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판도라”(Pandora)는 구약성경 창세기에 나오는 “이브”(Eve)와 같은 출발점에 서 있으면서도 사뭇 다른 인생을 산 여인입니다. 이들은 모두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을 대표하는 인류 최초의 여성들입니다. 그러나 이브는 남편인 “아담”(Adam)을 축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선물인 반면에, 판도라는 남편인 “에피메테우스”(Epimetheus)를 저주하기 위해 만들어진 신들의 복수물입니다. 추위와 굶주림 그리고 질병에 시달리는 불쌍한 인간들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와 에피메테우스 형제는 제우스의 명령을 어기고 신들의 “불”(Fire)을 훔쳐 인간들에게 전해줍니다. 제우스는 신들을 대표해서 이 괘씸한 두 형제를 벌하기로 작정합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이미 바위에 묶여 영원토록 독수리들에게 간이 뜯어 먹히는 형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인간 세상으로 도망친 동생 에피메테우스에게는 “판도라”라는 미녀가 아내로 주어졌습니다. 그것은 에피메테우스와 인류 전체를 벌하려는 신들의 음모였습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에피메테우스”에게 제우스가 주는 것은 절대로 받아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습니다. 그러나 판도라가 너무도 아름다운 여인이었기 때문에 에피메테우스는 거부하지 못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지고 맙니다. 제우스는 판도라를 그에게 주면서 한 가지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그녀를 아내로 맞으려면 반드시 그녀와 함께 “상자” 하나를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상자에는 절대로 열어서는 안 된다는 주술이 걸려 있었습니다. 무엇이 들어있는지 궁금증을 가져서는 안됩니다. 그 속에는 신들의 사악한 저주가 들어 있었습니다. 에피메테우스는 판도라에게 절대로 상자의 뚜껑을 열어서는 안 된다고 누누이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호기심이 많았던 여인 판도라는 남편이 없던 어느 날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상자를 열게 됩니다. 그러자 그 안에 있던 온갖 악한 것들이 다 튀어 나옵니다. 가난, 질병, 전쟁, 죽음 같은 온갖 악들이 순식간에 온 세상으로 퍼집니다. 놀란 판도라가 얼른 상자의 뚜껑을 다시 덮습니다. 하지만 이미 때가 늦었습니다. 한 가지만 빼고 모든 것이 다 빠져나가고 말았습니다. 유일하게 남겨진 것은 “희망”(Hope)입니다. 그래서 세상사가 아무리 어려워도 인간에게는 언제나 “희망”이 남아 있다는 교훈을 전해주게 되었습니다.

세상에는 결코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가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호기심”이라는 이름으로 이 판도라의 상자를 엽니다. 그리고 감당할 수 없는 재난을 겪게 됩니다. 순간적인 호기심 때문에 손 댄 “마약”으로 인해 인생 전체가 잿빛으로 바뀌기도 하고, 어떤 마음일지 알아보려고 살짝 열어 본 “도박”과 “매춘”과 “부정비리”의 문틈으로 가혹한 재앙들이 파고 들어옵니다. 어쩌면 판도라의 상자는 고대 그리스에만 나오는 신화가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더 피부에 와 닿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인터넷이나 각종 첨단 장비들 그리고 여러 가지 아름답게 채색된 판도라의 상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주변에 즐비하게 널려 있습니다. 무작정 호기심에 집어서 뚜껑을 열었다가는 걷잡을 수 없는 재앙에 휘말리게 됩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사악한 판도라의 상자를 식별해 내는 지혜와 명철이 필요한 때입니다"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
재난 구호
미시시피주 오션스프링스와 루이지애나주를 초토화시킨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지나간 지 4주만인 2005년 9월 24일, 허리케인 리타가 텍사스 동부에 상륙하여  엄청난 피해를 힙혔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들은 재난과 고통을 어떻게 이해하나요?

재난이 닥쳤을 때, 믿음에 의지하여 답을 얻으려 하지만 답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습니다.
교단
사진, 캐서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 복음 앞에 교회를 고발하다 2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지금, 연합감리교뉴스는 전염병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은 그 시리즈의 세 번째의 2부로 와싱톤사귐의교회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김영봉 목사의 신학 및 철학적 관점에서 본 코로나 19에 관한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