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장년

사회적 관심
영국 연합감리교회 지역선교회 대사 자부란니 굼보데테가 니아디레선교회에서 운영하는 희망의 집 고아원을 방문했다. 영국 연합감리교회 지역선교회는 짐바브웨의 고아들을 돌보기 위해 약 18,000달러를 기부했다. 사진 제공, 에노크 템바.

짐바브웨 고아원에 보내온 '사랑의 선물'

짐바브웨의 74명의 고아와 취약 계층 아이들은 영국 연합감리교회 지역선교회가 제공하는 고아들을 위한 특별 주일 헌금으로부터 도움을 받고 있다.
개체교회
2019년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시카고에서 열렸던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의 참가자들 모습.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2030 컨퍼런스.

20회를 맞이하는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 RE;NEW

미주 지역 젊은이들이 영적인 성장과 선교적 소명을 깨우치고, 미래의 교회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훈련의 장이 되어온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가 20회를 맞이했다.
사회적 관심
2013년 필리핀 타클로반 지역의 이재민들이 태풍 하이옌이 휩쓸고 지나간 후 쌓인 잔해들 사이에서 쓸만한 물건들을 찾고 있다. 전 세계의 젊은 감리교인들이 지구 온난화에 맞서 싸우기 위해 함께 사역하고 있으며, 기후 변화의 최전선에 있는 취약한 지역 사회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기후정의를 위해 싸우는 세계의 감리교 청년들

급격한 기후 변화로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세계 여러 나라의 젊은 감리교인들이 <모두를 위한 기후정의(Climate Justice for All)>를 조직하여 기후 변화 문제에 대처하고 있다.
개체교회
2019년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시카고에서 열렸던 미주청년학생선교대회 2030컨퍼런스의 참가자들 모습. 사진 제공, 한명훈 목사, 2030 컨퍼런스.

뉴노멀 시대의 제자를 키우는 2030 컨퍼런스 이틀 앞으로

누구도 가보지 못하고 예측할 수도 없는 새로운 시대를 사는 이 땅의 청년들을 제자로 세우기 위한 2030컨퍼런스가 이틀 앞(11월 25-27일)으로 다가왔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