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2030 Conference 안내

Translate Page

안녕하세요,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올해 ‘2030 청년 컨퍼런스’의 주제는 ‘동행’(Walking with God)입니다.
누가복음 24장의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 이야기가 그 배경입니다.

두 제자처럼,
인생의 방황은 주님의 동행하심을 알지 못할 때 옵니다.
인생의 탈진은 주님의 동행하심을 느끼지 못할 때 옵니다.
인생의 혼란은 주님의 동행하심을 믿지 못할 때 옵니다.
인생의 침체는 주님의 동행하심을 잊을 때 옵니다.

이제는 방황과 탈진, 혼란과 침체에 휘둘리던 과거의 삶을 벗고,
회개와 생기, 진리와 기쁨으로 무장한 청년 크리스천의 삶으로 옷 입을 때입니다.
이번 '2030 청년 컨퍼런스’를 통해 흔들리지 않는 삶의 이유와 근거가 되는 ‘주님과의 행복한 동행’이 여러분의 삶 속에서 구체적으로 시작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2014 ‘2030 청년 컨퍼런스’
대회장, 조선형 목사

 2030 Conference 등록 안내
날 짜: 11월 26일 (수) – 29일 (토)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
장 소: Crowne Plaza Chicago/Northbrook(숙소 및 오전 세미나)
      (Address: 2875N. Milwaukee Avenue. Northbrook, IL 60062)
      시카고 제일 연합 감리교회(저녁 집회)
      (Address: 655 East Hintz Rd. Wheeling, IL 60090)

주제: "동행, Walking with God"

*등록기간 및 비용 안내

1차 등록: 10월 31일까지-1인당 $150, 가족 $300, 자녀 1인당 $20 (만 4세부터 Youth까지)
2차 등록: 11월 20일까지-1인당 $180, 가족 $340, 자녀 1인당 $20 (만 4세부터 Youth까지)
Commuter : $50  
***( 만 4세부터 Youth까지 자녀는 집회 동안 교육부서에서 담당합니다)

  • 등록방법:

2014년도 2030컨퍼런스는 http://2030conference.com/  에서만 등록을 받습니다. / 이메일접수나 우편접수는 일절 받지 않습니다.

  1. 등록을 위해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만드신 후, "개인등록" 란에 본인(가족)의 정보를 입력해 주시고 저장해 주십시오.
  2. "세미나" 란으로 이동하셔서 10개 세미나 중, 1지망과 2지망을 선택하신 후, 저장해 주십시오. 단, 한 포럼당 정해진 인원은 30~40명입니다. 1차 등록하시는 분들께 우선 선택권이 주어집니다.
  3. 등록 완료 후, 다시 로그인을 하시면, 입력하신 정보를 확인하고 수정할 수 있습니다.
  4. 본인의 방(Room), 조(Group), 세미나 편성은 행사 당일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5. 등록비를 보내실 때 Pay to order는 "Korean Jesus-Love UMC" 라고 명시해 주십시오. 보내실 교회와 주소는: Jesus-Love KUMC (8237 Kenton Ave. Skokie, IL. 60076)
  6. 공항 라이드가 필요하신 분은(항공편, 날짜와 도착시간, 인원수, 연락처, 이름)을 등록시 "교통편"에 기재해 주십시오.

기타 문의 사항은 [email protected] 으로 해 주십시오.  (긴급 문의 전화: 208-820-2030)

올린날: 2014년 10월28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콩고민주공화국 부카부의 이람보 연합감리교회 병원에서, 조산사 마리 망가 디코마(Marie Manga Dikoma)가 청진기의 일종인 피나드 혼을 이용해, 세실리 이아투의 태아 심장 소리를 듣고 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모든 사람의 생명은 소중합니다 1

연합감리교회는 전 세계 다양한 지역의 의료와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사역과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있으며, 특히 임산부와 영유아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청장년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의 청년부 회원들이 예배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였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신도 리더쉽으로 청년 사역을 부흥 성장시키다

사역자를 초빙하는 대신 청년 사역에 소명을 가진 헌신된 평신도 한 명이 단 한 명 남았던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의 청년부를 어떻게 부흥 성장시켰는지를 살펴본다.
개체교회
필리핀 유니온 신학교 졸업식 후, 더운 날씨에 맞춰 졸업식 가운이 아닌 사블라이 (Sablay)를 착용한 교수들과 최재형(맨 오른쪽 끝) 목사가 채플에 모였다. 사진 제공, 최재형 목사.

희년으로 기독교 선교 상상하기 3

최재형 목사는 이 시대의 가장 보편적이고 시급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교회가 “정의가 강물처럼, 평화가 들불처럼, 사랑이 햇빛처럼, 하나님이 주신 생명을 보듬는” 희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선교적 부름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