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중앙위원회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사실상 취소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중앙위원회는 총회장 류재덕 목사의 사회로 4월 21일 오후 3-5시(중부시간), 줌(zoom) 으로 화상 회의로 진행되었다.

미 전역에서 40명이 참여한 중앙위원회는 이미 5월 18-21일로 개최 예정되었던 한인총회에 대해 긴 토론을 이어간 끝에, 유래 없는 현 상황에 가까운 시일 내에 한인총회를 개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뜻을 모았다.

또 다른 주요 안건이었던 현 회장단의 임기는 다음 한인총회가 열리는 시기까지 연장하기로 의결하고, 다음 한인총회 개최 시기는 임원회에서 결정하되 2021년 부활절 후 1달 이전에 열기로 결정됨에 따라 2020년 한인총회는 사실상 취소된 셈이다.

연합감리교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도 2020년 임기가 만료되는 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를 2021년 총회에서 후임자들이 선출될 때까지 임기를 연장한다고 4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이달 초, 한인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외출자제령(stay-at-home order)이 미 전역에 내려진 상황과, 5월 5-15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연합감리교 총회(General Conference)가 내년으로 연기된 상황을 고려하여 한인총회를 연기했었다.  

따라서 2020 한인총회가 열리지 못함에 따라, 한인총회장 선출 및 한인총회의 성격과 구조 변경 논의도 자동적으로 다음 한인총회까지 연기되었다.

연합감리교회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사회적 관심
사진, 캐서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전 세계가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해 기도하는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

세계교회협의회(WCC)는 광복 75주년을 앞둔 주일인 8월 9일을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기도의 날>로 지켜줄 것을 요청하고, 한글과 영문으로 작성된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 기도문>을 전 세계에 배포했다.
신앙 간증
6.25 전쟁의 피난민 대열. 사진, 국가기록원 소장.

사선의 대동강을 기적적으로 건넌 이야기 2

연합감리교뉴스는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하는 의미로 이창순 목사(은퇴)의 글을 2회에 걸쳐 싣는다. 오늘은 그중 두 번째로 대동강을 건너 남에 정착한 이야기가 담긴 글이다.
사회적 관심
지난 7월 24일, 전 세계 각지의 교회 단체들이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을 위한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과 전 세계의 교회들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을 선포하다

지난 7월 24일, 전 세계 각지의 교회와 단체들은 정전협정 폐기와 한국전쟁의 공식적 종전 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내용의 <민(民)의 한반도 평화협정 선언>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