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의 삶으로 초대하는 2030 컨퍼런스

미주 젊은이들의 영적 성장과 선교적 소명을 일깨우고, 미래의 교회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훈련하기 위해 시작된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인 2030 컨퍼런스가 <제자>라는 주제로 11월 27(수)-30(토)일 시카고지역에서 열린다

이 대회에는 미국 내 11개 주 90여 교회로부터 20-30대 한인 젊은이 400여 명이 참석할 것을 예상하고, 대회도 그들을 중심으로 준비되고 있는데,  젊은이들과의 사역에 관심이 있거나, 대화하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이 참석할 수 있다.

2030 컨퍼런스의 역사

이 대회가 주로 시카고에서 열리는 이유를 오치용 목사는 이렇게 설명했다.

“계속해서 이 대회가 시카고에서 열리는 이유는 우선 중북부지역 안에 캠퍼스 교회가 여럿 있어서, 연합하고 동역하며 행사를 준비하고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이 있고, 모임도 손쉽게 열 수 있고, 현실적으로 참여도도 높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중북부 지역의 캠퍼스 교회를 보면, 위스컨신주 매디슨의 매디슨한인연합감리교회(한명훈 목사)와 일리노이주의 시카고예수사랑교회(조선형 목사)와 어바나/샴페인의 예수사랑교회(오치용 목사), 인디애나주의 블루밍톤한인교회와 퍼듀한인교회(이종민 목사) 등이 있고, 중북부지역의 캠퍼스 사역자들이 직접 참여함으로 인해 현장감도 있고 현실성도 있고, 그 교회들이 돌아가면서 행사를 진행함으로 인해서 리더쉽도 자라고 서로 성장하고 있다.

미국에서의 추수감사절에는 기숙사도 문을 닫고, 심지어 상점들도 대부분 철시한다.

그때 기숙사를 나와야 하는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수련회를 갖던 교회들이 생겨났고, 그것이 점차 발전해서 개체 교회에서는 초대하기 쉽지 않은 강사들 초청해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신앙훈련도 하고 도전을 주고, 신앙을 나누고, 학생들을 보살핀다는 목양의 모습도 띠게 되었다.

이제는 이 행사가 성장해서, 학생들의 신앙 운동의 구심점도 되고, 서로 학업과 대학에 대한 정보도 공유하고, 흩어진 유학생들이 교감도 나누고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면서도 계속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연대하는 모양도 갖추게 되었다.

2019년 18회 2030 컨퍼런스 강사와 찬양팀

이번 컨퍼런스의 주 강사는 김영봉 목사(와싱톤사귐의교회 담임)로  "과연 지금과 같이 망가진 자본주의 사회에서 제자로 사는 것이 가능할까? 이 말씀의 도전 앞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 나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분투하는 청년들과 같이 이 질문에 대한 고민을 나누려 한다."라고 전했다.

2명의 주제 강사로는 멕시코 선교사인 이영용 집사와 캐나다 벤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교(VIEW)의 최종원 교수가 예정되어 있고, 박수진 전도사가 미니콘서트를 가진다.

이영용 집사는 미국에서 CEO로 일하다가 2005년부터 멕시코 파송 선교사로 익투스 공동체를 섬기며 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 333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고, 지난 12년 동안 217명의 고등학교 졸업생을 배출했다고 한다. 또 신학교를 운영해 그동안 13명이 목사 안수를 받았다. 그는 익투스 공동체에 관한 이야기를 전한다.  

최종원 교수는 유럽 중세사를 전공한 역사학자이다. 그는 주제 강의에서는 <역사, 역사 의식 그리고 그리스도의 제자>라는 제목으로 그리스도인들이 가져야 할 역사 의식은 무엇인지 고민해 보고, 인문학적 사유의 상상력으로 오늘 교회를 바라보며, 제자의 삶의 자세를 점검하는 시간을 갖는다.

박수진 전도사는 15년간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했고, 찬양사역자로 음반, 공연 및 방송을 통해 하나님의 마음을 나누고, 공연 기획이나 진행 등의 일을 하고 있다. 몇 해 전부터는 타 문화권 예술선교사로도 섬기고 있다. 박수진의 노래일기라는 제목으로 미니콘서트를 진행한다.

등록과 재정

참여하는 대학생들이 소속된 대부분의 교회가 학생들이 주를 이루는 교회들이기 때문에 재정 형편이 녹록하지 않다.

이 행사를 위해 대회장으로 섬기고 있는 오치용 목사는 재정적 어려움을 호소하며 “연합감리교회에서 주최하고 진행하는 이 행사에 연합감리교회들이 먼저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마음으로 후원해주시고, 헌금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재정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는 참가자들을 위한 등록 장학금을 마련하기 위해 준비위원회는 동분서주하고 있다.

등록 기간과 등록비는 아래와 같다.  

1차 등록 기간: 10월 9일-11월 2일

등록비: 180불

2차 등록 기간: 11월 3일-11월 23일

등록비: 210불

(등록비에는 호텔비와 식비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참가자들을 위한 장학금도 3가지가 있다.  

  1. 처음 참여하는 교회를 위한 장학금은 개인에게는 $50, 가족에게는 $100이 지급된다.
  2. 장거리 교회 교인들을 위한 교통비 장학금으로 자동차나 항공편으로 참석하는 사람들에게 지급된다. (IA, IL, IN, KY, MI, MN, MO, OH, WI 주에서 참석하는 사람은 해당되지 않음)
    1. 각 차량당 약 $80-$100이 지급되고, 신청 시에 동행 탑승자 명단을 기입하면 된다.
    2. 항공편 장학금은 개별 심의 후 결정된다고 한다.
  3. 교역자 등록 장학금

모든 교역자에게 1차 등록비의 50%인 $90을 제공한다.  

오치용 목사는 이 대회에 참가를 요청하며 이렇게 말했다.

“믿는 사람들은 제자로의 삶을 요청받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말씀을 제대로 깨닫게 되면 그 무거운 부르심 앞에 주저하게 됩니다.  지금과 같이 왜곡된 물질만능주의 사회에서 제자로 살아가는 일은 더더욱 어렵게 느껴집니다. 급변하는 시대에 변함없는 하나님의 말씀을 살아내 세상을 변화시키는 제자로의 삶으로 청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30 컨퍼런스에 관해 더 많은 정보를 원하면, https://www.2030conference.com를 클릭하면 된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 대상이 된다. 사진 출처, 총회고등교육사역부.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기금을 지금 신청하세요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할 수 있다.
교회일치
밝은누리 공동체 회원이 스위스 제네바의 에큐메니컬센터 기도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를 하고 있다. 사진, 알빈 힐러트/ WCC

WCC,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 참여 요청

세계교회협의회(WCC)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70일 기도 캠페인이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하고,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애틀란타에 소재한 에모리대학교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찬양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희망을 품은 미래

우리가 차이를 뛰어넘어 함께할 수 있는 길을 찾는다면, 우리는 하나 되게 하시며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증거할 수 있습니다. 또는 은혜스럽고, 존귀하게, 서로 존중하면서 명예롭게 결별하는 모습을 세상에 보여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