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판도라”(Pandora)는 구약성경 창세기에 나오는 “이브”(Eve)와 같은 출발점에 서 있으면서도 사뭇 다른 인생을 산 여인입니다. 이들은 모두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을 대표하는 인류 최초의 여성들입니다. 그러나 이브는 남편인 “아담”(Adam)을 축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선물인 반면에, 판도라는 남편인 “에피메테우스”(Epimetheus)를 저주하기 위해 만들어진 신들의 복수물입니다. 추위와 굶주림 그리고 질병에 시달리는 불쌍한 인간들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와 에피메테우스 형제는 제우스의 명령을 어기고 신들의 “불”(Fire)을 훔쳐 인간들에게 전해줍니다. 제우스는 신들을 대표해서 이 괘씸한 두 형제를 벌하기로 작정합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이미 바위에 묶여 영원토록 독수리들에게 간이 뜯어 먹히는 형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인간 세상으로 도망친 동생 에피메테우스에게는 “판도라”라는 미녀가 아내로 주어졌습니다. 그것은 에피메테우스와 인류 전체를 벌하려는 신들의 음모였습니다.

형인 “프로메테우스”는 “에피메테우스”에게 제우스가 주는 것은 절대로 받아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습니다. 그러나 판도라가 너무도 아름다운 여인이었기 때문에 에피메테우스는 거부하지 못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지고 맙니다. 제우스는 판도라를 그에게 주면서 한 가지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그녀를 아내로 맞으려면 반드시 그녀와 함께 “상자” 하나를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상자에는 절대로 열어서는 안 된다는 주술이 걸려 있었습니다. 무엇이 들어있는지 궁금증을 가져서는 안됩니다. 그 속에는 신들의 사악한 저주가 들어 있었습니다. 에피메테우스는 판도라에게 절대로 상자의 뚜껑을 열어서는 안 된다고 누누이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호기심이 많았던 여인 판도라는 남편이 없던 어느 날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상자를 열게 됩니다. 그러자 그 안에 있던 온갖 악한 것들이 다 튀어 나옵니다. 가난, 질병, 전쟁, 죽음 같은 온갖 악들이 순식간에 온 세상으로 퍼집니다. 놀란 판도라가 얼른 상자의 뚜껑을 다시 덮습니다. 하지만 이미 때가 늦었습니다. 한 가지만 빼고 모든 것이 다 빠져나가고 말았습니다. 유일하게 남겨진 것은 “희망”(Hope)입니다. 그래서 세상사가 아무리 어려워도 인간에게는 언제나 “희망”이 남아 있다는 교훈을 전해주게 되었습니다.

세상에는 결코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가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호기심”이라는 이름으로 이 판도라의 상자를 엽니다. 그리고 감당할 수 없는 재난을 겪게 됩니다. 순간적인 호기심 때문에 손 댄 “마약”으로 인해 인생 전체가 잿빛으로 바뀌기도 하고, 어떤 마음일지 알아보려고 살짝 열어 본 “도박”과 “매춘”과 “부정비리”의 문틈으로 가혹한 재앙들이 파고 들어옵니다. 어쩌면 판도라의 상자는 고대 그리스에만 나오는 신화가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더 피부에 와 닿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인터넷이나 각종 첨단 장비들 그리고 여러 가지 아름답게 채색된 판도라의 상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주변에 즐비하게 널려 있습니다. 무작정 호기심에 집어서 뚜껑을 열었다가는 걷잡을 수 없는 재앙에 휘말리게 됩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사악한 판도라의 상자를 식별해 내는 지혜와 명철이 필요한 때입니다"

관련

개체교회
유진 피터슨 목사가 설교하고 있는 모습. 2009 file photo by Clappstar, courtesy of Wikimedia Commons.

성경을 우리 곁으로 친근하게 이끈 유진 피터슨 목사 타계

“유진 피터슨의 눈에는 성경이 항상 계시와 변혁과 삶의 근원이었습니다. 나는 그가 성경이 하나의 사물이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남도록 그의 한평생을 바쳤다고 생각합니다.”
개체교회
하와이 힐로의 주거 지역으로 이동하는 용암에 의한 연기와 화산 가스. Photo by Pfc. Trevor Rowell, 미국 해병대.

화산보다 강한 믿음을 보여준 힐로 연합감리교회 교인들

하와이 힐로 연합감리교회 교인들의 집을 앗아간 화산 용암의 파괴력 앞에서 교인들의 믿음은 오히려 강해졌다.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