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를 위한 역사적인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캠페인 성과

전 세계 연합감리교인들의 풍성한 기부 덕택에 880여 개 이상의 선교 프로젝트와 선교사들이 선교 사명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재정적인 힘을 얻게 되었다. 총회세계선교부에서는 지난 12월 3일 연합감리교회에서는 처음으로 실시된 #GivingTuesday 캠페인을 통해 6백5십만 달러가 온라인으로 기부되었다고 발표했다. 34개 국에서 약 11,000의 기부자들이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통해 자신들이 지원하고 싶은 선교와 사역을 위한16,300건 이상의 선물을 드렸다. 총회세계선교부에서는 처음 5십만 달러의 금액을 매치 시켰다.

최근 미국의 Black Friday, Local Business Saturday, Cyber Monday 같은 아이디어로 연합감리교회에서 실시한 #GivingTuesday 캠페인은 세상에 변화를 가져오는 여러 기관들을 지원하면서, 연말의 시즌을 시작하며 받기보다는 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우리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드려진 이번 기부에 놀랐습니다. 감리교인들이 또 한 번 사랑과 연대로 자신을 넘어서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라고 총회세계선교부 총무인 Thomas Kemper는 말했다.

* 위의 기사는 간추린 기사입니다. 영어 원문 기사는 이곳을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출처: 총회세계선교부(GBGM) 웹사이트, www.umcmission.org
옮긴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email protected]
올린날: 2013년 12월 4일

Resources

Historic UMC #GivingTuesday is Record-Breaking Day for Mission

개체교회
필리핀 유니온 신학교 졸업식 후, 더운 날씨에 맞춰 졸업식 가운이 아닌 사블라이 (Sablay)를 착용한 교수들과 최재형(맨 오른쪽 끝) 목사가 채플에 모였다. 사진 제공, 최재형 목사.

희년으로 기독교 선교 상상하기 3

최재형 목사는 이 시대의 가장 보편적이고 시급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교회가 “정의가 강물처럼, 평화가 들불처럼, 사랑이 햇빛처럼, 하나님이 주신 생명을 보듬는” 희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선교적 부름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한다.
개체교회
최재형 선교사가 필리핀 선교 현장에서 농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최재형 목사.

희년 정신으로 재해석하는 기독교 선교 2: 에큐메니칼 희년 선교

최재형 선교사는 “교회의 일치 안에서 나오는 성령의 능력과 하나님의 마음 그리고 하나님의 방식으로 세상의 가장 시급하고 보편적인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 것이 바로 에큐메니컬 희년 선교입니다.”라고 말한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