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기적

4월 5일 부활절 주일 아침, 정말 아름다운 예배를 드렸습니다. 제가 엘림연합감리교회 ((구)한인유니온 연합감리교회)에서 4년 시무하는 동안 가장 큰 예배였습니다. 25명 남짓 예배드리는 교회에서 2명이 물세례를 받고 총 5명이 입교식을 하는 그야말로 천국 잔치를 했습니다.

너무나 은혜로운 예배를 마치고 오후 2시에 교회를 나와 집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저에게 전화 한 통이 왔습니다. “목사님, 빨리 오세요! 교회 천장이 무너졌어요!” 오후에 우리 엘림교회를 빌려 예배를 드리는 스페니쉬교회 목사님이었습니다. 차를 돌려 다시 교회를 갔습니다.

교회에 도착하니 경찰차, 소방차, 응급차들이 도로를 가득 메웠고 스페니쉬교회 교인들이 온몸에 먼지를 뒤집어쓴 채 밖에 나와 있었고, 다친 사람들이 응급차에 실려 가고 있었습니다.

스페니쉬교회가 예배를 시작한 2시에 성전의 천장이 무너진 것입니다. 천장의 일부가 무너진 것이 아니라 30피트가 넘는 천장이 전체가 한번에 무너진 것입니다. 총 14명의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중에 한 여자 성도가 심하게 머리를 다쳤다고 알려주었습니다.

저는 소방관과 함께 선정 안에 들어갔습니다. 붕괴된 현장을 제 눈으로 직접 보았습니다. 모든 전등들, 목조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마치 폭탄이 떨어진 것 같았습니다. 붕괴된 성전을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떻게 저 많은 사람들이 다 빠져 나왔을까?” 당시에 75명이 넘는 사람들이 그 안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었습니다. 두 살, 세 살, 네 살 된 어린이들이 밖에 서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어떻게 저 많은 사람들이 다 빠져나왔을까?”

그것은 기적이었습니다! 저는 그날 기적을 보았습니다. 천장이 무너지고 있었지만, 하나님은 우리를 지켜주고 계셨습니다!

그날 저녁에 모든 상황이 정리되고 나서 감리사님과 함께 Newark에 있는 University Hospital을 찾아갔습니다. 사고로 인해 다친 14명 중에 가장 심하게 다친 여자 성도를 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그곳에서 저는 또 한 번의 기적을 보았습니다. Doris라고 하는 그 여자 성도가 병원에서 퇴원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저는 응급실 문을 나오면서 두 손을 높이 들고 하늘을 향에 얼굴을 들고, “하나님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날 저녁 저는 하나님께 정말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묻습니다. “왜?”. “왜 부활절 주일에 그런 사고가 났느냐고” 그러나 저는 모릅니다. “왜”에 대한 대답은 하나님께 속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는 그날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무엇을 하셨는지는 압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어떻게 보호해 주셨는지 저는 압니다. “왜?”라는 질문에 답을 찾는데 시간과 에너지를 소비하기보다는 저는 하나님께 우리 엘림교회와 스페니쉬교회에 행하신 일을 감사하기를 원합니다.

신명기 5장 15절에서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너는 기억하라.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강한 손과 편 팔로 너를 거기서 인도하여 내었나니.” 저는 엘림교회 성도님들에게 말했습니다. “기억하세요. 우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강한 손과 편 팔로 우리를 거기서 인도하여 내셨습니다.” 하나님의 강한 손과 편 팔이 우리를 천장붕괴로부터 구해주셨습니다.

사고가 나고 일주일이 지난 4월 12일 주일 엘림교회 파킹장에서 스페니쉬 교회와 함께 연합예배를 드렸습니다. 저희 엘림한인교회가 주체가 되어서 스페니쉬 교회를 위로하고, 부활절 주일에 하나님께서 지켜주시고 보호해주신 것을 감사했습니다.

300명이 넘는 많은 분들이 참석했습니다. Easter Miracle이라고 쓰여진 빨간 t-shirt를 입고 주님께 모든 상황 속에서 감사함으로 드리는 아름다운 예배를 드렸습니다. 지어진 지 150년이 넘는 엘림교회 건물…무너진 그곳에서 부활이 일어 날것을 믿습니다. 그리고 엘림교회에 더 많은 기적이 일어 날것을 기대합니다. 기적을 행하시는 하나님을 믿기에…

스페니쉬교회는 Rahway에 있는 Trinity UMC에서 예배를 드리고, 엘림교회는 Woodbridge에 있는 Woodbridge UMC에서 이번 주부터 예배를 드립니다.

현재로는 엘림교회 건물이 Collapse Zone으로 지정되어 위험하기 때문에 안에 들어갈 수가 없는 상태입니다. 빠른 시간 내에 safe zone으로 변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afe Zone으로 확인되면 바로 청소를 하려고 합니다. 그때 많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글쓴이: 박태열 목사, 엘림연합감리교회, NJ
올린날: 2015년 4월 1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인종차별
김응선 목사가 지난 1월 22-24일 내쉬빌에서 열린 2020총회에서 사회/정의 분야 입법안 보고 세션에서 사회를 보는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와 재택근무 그리고 나의 수감 시절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하면서 과거 감옥에 갇혔던 시기를 떠올렸다. 그는 고립과 외로움은 참고 견딜 수 있지만,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아시안을 향한 인종차별은 참을 수 없다고 필자는 말한다.
인종차별
코로나19(COVID-19) 이미지. 사진 제공, 미 질병통제관리센터의 Unsplash. 2020.

연합감리교회 소수민족 지도자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 발언을 규탄하다

코로나19를 이유로 한인을 비롯한 아시안들이 공격당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를 계속해서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자 소수민족 리더들이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개체교회
사진, 캐서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수요일 25일 정오, 전 세계 기독교인과 함께 주기도문을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 대유행을 해결하기 위해 연합감리교 총감독회를 비롯한 전 세계의 종교 지도자들이 기도 운동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