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적인 감사

큰 딸아이가 어렸을 때, 고모집에서 쓰던 침대를 사용하다가 셋째가 태어나면서 둘째인 동생과 같은 방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두 딸 아이를 위해 벙크 침대를 사 주었습니다. 딸 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와 제 방에 놓인 새 침대를 보더니 껑충껑충 뛰면서 아래로 위로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아빠 감사해요. 엄마 감사해요.”하며 소리를 지르며 행복해 했습니다.

제 목에 매달려서 볼에 뽀뽀를 하면서 눈물이 글썽해 하며 기뻐하는 모습은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그런데 얼마 후 친구 집에서 돌아온 아이의 표정이 밝지 못했습니다. 알고 보니 부잣집 아이의 생일 파티에 다녀온 모양인데, 그 아이의 침대를 가서 보니 너무 황홀해 보인 것입니다.

고급 가구로 만들어진 것으로 옛날 같으면 공주들이나 쓰던 화려한 케노피 침대였던 모양입니다. 자기 침대와 비교해 보니깐 신경질 나는 것이었습니다.
좋은 것을 보기 전까지는 그렇게도 좋고 아름다워서 기쁨과 감사의 대상이었는데 이제는 불평과 원망의 대상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상대적인 감사는 이런 모순이 있습니다.

이렇게 비교적인 것에서부터 오는 상대적인 감사는 우리에게 감사도 될 수 있지만, 경우에는 불평을 가져다 줄 때도 있는 것입니다.
그에 비해 절대적인 감사는 내가 어떤 환경과 처지에서도 늘 감사하는 것을 말합니다.
절대적인 감사는 하나님을 아는 자들만이 할 수 있는데, 이런 감사는 환경과 운명을 바꾸어 놓습니다.

어려운 교회 건축을 앞두고 어느 목사님께서 이렇게 기도하셨습니다.

“사람의 힘으로 도무지 불가능한 일이라 감사합니다.”

그렇습니다. 불가능한 일이 감사 제목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람의 힘으로 불가능한 일이기에 그 교회 건축의 완공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살아계심이 증거 될 수 있기 때문에 감사한 것입니다.

하박국 선지자는 이렇게 절대적인 감사를 표현했습니다.

 “비록 무화과나무가 무성치 못하며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으며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으며 밭에 식물이 없으며 우리에 양이 없으며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여호와를 인하여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을 인하여 기뻐하리로다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라 나의 발을 사슴과 같게 하사 나로 나의 높은 곳에 다니게 하시리로다.”

하박국 선지자는 “없고 없을찌라도” 여호와 하나님으로 인하여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감사하겠다는 것입니다.

아메리칸 인디언의 축복 기도 중에 <당신에게 필요한 것을 당신은 이미 가지고 있습니다>란 글이 있습니다.

‘좋은 것이면 꼭 잡고 있거라, 그것이 한 줌의 흙일지라도. 네 믿음을 꼭 지켜라,
그것이 나무 한 그루 일지라도. 네가 하는 일을 귀하게 여겨라,
그것이 네게 힘겨울지라도. 네 생명을 잘 간직하라, 때때로 포기하고 싶을 때라도.
내 손을 꼭 잡아라, 내가 비록 너에게서 멀리 떠나있더라도.’

드림 가족 여러분, 하나님께서 이미 여러분들에게 허락하신 것을 감사하십시다.
오히려 이런 어려움 가운데 하나님만을 바라볼 수 있음을 감사하십시다.
그 분의 손을 잡은 감사로 두려움을 이기고 절망을 물리치며 다시 꿈을 갖는 감사절이 되길 바랍니다.

관련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가한 대의원 중 4명이 한자리에 섰다. 왼쪽부터 박종우 감리사, 임우재 목사, 이인용 목사 그리고 장위현 감리사.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이후,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마치 악의 화신으로 보는 불찰을 행하지 말고, 서로 존중하며 터놓고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가능해 보이는 힘들고 어려운 일을 인내심을 가지고 해낼 때, 우리는 그토록 바라는 진정한 일치를 이룰 수 있습니다.
교단
2018년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열린 한인 총회와 감독들과의 만남에서 한인총회 대안위원회의 위원장인 김태준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특별총회, 안도와 혼란 그리고 불투명한 교단의 미래와 한인교회

특별총회가 교단의 어려운 상황을 종결시킬 것으로 기대했는데, 오히려 더욱더 어렵고 불투명해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신학
2019년 3월 18-22일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강의하는 정희수 감독.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사막을 지날 때(Going Through the Desert)

35년의 역사를 가진 <영성형성 아카데미>는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이 영성형성을 통해 영적으로 성장하고 실천하며 살아가도록 돕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영적인 운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