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교회 성장
연합감리교 감독들이 멕시코에서 국경 분단선을 너머 미국의 우정의 공원을 바라보고 있다. 2014 file photo taken by Kathleen Barry, UMNS

이민자와 난민과 기독교인

난민들을 보호해주고 도와주는 일은 우리에게 새롭게 던져진 영적인 도전이다.
교단
A peace committee shouting “"End armistice!” and “Peace treaty now!" marches from Foundry United Methodist Church to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uring a rally on July 27, 2014. Korean-American United Methodists are hopeful as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prepare for a possible summit in June.  File photo by Jacob Lee, UMNS.

한인연합감리교인들이 기도를 요청하다

한인 연합 감리교인들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도하며 , 또 기도를 요청하고 있다.
선교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총회장인 해리엇 올슨이2018년 오하이오 주 컬럼버스에서 개최된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정기총회의 폐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담대하게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촉구한 연합감리교회 여성들

6000 여명의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회원들이 모여 담대하게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촉구했다
전도

이민자 Dreamers들과 함께 하는 교인들

대강절 첫 번째 주일을 이민자들을 위한 특별 기도와 헌금의 날로 지정하였다. 이 기간에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예수님과 그의 가족도 한 때 정치적 폭력을 피해 이민을 했음을 기억하게 될 것이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