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중앙위원회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사실상 취소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중앙위원회는 총회장 류재덕 목사의 사회로 4월 21일 오후 3-5시(중부시간), 줌(zoom) 으로 화상 회의로 진행되었다.

미 전역에서 40명이 참여한 중앙위원회는 이미 5월 18-21일로 개최 예정되었던 한인총회에 대해 긴 토론을 이어간 끝에, 유래 없는 현 상황에 가까운 시일 내에 한인총회를 개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뜻을 모았다.

또 다른 주요 안건이었던 현 회장단의 임기는 다음 한인총회가 열리는 시기까지 연장하기로 의결하고, 다음 한인총회 개최 시기는 임원회에서 결정하되 2021년 부활절 후 1달 이전에 열기로 결정됨에 따라 2020년 한인총회는 사실상 취소된 셈이다.

연합감리교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도 2020년 임기가 만료되는 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를 2021년 총회에서 후임자들이 선출될 때까지 임기를 연장한다고 4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이달 초, 한인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외출자제령(stay-at-home order)이 미 전역에 내려진 상황과, 5월 5-15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연합감리교 총회(General Conference)가 내년으로 연기된 상황을 고려하여 한인총회를 연기했었다.  

따라서 2020 한인총회가 열리지 못함에 따라, 한인총회장 선출 및 한인총회의 성격과 구조 변경 논의도 자동적으로 다음 한인총회까지 연기되었다.

연합감리교회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음광현 목사가 2020년 7월 1일부터 섬기던 와셔(Warsaw)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사진 출처, 와셔 연합감리교회 페이스북.

38세의 음광현 목사의 갑작스런 죽음에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 충격 가운데 애도를 표하다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는 9월 13일 와샤 연합감리교회를 섬기던 음광현 목사(Rev. Terry Eum)의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
2018년 8월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이 상봉을 마치고 작별하는 모습. 한국 MBC 뉴스 화면 캡처.

세계교회협의회 대북 제재 해제 촉구, 미 국무부는 북한 여행 금지 연장

세계교회협의회(WCC)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재고해달라고 호소했지만, 미 국무부는 대북 여행 제한 조치를 연장했다.
교단
연합감리교 총회위원회가  2022년 총회의 대면 진행 가능성 여부를 살피는 가운데, 새로운 바이러스 변이의 출현은 또 다른 도전이 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제공;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 변이로 인해 흔들리는 총회 개최

이미 두 차례나 연기된 총회를 개최하고자 하는 총회위원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 변이로 인해 총회 개최에 대한 전망이 그리 낙관적이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