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판도라”(Pandora)는 구약성경 창세기에 나오는 “이브”(Eve)와 같은 출발점에 서 있으면서도 사뭇 다른 인생을 산 여인입니다. 이들은 모두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을 대표하는 인류 최초의 여성들입니다. 그러나 이브는 남편인 “아담”(Adam)을 축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선물인 반면에, 판도라는 남편인 “에피메테우스”(Epimetheus)를 저주하기 위해 만들어진 신들의 복수물입니다. 추위와 굶주림 그리고 질병에 시달리는 불쌍한 인간들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와 에피메테우스 형제는 제우스의 명령을 어기고 신들의 “불”(Fire)을 훔쳐 인간들에게 전해줍니다. 제우스는 신들을 대표해서 이 괘씸한 두 형제를 벌하기로 작정합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이미 바위에 묶여 영원토록 독수리들에게 간이 뜯어 먹히는 형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인간 세상으로 도망친 동생 에피메테우스에게는 “판도라”라는 미녀가 아내로 주어졌습니다. 그것은 에피메테우스와 인류 전체를 벌하려는 신들의 음모였습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에피메테우스”에게 제우스가 주는 것은 절대로 받아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습니다. 그러나 판도라가 너무도 아름다운 여인이었기 때문에 에피메테우스는 거부하지 못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지고 맙니다. 제우스는 판도라를 그에게 주면서 한 가지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그녀를 아내로 맞으려면 반드시 그녀와 함께 “상자” 하나를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상자에는 절대로 열어서는 안 된다는 주술이 걸려 있었습니다. 무엇이 들어있는지 궁금증을 가져서는 안됩니다. 그 속에는 신들의 사악한 저주가 들어 있었습니다. 에피메테우스는 판도라에게 절대로 상자의 뚜껑을 열어서는 안 된다고 누누이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호기심이 많았던 여인 판도라는 남편이 없던 어느 날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상자를 열게 됩니다. 그러자 그 안에 있던 온갖 악한 것들이 다 튀어 나옵니다. 가난, 질병, 전쟁, 죽음 같은 온갖 악들이 순식간에 온 세상으로 퍼집니다. 놀란 판도라가 얼른 상자의 뚜껑을 다시 덮습니다. 하지만 이미 때가 늦었습니다. 한 가지만 빼고 모든 것이 다 빠져나가고 말았습니다. 유일하게 남겨진 것은 “희망”(Hope)입니다. 그래서 세상사가 아무리 어려워도 인간에게는 언제나 “희망”이 남아 있다는 교훈을 전해주게 되었습니다.

세상에는 결코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가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호기심”이라는 이름으로 이 판도라의 상자를 엽니다. 그리고 감당할 수 없는 재난을 겪게 됩니다. 순간적인 호기심 때문에 손 댄 “마약”으로 인해 인생 전체가 잿빛으로 바뀌기도 하고, 어떤 마음일지 알아보려고 살짝 열어 본 “도박”과 “매춘”과 “부정비리”의 문틈으로 가혹한 재앙들이 파고 들어옵니다. 어쩌면 판도라의 상자는 고대 그리스에만 나오는 신화가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더 피부에 와 닿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인터넷이나 각종 첨단 장비들 그리고 여러 가지 아름답게 채색된 판도라의 상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주변에 즐비하게 널려 있습니다. 무작정 호기심에 집어서 뚜껑을 열었다가는 걷잡을 수 없는 재앙에 휘말리게 됩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사악한 판도라의 상자를 식별해 내는 지혜와 명철이 필요한 때입니다"

사회적 관심
그림, 마이크 윌먼의  '야곱의 사닥다리, 1691', 위키피디아 커먼스.

우리가 올라야 할 언덕(The Hill We Climb)

김선중 목사는 아만다 고먼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낭송한 시를 목회자의 시각으로 성서를 통해 이해하고 분석한다.
사회적 관심
세계교회협의회가 출간한 소책자 『평화의 빛』표지에 담긴 사진. 이 소책자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교회의 강단과 성경공부 모임 그리고 개인의 묵상을 위해 사용할 수 있다. 표지 사진, 앨빈 힐러트(Albin Hillert), WCC.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기도 캠페인의 묵상과 기도문 『평화의 빛』

지난해 전 세계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기도 캠페인>에 사용된 신앙 간증과 경험담 그리고 신학적 묵상과 기도문 등이 수록된 『평화의 빛』 한국어판이 2021년 1월 8일 전자책(e-book)으로 출간되었다.
개체교회
버클리신학대학원에서 김영일 교수가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 김영일 교수.

코로나 시대와 교회 윤리

교회의 사회적 책임은 복음을 통한 삶의 의미와 평화 공급을 넘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과 교회 그리고 사회가 상호작용을 할 수 있게 돕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