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기 힘겨운 시대에

Translate Page

바울이 비난을 받고 있을 때 그가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사람은 성경의 바나바란 인물이었습니다. 바나바는 사실 편협한 유대주의적인 고정관념을 가진 자가 아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전 재산을 바치면서까지 헌신적인 자세로 교회의 어려움을 메꾼 자였습니다.(행4:37) 아울러 바나바는 보자기와 같이 바울의 과거 실수를 덮어줍니다. 결국 바울은 바나바의 격려와 사랑에 힘입어 다시 일어서게 됩니다.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이 주변에 모이게 됩니다. 물이 낮은 곳으로 흘러 빈구덩이를 메우듯 상대방의 부족한 면을 발견하더라도 조용히 메꾸어 주고 보자기와 같이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이 주변에 모이게 됩니다.

사랑이란 사실 상대방의 힘겨운 삶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입니다. 비록 이해가 안되어도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를 더 잘 알기 위해 과거에 그가 입은 상처를 들여다보고 덮어주고 보듬어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랑은 기꺼이 상대방을 위해 바닥을 기며 오물을 묻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아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가장 낮은 자의 모습으로 오셔서 제자들의 발을 친히 씻기시는 섬김의 본을 보이신 것처럼 사랑은 이웃을 위해 자신을 낮추고 떼어내는 아픔과 겸손에서부터 시작되어집니다.

1990년 중반에 첫 이민목회를 캘리포니아에서 준비하고 있을시 선배 목회자들이 자주 하시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목회 1년은 설교로 목회 2년차는 덕으로 목회 3년부터 은퇴시까지는 사랑으로 하는 것이다.”

사랑하기 힘겨운 ‘나 중심적 세대(ME Generation)’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가 늘 하는 선행과 사랑이 내일이면 잊혀질지라도 사랑을 베푸십시요. 사람들은 약자에게 동정을 베풀면서도 강한 자를 따를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외되고 고통받는 자들, 약한 자를 섬기고 사랑하십시오. 논쟁으로 상대방을 설득하려고 하기보다는 사랑의 길을 택하십시오. 승자도 패자도 없는 소모적이고 비본질적인 논쟁보다 결코 후회함이 없는 사랑의 목회, 사랑의 길을 걸어가십시오. 사람들은 상대방의 실력에는 고개를 숙이지만 사람의 마음문을 여는 것은 사랑입니다.

인간을 사랑으로 보는 눈이 바로 하나님의 눈입니다. 하나님의 눈길이 머무는 곳, 하나님이 거하시는 주소는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는 곳입니다. 넘어졌던 자리에서 다시 일어서게 하는 힘은 주님의 사랑뿐입니다.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 죄인되었을 때 우리를 위하여 자신을 십자가에 내어주신 그 사랑만이 유일한 소망입니다. 힘들고 아파도, 지치고 낙심되어도 십자가의 사랑을 덧입고 다시 일어서십시오. 그 길만이 우리 모두가 사는 길이요, 희망입니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
개체교회
사진, 조세프 레드필드, 픽사베이 제공.

불완전한 세상을 사는 불완전한 존재 2

우크라이나 전쟁과 한국의 대선을 지켜보며, “불완전한 세상을 사는 불완전한 존재로서의 우리에게 소망의 이유가 있다면, 창조주이시며,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여전히 우리 삶을 통치하고 계신다는 사실에 있다.”라고 김영봉 목사는 말한다.
개체교회
팬데믹이 우리에게 준 선물 가운데 하나다. 팬데믹만 아니라 우리 생활 영역 중 그 어느 분야에서도 완전한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이다. 사진 출처, 과학과 신학의 대화 아카이브.

불완전한 세상을 사는 불완전한 존재들 1

팬데믹이 우리에게 준 선물 가운데 하나다. 팬데믹만 아니라 우리 생활 영역 중 그 어느 분야에서도 완전한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 우리의 믿음은 불완전함 안에서 자족과 감사의 비결을 배우며, 서로를 하나님의 은혜로 품어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