 남길 수도 있고, 영혼을 어둡게 할 수도 있다고 믿으면서, 짜증과 신경질을 버리게 해 달라고 기도하라 하였습니다. 실례로 섭섭한 마음 하나가 신앙생활 전체를 망가뜨릴 수 있는 것처럼, 짜증과 신경질 내는 것 한 가지를 고침으로 인하여, 자신의 신앙생활 전체가 새로워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4장 29절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

성경에 이런 가르침이 있는 이상, 짜증내는 말과 신경질을 내는 것을 “사람이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라고 하면서, 가볍게 여길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이선영 목사, 덴버연합감리교회 CO
올린날: 2014년 3월 2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도은배 목사가 예배 중 설교하는 모습. 사진 제공, 도은배 목사.

나에겐 불편한 <타인종>이란 말

우리는 하나님처럼 ‘스스로 있는 자’가 아니다. 누군가가 내 이름을 불러주고,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어야 한다. <타인종>이란 배타적인 느낌의 말 대신, 사용할 수 있는 표현을 제안해 본다.
사회적 관심
리챠드 윌키 감독. 사진제공, 총감독회.

감독을 다시 성경으로 돌아가게 한 성소수자 딸

인기 있는 <제자성경공부>의 공동 저자인 윌키 감독은 동성애자인 자신의 딸로 인해서 동성애에 대한 성경을 관점을 살펴보게 되었다.
교단
8월 26-28일 텍사스주 달라스 중앙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에 참석자들.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목회자 파송 변경 금지” 요구를 포함한 4개의 <한교총> 청원안

한인교회총회 총무인 김일영 목사와 한인교회총회 평신도연합회 회장인 안성주 장로가 2021-2024년 동안 목회위원회의 요청 없이 목회자를 변경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청원안 등 4개의 청원안을 2020총회에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