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판도라”(Pandora)는 구약성경 창세기에 나오는 “이브”(Eve)와 같은 출발점에 서 있으면서도 사뭇 다른 인생을 산 여인입니다. 이들은 모두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을 대표하는 인류 최초의 여성들입니다. 그러나 이브는 남편인 “아담”(Adam)을 축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선물인 반면에, 판도라는 남편인 “에피메테우스”(Epimetheus)를 저주하기 위해 만들어진 신들의 복수물입니다. 추위와 굶주림 그리고 질병에 시달리는 불쌍한 인간들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와 에피메테우스 형제는 제우스의 명령을 어기고 신들의 “불”(Fire)을 훔쳐 인간들에게 전해줍니다. 제우스는 신들을 대표해서 이 괘씸한 두 형제를 벌하기로 작정합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이미 바위에 묶여 영원토록 독수리들에게 간이 뜯어 먹히는 형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인간 세상으로 도망친 동생 에피메테우스에게는 “판도라”라는 미녀가 아내로 주어졌습니다. 그것은 에피메테우스와 인류 전체를 벌하려는 신들의 음모였습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에피메테우스”에게 제우스가 주는 것은 절대로 받아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습니다. 그러나 판도라가 너무도 아름다운 여인이었기 때문에 에피메테우스는 거부하지 못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지고 맙니다. 제우스는 판도라를 그에게 주면서 한 가지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그녀를 아내로 맞으려면 반드시 그녀와 함께 “상자” 하나를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상자에는 절대로 열어서는 안 된다는 주술이 걸려 있었습니다. 무엇이 들어있는지 궁금증을 가져서는 안됩니다. 그 속에는 신들의 사악한 저주가 들어 있었습니다. 에피메테우스는 판도라에게 절대로 상자의 뚜껑을 열어서는 안 된다고 누누이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호기심이 많았던 여인 판도라는 남편이 없던 어느 날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상자를 열게 됩니다. 그러자 그 안에 있던 온갖 악한 것들이 다 튀어 나옵니다. 가난, 질병, 전쟁, 죽음 같은 온갖 악들이 순식간에 온 세상으로 퍼집니다. 놀란 판도라가 얼른 상자의 뚜껑을 다시 덮습니다. 하지만 이미 때가 늦었습니다. 한 가지만 빼고 모든 것이 다 빠져나가고 말았습니다. 유일하게 남겨진 것은 “희망”(Hope)입니다. 그래서 세상사가 아무리 어려워도 인간에게는 언제나 “희망”이 남아 있다는 교훈을 전해주게 되었습니다.

세상에는 결코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가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호기심”이라는 이름으로 이 판도라의 상자를 엽니다. 그리고 감당할 수 없는 재난을 겪게 됩니다. 순간적인 호기심 때문에 손 댄 “마약”으로 인해 인생 전체가 잿빛으로 바뀌기도 하고, 어떤 마음일지 알아보려고 살짝 열어 본 “도박”과 “매춘”과 “부정비리”의 문틈으로 가혹한 재앙들이 파고 들어옵니다. 어쩌면 판도라의 상자는 고대 그리스에만 나오는 신화가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더 피부에 와 닿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인터넷이나 각종 첨단 장비들 그리고 여러 가지 아름답게 채색된 판도라의 상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주변에 즐비하게 널려 있습니다. 무작정 호기심에 집어서 뚜껑을 열었다가는 걷잡을 수 없는 재앙에 휘말리게 됩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사악한 판도라의 상자를 식별해 내는 지혜와 명철이 필요한 때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LA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4년 3월 2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Church Leadership
칼팩연회의 그랜트 하기야 감독이 2018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개회예배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UMNS)

한인목회강화협의회 19 곳의 새로운 한인교회 개척을 보고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이번 2017-2020 회기를 1.5세와 2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을 찾아내고 양육해서, 차세대를 위한 신앙공동체를 개척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장학순 목사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총회
연합 감리교 은퇴 연금을 관리하는 <웨스패스>는 2019년에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지 그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Nattanan Kanchanaprat, Pixabay

교단의 미래와 은퇴 연금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지 연합감리교회의 목회자와 평신도 사역자들이 적립한 연금은 그대로 남아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