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중앙위원회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사실상 취소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중앙위원회는 총회장 류재덕 목사의 사회로 4월 21일 오후 3-5시(중부시간), 줌(zoom) 으로 화상 회의로 진행되었다.

미 전역에서 40명이 참여한 중앙위원회는 이미 5월 18-21일로 개최 예정되었던 한인총회에 대해 긴 토론을 이어간 끝에, 유래 없는 현 상황에 가까운 시일 내에 한인총회를 개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뜻을 모았다.

또 다른 주요 안건이었던 현 회장단의 임기는 다음 한인총회가 열리는 시기까지 연장하기로 의결하고, 다음 한인총회 개최 시기는 임원회에서 결정하되 2021년 부활절 후 1달 이전에 열기로 결정됨에 따라 2020년 한인총회는 사실상 취소된 셈이다.

연합감리교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도 2020년 임기가 만료되는 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를 2021년 총회에서 후임자들이 선출될 때까지 임기를 연장한다고 4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이달 초, 한인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외출자제령(stay-at-home order)이 미 전역에 내려진 상황과, 5월 5-15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연합감리교 총회(General Conference)가 내년으로 연기된 상황을 고려하여 한인총회를 연기했었다.  

따라서 2020 한인총회가 열리지 못함에 따라, 한인총회장 선출 및 한인총회의 성격과 구조 변경 논의도 자동적으로 다음 한인총회까지 연기되었다.

연합감리교회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2

코로나19로 변하게 될 세상에서, 교회가 십자가 은혜와 복음을 기억하며 살아가도록 교인들을 위한 제자훈련의 장이 되고, 시대에 응답하며 거듭나기를 기도한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라는 것, 사역은 업적이 아니라 관계라는 것, 자랑은 규모가 아니라 희생이라는 것을 잊었습니다. 홍수가 지나고 난 자리에서 영적인 생수를 찾는 이들에게 응답하기 위해서 우리는 진정한 회개와 갱신을 통해 복음의 본질로 돌아가야만 합니다.
교단
사진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코로나19 이후의 교회 2

코로나 이후의 교회가 주일 예배를 위한 건물이 아닌 하나님 나라를 날마다 살아내기 위한 관계의 중심(hub)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개체교회
사진 출처, 미질병통제관리국 이미지, 그래픽,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면예배를 준비하는 교회의 미래 1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면서 교회는 단순히 대면예배만 준비뿐만 아니라 우리를 부르신 이의 부르심을 기억하고 예배자의 삶을 살아내는 교회의 사명을 회복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