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중앙위원회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사실상 취소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중앙위원회는 총회장 류재덕 목사의 사회로 4월 21일 오후 3-5시(중부시간), 줌(zoom) 으로 화상 회의로 진행되었다.

미 전역에서 40명이 참여한 중앙위원회는 이미 5월 18-21일로 개최 예정되었던 한인총회에 대해 긴 토론을 이어간 끝에, 유래 없는 현 상황에 가까운 시일 내에 한인총회를 개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뜻을 모았다.

또 다른 주요 안건이었던 현 회장단의 임기는 다음 한인총회가 열리는 시기까지 연장하기로 의결하고, 다음 한인총회 개최 시기는 임원회에서 결정하되 2021년 부활절 후 1달 이전에 열기로 결정됨에 따라 2020년 한인총회는 사실상 취소된 셈이다.

연합감리교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도 2020년 임기가 만료되는 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임기를 2021년 총회에서 후임자들이 선출될 때까지 임기를 연장한다고 4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이달 초, 한인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외출자제령(stay-at-home order)이 미 전역에 내려진 상황과, 5월 5-15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연합감리교 총회(General Conference)가 내년으로 연기된 상황을 고려하여 한인총회를 연기했었다.  

따라서 2020 한인총회가 열리지 못함에 따라, 한인총회장 선출 및 한인총회의 성격과 구조 변경 논의도 자동적으로 다음 한인총회까지 연기되었다.

연합감리교회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 시대의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증보판)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개체교회
2020년 10월 15일에 화상으로 열린 <2020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연차대회 모습, 사진 제공, 한인목회강화협의회.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코로나 시대의 사역을 모색하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연차회의에서 코로나 시대에 한인 교회와 공동체가 어떻게 사역해야 할지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단
많은 주의 유권자 등록 마감일이 빠른 시일 내로 다가옴에 따라, 연합감리교인들은 미국의  11월 3일 선거의 유권자 등록을 돕고 있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당신의 의견을 투표로

연합감리교회는 미국 전역에서 유권자 등록을 돕고 있다. 하지만 선거 당일에 투표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아무런 의사전달을 하지 않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