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위원회 판정

사법위원회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 2019년 특별총회에서 23일을 준비와 기도의 날로 정했다. 기도하는 대의원들. 사진, 케이트 배리, UMNS.

사법위원회가 특별총회 입법안의 합헌여부를 다룬다

2019 특별총회의 주요 결정들이 일리노이주 에반스톤에서 있을 4월 23-26일 모임에서 교단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에 의해 심의를 받게 된다.
교단
Image captions: 대의원들과 감독들이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에 투표를 하기 전 무대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사진 Mike DuBose, UMNS.

불확실한 2019년 특별총회 이후

총회 대의원의 53% 이상이 전통주의 플랜을 승인했지만, 이 플랜의 실효성은 알 수 없다.
교단
신띠아 하비 감독이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연합감리교 사법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10월 26일, 사법위원회는 <하나의 교회 플랜>이 전반적으로 합헌적이라고 판결했다. 사진Diane Degnan, UMCom.

사법위원회, 하나의 교회 플랜이 전반적으로 교회 헌법에 부합하다고 판결하다

10월 26일, 교단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연합감리교회의 향후 방향에 대한 세 가지 계획을 검토한 결과, <하나의 교회 플랜>이 전반적으로 헌법에 부합한다 판결했다고 발표혔다.
교단
Rev Tom Steagald of Hawthorne Lane United Methodist Church in Charlotte,  North Carolina reads the  One Church plan during break at Uniting Methodists meeting July 17 in Dallas. Photo by Sam Hodges, UMNS

사법위원회가 총회 안건을 자세히 밝히다

10월에 열릴 연합감리교 사법위원회 재판 안건에 포함된 교단내의 동성애에 대한 이견의 해결을 목적으로 제안된 세가지 플랜에 관한 입법안이 처음으로 자세히 공개되었다.
Loading