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고민!

지난 주일부터 새로이 입교하신 성도들을 중심으로 ‘사역 설문지’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섬기고 싶은 사역이나 은사가 있는 분야는 무엇인지, 또 나는 잘 모르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나에게 잘 한다고 하는 것은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 교회 4가지 사역분야(예배사랑, 말씀사랑, 교회사랑, 이웃사랑)들 중에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사역에 동참하고 싶은지를 알아보는 질문지입니다.

집에 돌아와 제출된 사역설문지를 보면서 한마디로 많이 놀랐습니다. 모두들 교회에서 적극적으로 섬기고 싶은 사역들, 그리고 자기 형편과 여건을 고려해 볼 때 아직 해본 적은 없지만 교회가 필요하다면 섬길 수 있는 일들이라고 체크해 주신 사역목록이 한 사람 당 보통 7-10가지 정도씩이나 되었습니다. 한편으론 “일꾼이 없어 사역을 하지 못하는 일은 없겠구나” 하는 마음에 감사한 마음이 컸고, 또 한편으로는 모든 분들이 섬길 수 있도록 사역의 영역을 지금보다 더 많이 개발해야겠다는 행복한 고민도 생겼습니다.

한 교회의 등록교인이 된다는 말은 교회를 구성하는 여러 역할들을 나누어 담당하게 된다는 말입니다. 즉, 단순히 우리 교회 ‘등록교인 명부’에 이름 하나를 추가한다는 말이 아니라, 어떤 방법을 통해서라도 예배사랑과 말씀사랑과 교회사랑과 이웃사랑 사역들에 구체적으로 동참한다는 의미입니다. 많은 교회들이 ‘새신자 교육과 입교식’은 잘 마치고도 그 후에 새가족들로 하여금 교회의 여러 사역들에 구체적으로 동참케 하는 일에 실패하여 여전히 ‘등록교인 명부’에만 이름을 올린 ‘선데이 크리스천’으로 신앙생활을 하는 큰 실수를 범합니다. 그런 교회는 등록교인이 많아질수록 그것에 비례하여 문제만 더 늘어나게 됩니다. 교회를 섬기는 사람들은 한정되어 있고, 섬김을 받고자 하는 교인들만 점점 많아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원하고 하고 싶은 사역을 찾는 일, 때로는 내가 원하지 않더라도 주님의 교회가 필요한 일들을 찾아 기꺼이 사역에 참여하시는 일은 건강한 신앙생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옵션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이 소중한 사역정착을 위해서는 교회 식구들 전체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먼저는, 새롭게 섬기실 분들이 힘을 다해 적극적으로 주님의 교회를 섬기려는 마음이 있어야 하고, 동시에 여러 분야에서 이미 교회를 섬기시고 있는 성도들은 새롭게 섬길 곳을 찾고 계신 분들을 기쁨으로 초청하여 함께 섬길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드리고 기쁨으로 동참하실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한 교회 공동체의 성숙함과 건강함은 새로운 성도들이 얼마나 빨리 그리고 얼마나 깊이 교회의 여러 사역들에 깊이 관여하여 스며 들어가 하나가 될 수 있는 ‘사랑과 포용의 흡수력’을 소유하고 있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다른 어떤 것보다도 ‘주님의 몸인 교회를 건강하게 세우는 일’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건강한 교회됨의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우리는 시기적으로 교회의 성숙함과 건강함이 발휘될 수 있는 또 하나의 도전을 맞고 있습니다. 온 교회가 하나되어 먼저 온 분들이나, 새로 온 분들이나 진정으로 그리스도 안에 한 몸이 되었고 한 가족이 되었음을 머리로만 아닌 가슴으로, 느낌만으로가 아닌 행동으로 보일 차례입니다. 우리 교회 목사인 것이 감사하고 자랑스럽고 기대가 됩니다.

글쓴이: 조선형 목사, 시카고예수사랑교회 IL
올린날: 2014년 3월 1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리더쉽
칼팩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이 2018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개회예배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한인목회강화협의회 19 곳의 새로운 한인교회 개척을 보고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이번 2017-2020 회기를 1.5세와 2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을 찾아내고 양육해서, 차세대를 위한 신앙공동체를 개척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장학순 목사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총회
연합 감리교 은퇴 연금을 관리하는 <웨스패스>는 2019년에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지 그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Nattanan Kanchanaprat, Pixabay

교단의 미래와 은퇴 연금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지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와 평신도 사역자들이 적립한 연금은 그대로 남아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