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적인 감사

큰 딸아이가 어렸을 때, 고모집에서 쓰던 침대를 사용하다가 셋째가 태어나면서 둘째인 동생과 같은 방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두 딸 아이를 위해 벙크 침대를 사 주었습니다. 딸 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와 제 방에 놓인 새 침대를 보더니 껑충껑충 뛰면서 아래로 위로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아빠 감사해요. 엄마 감사해요.”하며 소리를 지르며 행복해 했습니다.

제 목에 매달려서 볼에 뽀뽀를 하면서 눈물이 글썽해 하며 기뻐하는 모습은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그런데 얼마 후 친구 집에서 돌아온 아이의 표정이 밝지 못했습니다. 알고 보니 부잣집 아이의 생일 파티에 다녀온 모양인데, 그 아이의 침대를 가서 보니 너무 황홀해 보인 것입니다.

고급 가구로 만들어진 것으로 옛날 같으면 공주들이나 쓰던 화려한 케노피 침대였던 모양입니다. 자기 침대와 비교해 보니깐 신경질 나는 것이었습니다.
좋은 것을 보기 전까지는 그렇게도 좋고 아름다워서 기쁨과 감사의 대상이었는데 이제는 불평과 원망의 대상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상대적인 감사는 이런 모순이 있습니다.

이렇게 비교적인 것에서부터 오는 상대적인 감사는 우리에게 감사도 될 수 있지만, 경우에는 불평을 가져다 줄 때도 있는 것입니다.
그에 비해 절대적인 감사는 내가 어떤 환경과 처지에서도 늘 감사하는 것을 말합니다.
절대적인 감사는 하나님을 아는 자들만이 할 수 있는데, 이런 감사는 환경과 운명을 바꾸어 놓습니다.

어려운 교회 건축을 앞두고 어느 목사님께서 이렇게 기도하셨습니다.

“사람의 힘으로 도무지 불가능한 일이라 감사합니다.”

그렇습니다. 불가능한 일이 감사 제목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람의 힘으로 불가능한 일이기에 그 교회 건축의 완공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살아계심이 증거 될 수 있기 때문에 감사한 것입니다.

하박국 선지자는 이렇게 절대적인 감사를 표현했습니다.

 “비록 무화과나무가 무성치 못하며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으며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으며 밭에 식물이 없으며 우리에 양이 없으며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여호와를 인하여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을 인하여 기뻐하리로다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라 나의 발을 사슴과 같게 하사 나로 나의 높은 곳에 다니게 하시리로다.”

하박국 선지자는 “없고 없을찌라도” 여호와 하나님으로 인하여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감사하겠다는 것입니다.

아메리칸 인디언의 축복 기도 중에 <당신에게 필요한 것을 당신은 이미 가지고 있습니다>란 글이 있습니다.

‘좋은 것이면 꼭 잡고 있거라, 그것이 한 줌의 흙일지라도. 네 믿음을 꼭 지켜라,
그것이 나무 한 그루 일지라도. 네가 하는 일을 귀하게 여겨라,
그것이 네게 힘겨울지라도. 네 생명을 잘 간직하라, 때때로 포기하고 싶을 때라도.
내 손을 꼭 잡아라, 내가 비록 너에게서 멀리 떠나있더라도.’

드림 가족 여러분, 하나님께서 이미 여러분들에게 허락하신 것을 감사하십시다.
오히려 이런 어려움 가운데 하나님만을 바라볼 수 있음을 감사하십시다.
그 분의 손을 잡은 감사로 두려움을 이기고 절망을 물리치며 다시 꿈을 갖는 감사절이 되길 바랍니다.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
개체교회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 찬양단이 2022년 4월 25일 열린 한인교회총회 연차 대회 개회 예배에서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불확실한 미래를 분별하는 시간을 가지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는 4월 25-28일 달라스에서 연차총회를 열고 한인 교회의 미래를 향한 다양한 토론과 집회 등을 가졌다. 이를 총정리 보도한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