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기 힘겨운 시대에

바울이 비난을 받고 있을 때 그가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사람은 성경의 바나바란 인물이었습니다. 바나바는 사실 편협한 유대주의적인 고정관념을 가진 자가 아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전 재산을 바치면서까지 헌신적인 자세로 교회의 어려움을 메꾼 자였습니다.(행4:37) 아울러 바나바는 보자기와 같이 바울의 과거 실수를 덮어줍니다. 결국 바울은 바나바의 격려와 사랑에 힘입어 다시 일어서게 됩니다.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이 주변에 모이게 됩니다. 물이 낮은 곳으로 흘러 빈구덩이를 메우듯 상대방의 부족한 면을 발견하더라도 조용히 메꾸어 주고 보자기와 같이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이 주변에 모이게 됩니다.

사랑이란 사실 상대방의 힘겨운 삶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입니다. 비록 이해가 안되어도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를 더 잘 알기 위해 과거에 그가 입은 상처를 들여다보고 덮어주고 보듬어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랑은 기꺼이 상대방을 위해 바닥을 기며 오물을 묻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아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가장 낮은 자의 모습으로 오셔서 제자들의 발을 친히 씻기시는 섬김의 본을 보이신 것처럼 사랑은 이웃을 위해 자신을 낮추고 떼어내는 아픔과 겸손에서부터 시작되어집니다.

1990년 중반에 첫 이민목회를 캘리포니아에서 준비하고 있을시 선배 목회자들이 자주 하시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목회 1년은 설교로 목회 2년차는 덕으로 목회 3년부터 은퇴시까지는 사랑으로 하는 것이다.”

사랑하기 힘겨운 ‘나 중심적 세대(ME Generation)’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가 늘 하는 선행과 사랑이 내일이면 잊혀질지라도 사랑을 베푸십시요. 사람들은 약자에게 동정을 베풀면서도 강한 자를 따를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외되고 고통받는 자들, 약한 자를 섬기고 사랑하십시오. 논쟁으로 상대방을 설득하려고 하기보다는 사랑의 길을 택하십시오. 승자도 패자도 없는 소모적이고 비본질적인 논쟁보다 결코 후회함이 없는 사랑의 목회, 사랑의 길을 걸어가십시오. 사람들은 상대방의 실력에는 고개를 숙이지만 사람의 마음문을 여는 것은 사랑입니다.

인간을 사랑으로 보는 눈이 바로 하나님의 눈입니다. 하나님의 눈길이 머무는 곳, 하나님이 거하시는 주소는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는 곳입니다. 넘어졌던 자리에서 다시 일어서게 하는 힘은 주님의 사랑뿐입니다.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 죄인되었을 때 우리를 위하여 자신을 십자가에 내어주신 그 사랑만이 유일한 소망입니다. 힘들고 아파도, 지치고 낙심되어도 십자가의 사랑을 덧입고 다시 일어서십시오. 그 길만이 우리 모두가 사는 길이요, 희망입니다.

교단
캘리포니아 샌디아고 소재 희망교회 담임 가한나 목사, 사진 제공 가한나 목사

성서와 은혜로 보는 하나의 교회 플랜

우리의 다양한 생각과 믿음의 색채에도 하나의 교회를 함께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의 구원의 신비는 우리의 다름을 통해서도 역사하심을 굳게 믿기 때문입니다.
교단
케네스 에이치 카터 주니어 감독이 취리히에서 열린 연합 감리교회 사법 위원회 모임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카터는 교단 감독 회의 의장이다. 사진 제공 다이앤 데그난, 연합 감리교회 공보부.

법정에 선 총회 안건들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법정인 사법위원회는 내년 2월에 있을 특별총회가 시작하기 전에 교회의 미래를 결정하게 된 총회에 제안된 안건들의 합법성을 미리 구두 심리 기간에 판결해 달라는 청원을 받았다.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